•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40



너의 눈빛에서 


여전히 나를 좋아하고 있다는 것이 읽힌다.


그러나 그 점이 더 이상 감사하지가 않다.



이제는 네가 나를 보고 싶다고 한다.


그러나 그 마음이 너무나도 가볍게 느껴진다.



이제와 네가 했던 일, 하지 않았던 일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


그러나 (그렇게 노력을 기울일만큼)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에 대해 용서를 구할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나를 좋아한다고 한다. 


그러나 말뿐인 너의 말은 더 이상 힘이 없다. 




그러니까 이제는 진짜. 


안녕.





십일월달력

2018.01.15 08:13:28

이대로라면 잘 빠져 나오셨네요.

모르는 일이지만.

너라는 그 사람도 아주 잘 빠져 나왔을 겁니다. (이와 같은 감정에서) 저는 그렇거든요.

안녕하시길.

 

 

너때문에

2018.01.15 08:57:45

짧은 시간 안에 사계절을 다 겪은 것 같아요.
쉽게 온 것은 역시 쉽게 가네요.

안녕하셔요.

뜬뜬우왕

2018.01.15 09:17:32

포인트 대 포인트 같애요.
포인트 끼리 폭팔하면 사랑이 되는거고,
엄한데 서로 다른데 짚고 있음 엇갈리는 거고,
다음 사랑해선 폭팔하시길 바래요.

너때문에

2018.02.05 13:11:15

빠져나온 줄 알았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5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1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5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6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4 10
54550 네이트 조차 이렇게 뒤집힐 줄은,,,, 이건 새로운 독재다 라는데 어... [42] Quentum 2018-01-18 1218  
54549 또라이 보존의 법칙 [6] 헐헐 2018-01-17 808  
54548 처음만난 남자에게서 들은 말 [9] bestrongnow 2018-01-17 1598  
54547 깽판인생(제곁엔 아무도 없어요) [27] 뜬뜬우왕 2018-01-16 1326  
54546 19) 나를 너무 막대하는 남자친구 [13] Jan 2018-01-15 2727  
» 너를 정리하는 글 [4] 너때문에 2018-01-14 717  
54544 국내 온천 후기 (1) 충남 아산 도고온천 file [3] bluemint 2018-01-13 978  
54543 여자 운동화ᆢᆢ [2] hades 2018-01-13 587  
54542 오늘 평창올림픽 북한 선수단 참가 뉴스를 보다가 [2] Quentum 2018-01-13 306  
54541 감기인지 뭔지 힘드네요 [3] 고구마는깡 2018-01-13 414  
54540 소소하고 소박한 토론회를 만들어 봤어요! 소소토 2018-01-12 335  
54539 결혼 후 친구 관계 [14] 수리수리 2018-01-11 1896  
54538 세종시로 이동.. [4] 이지데이 2018-01-11 739  
54537 토마토 달걀볶음 [7] 너때문에 2018-01-11 830  
54536 제가 문제일까요.. 스스로 괴롭게 하는 거 같아요. [6] 장미그루 2018-01-10 973  
54535 저에게 관심있는것 같은데.. [3] jann 2018-01-10 953  
54534 속물적인 저로 인해 그를 놓아주지도 잡지도 못하고 있어요.. [7] Yuna.J 2018-01-10 978  
54533 직장생활 VS 공무원 [27] 한 가지씩 2018-01-09 1519  
54532 관계없는 30대의 연애 가능한가요?(내용 펑) [29] 꽃길 2018-01-09 2250  
54531 고시생 여자친구의 마음가짐 [3] sunshine87 2018-01-09 798  
54530 어떤 사람 [2] 십일월달력 2018-01-09 397  
54529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449  
54528 딱 1년 전과 지금 [2] 두부한모 2018-01-09 535  
54527 힘들다는 소리 [2] dont 2018-01-08 506  
54526 <히치하이킹> 독서 모임 인원 모집해요. 제주바나나 2018-01-08 323  
54525 4개월동안 썸만 타고 있는 제 친구 얘기 좀 들어주세요 ㅜㅜ [8] coffeejoa 2018-01-08 1159  
54524 역시 경제적 자립은 중요합니다. [6] 미미르 2018-01-08 1090  
54523 소개팅 한후 친구처럼 지내기 가능한가요? [6] 방어기제 2018-01-07 871  
54522 2018년엔 [3] 뜬뜬우왕 2018-01-07 591  
54521 make up [2] 몽이누나 2018-01-07 568  
54520 강남 떡볶이 & 강북 떡볶이 [8] Waterfull 2018-01-06 787  
54519 여자들 생각보다 남자 몸 많이 보더라구요. [7] 페퍼민트차 2018-01-06 1403  
54518 굳이 이어나가야 할 인맥일까요, [3] redvelvetcake 2018-01-05 577  
54517 얼굴형 이쁜 분들이 최고 부러워요 [9] pass2017 2018-01-05 1383  
54516 카라얀과의 추억... [6] 나리꽃 2018-01-05 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