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98

또라이 보존의 법칙

조회 981 추천 0 2018.01.17 23:30:37


어딜가나 또라이는 꼭 한명씩 있고, 

만약에 주변에 또라이가 없으면 본인이 또라이라는 말..있자나요.

어떤 또라이가 주변에 있나요? 

저는 큰 조직도 아닌데, 뉴요커 한명때문에 짜증나 죽겠네요.

자기 잘난 맛에 사는데, 자기밖에 모르고 

본인 위주가 되지 않으면 진짜 또라이라서 어떤 짓을 할지 모릅니다. 

똥이 무서워서 피하냐 더러워서 피하지로 일관하고 있는데

주변에 똥이 있는게 냄새나고 너무 싫네요. 

다들 유연하게들 지내는 것 같은데 

전 진짜 지나다닐때마다 아우 똥냄새나 이러고 스스로를 괴롭히고 있는 형국이랄까요?

그냥 위로받고 싶네요. 

내주변엔 더 큰 빅똥이 있어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





Quentum

2018.01.18 00:39:33

불변의 진리라고 봅니다. 집단의 숫자가 더 커지면 커질수록 비례하는 사실

헐헐

2018.01.18 11:13:51

그렇겠네요 사람보다 많아지면 또라이가 많아지는구나 하아..

Waterfull

2018.01.18 09:47:15

저는 최근 한 개똘을 겪었는데

니 똥은 니가 치워야 하고

내가 치워주길 원한다면

한 건당 100만원이라고

아주 우아하고 우회적으로 알려주었더니

돈 얘기에 딴소리 하더라구요.

그래도 그 개똘이 나한테 똥질한 것 자체가 기분이 너무 더럽죠.

왜 나야? 이러면서요.

내가 그리 만만해? SSang!

헐헐

2018.01.18 11:14:24

왜 나야? 진짜 이거 레알 ㅠㅠㅠ
내가 그리 만만해! ㅠㅠㅠㅠ

365봄

2018.01.18 22:42:34

추천
2

어우 저도요. 전 직장에서 그런 적 있는데,

전 결국 똥을 건드렸고 똥이 먼저 싸지르고 퇴사한 뒤 저도 퇴사하였지요. ㅎㅎ 정말 도라이(똥 오브 똥)는 안건드리는게 답일지도요. 그녀는 성도 '변'씨였어요. ㅎㅎ

바람이불어오는곳

2018.01.21 21:47:38

저희 회사 또라이는 어떤일을 하던 항상 문제을 일으키고 무슨말을 하던 사람 기분을 더럽게 하는 재주가 있답니다 나이 낼모레 마흔되는 노처년데 불쌍하다 싶다가도 저한테 튀는 똥이 너무 더럽고 열받아서 참다가 참다가 한번 불꽃터지게 말싸움한적 있는데 이 멍청한 여자가 내가 논리적으로 반박하니 자꾸 딴얘기를 하고 거짓말을 하더라구요 그래서 그뒤로 논리적 반박으로 입도 뻥긋 못하게 만들었어요
그동안 왜 참고 살았나 몰라요 ㅋㅋㅋ그리고 전 저런사람들 직장에서 만나면 힘들다 그만둬야 겠다는 생각보다 실력으로 승부해서 콧대를 납짝하게 해주겠다 또는 내가 왜 저런애 때문에 일을그만둬? 하고 오히려 독기를 품습니다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8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0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98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34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3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15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32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50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23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00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466 10
54313 지방살이...진짜 싫어요 ㅠ [7] zweig 2018-01-26 1079  
54312 여러분들은 더 나아졌나요? [3] HelloStranger 2018-01-26 580  
54311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인생선배님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3] 여니이 2018-01-25 746  
54310 새옹지마라죠 [7] 웅녀 2018-01-25 631  
54309 서류 작업의 마중물 [2] 모험도감 2018-01-25 404 1
54308 한국 문화 [3] 레이져빔 2018-01-24 552  
54307 안전에 관련한 여행에 좋은 어플이나 사이트가 있을까요? [3] 미미르 2018-01-24 288  
54306 돈 빌리고 안 갚는 직장상사.. 어떻게 대처하나요; [6] blueee 2018-01-23 758  
54305 일기 [6] 뾰로롱- 2018-01-23 471  
54304 그냥 궁금해서요 [4] deb 2018-01-23 475  
54303 기력 딸릴 때 도움되는 방법 추천해 주세요 ! [5] vely17 2018-01-23 832  
54302 요즘 이십대 남자들의 결혼관을 엿보니 [5] Go,Stop 2018-01-22 1576  
54301 다른 사람을 공격한다는 것의 무서움. 나도 사람이고 공격당할 수 ... [2] 페퍼민트차 2018-01-22 449  
54300 어머니 같던 선생님을 떠나 보내며 [1] Waterfull 2018-01-22 361  
54299 천원 [4] 4000m걷기 2018-01-22 407  
54298 20살의 늦봄. [3] 단비 2018-01-22 400  
54297 상어가족에 대한 소고 [2] 단비 2018-01-22 525  
54296 안녕하세요 비단입니다. [3] 단비 2018-01-22 379  
54295 남자친구와의 결혼이 고민되네요 [5] 달님과별님 2018-01-22 1375  
54294 심층 결혼시장 설문조사 [25] `Valar morghulis` 2018-01-21 1293  
54293 남자친구(시댁)집에 자주 방문하나요..... [6] 으리 2018-01-21 878  
54292 심리 상담..추천부탁드려요 [8] 비비안리 2018-01-20 714  
54291 이별하는 거 정말 힘드네요. [1]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1-20 706  
54290 저 내일 시험봅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1-19 516  
54289 직장에서의 사생활 이야기 (좀 길어요!) [18] 365봄 2018-01-18 1423  
54288 유희열 너무 싫다 [7] 안목 2018-01-18 1652  
54287 네이트 조차 이렇게 뒤집힐 줄은,,,, 이건 새로운 독재다 라는데 어... [42] Quentum 2018-01-18 1267  
» 또라이 보존의 법칙 [6] 헐헐 2018-01-17 981  
54285 깽판인생(제곁엔 아무도 없어요) [27] 뜬뜬우왕 2018-01-16 1407  
54284 19) 나를 너무 막대하는 남자친구 [13] Jan 2018-01-15 3321  
54283 너를 정리하는 글 [4] 너때문에 2018-01-14 760  
54282 국내 온천 후기 (1) 충남 아산 도고온천 file [3] bluemint 2018-01-13 1314  
54281 여자 운동화ᆢᆢ [2] hades 2018-01-13 627  
54280 오늘 평창올림픽 북한 선수단 참가 뉴스를 보다가 [2] Quentum 2018-01-13 333  
54279 감기인지 뭔지 힘드네요 [3] 고구마는깡 2018-01-13 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