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올만이에요. 저도이제 나이가34살이네요. 여기 첨올때는 20대였는데 세월 참 빠릅니다. 노화를 이기기위해 열심히 운동하며 살고 있습니다. 29세까지만 해도 담배살때 가끔 신분증검사를 당했었는데 일에 치이고 스트레스에 잠못자는 생활을 오래하다보니 얼굴이 확 가더라구요.

궁금해하시는분 있을지모르겠지만 뭐 잘 지내고있고요 이쁜여친이도 있습니다.

오늘 글을 쓰게된 계기는 저도 나이도 있고 결혼을 생각해야되는데 어떤 여자를 만나야되는가? 라기보단 객관적으로 어떤여자가 어떤남자와 만나는게 동등?한가입니다.

러페처음왔을당시 결혼은 거래라고 생각한다는 제 말에 경악하시던 분이 기억나는데 저도 그 말을 할 때까지만 해도 정말 요즘처럼 노골적으로 거래하듯 결혼하는 추세가 될 줄은 몰랐어요ㅎㅎ

결혼에대한 가치관이나 사회풍조는 이미 뭐 당연하다고 할 정도로 조건보는건 만연하니까요. 저도 씁쓸하지만 안따져볼 수가 없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우선 유명인들이나 재력가들의 결혼이나 결정사에서 등급 매겨놓은것들에 대해서는 저도 알고있고 러페분들도 대부분 아실거라고 생각하는데 저는 그보다 좀더 심층으로들어가서, 또 일반서민들 기준으로 따져보자는겁니다. 저는 결정사의 기준이나 사회적 인식이 실제 결혼시장에서 적용될때는 꽤 많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눈에보이는 조건만을 봤을때 기준으로 하더라도요.


그래서 한번 설문을 해보고자합니다. 참여율은 보장 못하겠지만ㅎㅎ 카테고리를 나눠드릴테니 자신의 생각에 이정도면 둘이 결혼한다고 했을때 누가 아깝다라는 말이 안나오겠다! 하는것 끼리 붙여주시면 됩니다. 단 성격이나 가치관 등 내적인 부분은 배제하고 단순 외적인것들만 기준으로 진행할게요. 나이는 결혼적령기라고 가정하고요.


1.남자직업
대기업(연봉5천대), 공기업(연봉3~4천대), 공무원(연봉3~4천대), 중소기업(연봉4천대), 중소기업(연봉3천대), 중소기업(연봉3천미만)
자영업(순수익 연4천이상), 자영업(순수익 연4천미만), 생산기술전문직(용접, 기계설계, 건축 등 연봉4천이상), 생산기술전문직(연봉4천미만), 미용사, 간호사, 배달업, 개인택시

2. 여자직업
대기업(연봉4천대), 공기업(연봉3~4천대), 공무원(연봉2~3천대), 중소기업(연봉3천이상), 중소기업(연봉2천대), 간호사, 미용사, 유치원교사, 네일아트, 백화점 등 판매직, 애견미용
자영업(순수익연4천이상), 자영업(순수익연4천미만)


A 남자외모
상상, 상중, 중중, 중하, 하하

B 여자외모
상상, 상중, 중중, 중하, 하하

(외모도 연예인급 킹카퀸카제외 일반인기준)



대다수 일반서민들의 외모와 직업들을 나열한 것인데요, 보통 저 기준을벗어난 사람들은 끼리끼리만날테니 논외로하고 일반인들이 저 기준안에서 서로 따지고들 있는게 대부분이니 위 기준에서 서로안아깝다라는 선이 어느정도인지 설문해보겠습니다.


남자 외모 중중 대기업(연봉5천대)와 비슷한 여자는? 예)외모 중상 대기업(연봉4천대)

이런식으로 저기서 본인기준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카테고리를 골라서 나열해주세요. 주변 결혼한 케이스를 적어주시면 더 좋습니다.


몽이누나

2018.01.21 18:23:21

보통 여자는 자기능력보다 좀 더 나은 사람 찾는것 같아요..

 

`Valar morghulis`

2018.01.21 18:25:18

여자외모 중상에 연봉2천대중소기업이나 같은급의 미용사, 판매직이라면 남자카테고리는 어디가 적합할까요? 본인생각에요

몽이누나

2018.01.21 20:31:13

ㅋㅋ제가 그런 케이스가 아니라 모르겠고요, 일반화하기 힘든 것도 있고요 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왜그렇게까지 구체적인 사례까지 들어가며  카테고리에 집착 하시는건가요????????

의도가 궁금

`Valar morghulis`

2018.01.21 20:39:06

집착까진아니고 그냥 주변사람들이 거의 저카테고리에 모여있는데 저마다 누군 누가아깝다 혹은 그 반대다 등등 의견이 분분해서요

종합병원

2018.01.21 19:48:40

이쁜 여친이님이 있으신데,,

이쁜 여친에 대해 따져보실려고

이런 글을 쓰신건가요,,

뭔가 여친이라면 슬플 것 같네요,,



`Valar morghulis`

2018.01.21 20:36:40

그건아니에요 이미알죠 여친은. 그냥 사람들은 어떻게생각하는지가 궁금하고 또 내가어느정도인지도 알고싶기도하고 그래서요. 내생각이랑 다를수도있으니까요

떡볶이순대김밥

2018.01.21 20:31:07

대기업에 남자외모 중중이요. 맞선 100번이상 본 경험으로 말씀드리는거 입니다.

`Valar morghulis`

2018.01.21 20:32:33

거기적합한 여성기준은요?

mimimimi

2018.01.21 23:45:50

가장 중요한 조건이 빠져서 뭐라 말씀드리기가...
집안, 재산 등이 없네요.
언급하신 것들도 중요하지만 정작 결정적인 것 같진 않아요 ㅠ

`Valar morghulis`

2018.01.22 11:45:33

일반서민기준이라고했으니 재산이있어봤자겠죠. 당연히 엄청재산이많은집은 제외라고생각하시면되는데...뭐 집을해주냐 안해주냐에 따라 기준이달라질수도 있어서 그러시는건가요?

검정치마

2018.01.22 00:22:42

어후 무서워요.. 

`Valar morghulis`

2018.01.22 11:46:23

왠 내숭이세요ㅎㅎㅎ 본인도 다 따지시면서

구름9

2018.01.22 05:26:34

추천
1
직업이 계층이라고 생각하시는 것 부터가 생각이 좁고 우물 안의 개구리라는 증거네요. 윗분이 썼지만 남자 여자 대기업 직원이더라도 그 부모의 재산 능력이 낮으면 이야기가 달라져요. 좀 제대로 알고 이런 글을 쓰세요.

`Valar morghulis`

2018.01.22 11:49:04

소설을써라소설을... 하지도않은이야기를 멋대로 억측하고ㅎㅎ 그냥 불편하다는뜻으로 알아들을게

Go,Stop

2018.01.22 12:28:06

본인들은 다 따지면서 안그러는척 요조숙녀인척 댓글 다신분들이 몇 계시네. 눈쌀이 지푸려집니다.

요즘 세상이 어떤세상인데 . 궁금해서 적은글 같은데 그냥 본인이 생각하는 내용을 적으면 될것을 .
저는 마인드랑 가치관을 봅니다. 경제적 능력은
중간적도만 되면 될것 같구요. 대신 생활력이 있는
사람 . 나머진 깊게 생각을 안해봤어요. 물론 능력이 좋다면 더욱 좋겠죠!

`Valar morghulis`

2018.01.22 15:57:31

남자분이시죠? 남자들은 보통 남자는 능력 여자는 외모라는 큰 타이틀 안에서 일단 이뻐야되고 그다음 직업을 따지더라고요. 중간만하거나 능력있음 더좋지만 큰 상관은없는, 즉 일단 이뻐야되잖아요ㅎㅎ
안이쁘면 능력이고뭐고 상관없죠 결혼안할테니까요

그래서 사실 이 설문은 남자랑 여자가 생각하는부분이 분명 괴리가 있을거고 그 괴리가어느정도인지 파악하고자하는게 주목적이었어요. 당연히 이왕이면 더잘날수록 좋은거지만 기본적으로 이정도급이면 이정도가 레벨이 맞다라는 그런기준점같은거요

어흥22

2018.01.22 14:22:48

제 친구나 주변에서보면 남 sky 대기업 집안 중산층(신혼집 소유) 정도이면 여자는 거의 선생님인듯요 물론 여자도 중산층 이상입니다

`Valar morghulis`

2018.01.22 15:48:42

그런 케이스는 저도많이 들어봤어요. 사자전문직이나 기업임원 등 같은급의 다른직업을 제외하고 서민기준 최고가 대기업이나 중간급이상공무원이라고보는데 보통 여자는 교사를 선호하더라고요.

답변감사드리오나처는 사실 그보다 낮은급의 일반서민들기준이 궁금하네요. 이를테면 월200버는 남자미용사인데 외모가 상상이라면 여자외모가 중중이나 중상의 대기업직원이라던지 자영업순수익4천이상인 남자가 만날 여자급이라던지 말이죠.

단비

2018.01.22 15:01:42

발라님 오래간만입니다. 여전히 조사하시고 다니십니까?


저는 개인적으로

1+1=2

1+1=창문


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둘이 결혼 했는데, 생활수준이 1.5가 되어버렸다. 이럼 결혼할 이유가 없지요.

지향점으로는 1+1이 창문이 되어서 자본주의를 같이 탈출 하는 창문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Valar morghulis`

2018.01.22 15:43:24

우문현답 감사드립니다. 닉네임이 익숙하진않은데 바꾸신건지는모르겠지만 여튼 기억해주셔서감사합니다.

창문이되어 같이 자본주의를 탈출한다는건 정말이상적인거라 누구나 원하는거라고생각합니다만 저는 그러기엔 너무 자본주의, 출세 명예욕에 이미 물들어버려서 이제는 힘들것같네요.

1.5가된다면 결혼할 이유가없다는말 격하게 공감합니다만 결혼을 안한다면 계속 1이겠죠. 금전적인부분뿐아니라도 혼자라는건 외로움과 고독함 쓸쓸함을 공유할 내편이 없는거니까요.

암튼 답변감사드립니다

단비

2018.01.22 15:54:25

이해도 안되는 정의는 무엇인가를 가지고 공리주의에 대해서 밤새도록 키보드 파이팅을 한 기억이 어제 같은데 기억이 안나신다니 유감입니다. 시간이 많이 흐르기는 했지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Valar morghulis`

2018.01.22 16:00:16

아 기억납니다ㅎㅎ 새록새록하네요ㅎㅎㅎ 좋은하루보내시고 건강하세요~

다이어터

2018.01.27 21:00:59

저는 남자 중소기업이라도 좋아요 대신 외모는 상상 이었으면 좋겠어요.
능력이 좋아도 못생기면 손 잡을 생각도 안들어요.

우울

2018.06.28 22:34:01

전 집안좋고 직업좋고 성격좋은 사람이요 외모는 키 나보다 크고 호감상이면 돼요

우울

2018.06.28 22:34:47

한국에서는 있어도 짝이 있을거고 한국국적 아니여도 상관없어요 저 조건에 부합되는 남자면 피부색 상관없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5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3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2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7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8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3 10
54438 안녕하세요 비단입니다. [3] 단비 2018-01-22 375  
54437 남자친구와의 결혼이 고민되네요 [5] 달님과별님 2018-01-22 1362  
» 심층 결혼시장 설문조사 [25] `Valar morghulis` 2018-01-21 1276  
54435 남자친구(시댁)집에 자주 방문하나요..... [6] 으리 2018-01-21 856  
54434 심리 상담..추천부탁드려요 [8] 비비안리 2018-01-20 708  
54433 이별하는 거 정말 힘드네요. [1]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1-20 702  
54432 저 내일 시험봅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1-19 508  
54431 직장에서의 사생활 이야기 (좀 길어요!) [18] 365봄 2018-01-18 1417  
54430 유희열 너무 싫다 [7] 안목 2018-01-18 1648  
54429 네이트 조차 이렇게 뒤집힐 줄은,,,, 이건 새로운 독재다 라는데 어... [42] Quentum 2018-01-18 1262  
54428 또라이 보존의 법칙 [6] 헐헐 2018-01-17 963  
54427 깽판인생(제곁엔 아무도 없어요) [27] 뜬뜬우왕 2018-01-16 1395  
54426 19) 나를 너무 막대하는 남자친구 [13] Jan 2018-01-15 3275  
54425 너를 정리하는 글 [4] 너때문에 2018-01-14 757  
54424 국내 온천 후기 (1) 충남 아산 도고온천 file [3] bluemint 2018-01-13 1267  
54423 여자 운동화ᆢᆢ [2] hades 2018-01-13 621  
54422 오늘 평창올림픽 북한 선수단 참가 뉴스를 보다가 [2] Quentum 2018-01-13 329  
54421 감기인지 뭔지 힘드네요 [3] 고구마는깡 2018-01-13 434  
54420 소소하고 소박한 토론회를 만들어 봤어요! 소소토 2018-01-12 357  
54419 결혼 후 친구 관계 [14] 수리수리 2018-01-11 2251  
54418 세종시로 이동.. [4] 이지데이 2018-01-11 767  
54417 토마토 달걀볶음 [7] 너때문에 2018-01-11 896  
54416 제가 문제일까요.. 스스로 괴롭게 하는 거 같아요. [6] 장미그루 2018-01-10 1024  
54415 저에게 관심있는것 같은데.. [3] jann 2018-01-10 1042  
54414 속물적인 저로 인해 그를 놓아주지도 잡지도 못하고 있어요.. [7] Yuna.J 2018-01-10 1036  
54413 직장생활 VS 공무원 [27] 한 가지씩 2018-01-09 1620  
54412 관계없는 30대의 연애 가능한가요?(내용 펑) [29] 꽃길 2018-01-09 2393  
54411 고시생 여자친구의 마음가짐 [3] sunshine87 2018-01-09 1003  
54410 어떤 사람 [2] 십일월달력 2018-01-09 424  
54409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473  
54408 딱 1년 전과 지금 [2] 두부한모 2018-01-09 564  
54407 힘들다는 소리 [2] dont 2018-01-08 539  
54406 <히치하이킹> 독서 모임 인원 모집해요. 제주바나나 2018-01-08 362  
54405 4개월동안 썸만 타고 있는 제 친구 얘기 좀 들어주세요 ㅜㅜ [8] coffeejoa 2018-01-08 1344  
54404 역시 경제적 자립은 중요합니다. [6] 미미르 2018-01-08 1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