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7

저는 올해 딱 서른이 된 직장인입니다.

남자친구와는 두살차이가 나구요, 만난 지 약 3년 가까이 되었네요.


그런데 점점 결혼 적령기에 접어들다보니 서서히 이 인연을 계속 해야하는 것인가 고민이 되어 러패님들의 생각을 듣고자 글을 남겨봅니다. 


  고민이 되는 이유는 총 두가지인데요, 첫번째로는 남자친구와의 가치관 차이 때문입니다. 


  평소 강하고 소신있는 남성을 이상형으로 봐왔던 터라 주관이 있고 독립적인 남자친구가 처음엔 참 좋게 보였습니다.


그런데 저는 돈을 중시하는 아버지에 대해서 어렸을 때부터 거부감이 커, 돈보다는 사람이 먼저라는 생각을 갖고있는데 남자친구는 저와 반대로 아버지같은 현실주의자에 가깝더라구요. 


  저는 기부도 많이 하고싶고 제가 손해보더라도 갈등을 최소화하고 싶어하는 성향인데요, 남자친구는 제가 기부하는 것이 불필요한 소비라고 생각을 하고 내 재산을 불릴 수 있기 위해 주식이나 투자에 관심이 많아요. 


  그리고 저는 어떤 상황이 있으면 최대한 긍정적으로 보려고 노력하는 반면에 남자친구는 다소 부정적이고 사실 그대로 받아들이는 때가 많습니다.


현실을 그대로 직시하다보니 제가 가진 한계점을 보완해주는 것도 있지만 그 점 때문에 의견이 달라 서로 마음이 불편해지는 적이 종종 생기더라구요.. 


두번째로는 아버지께서 저희 연애를 반대를 하셨다는 점입니다.


남자친구가 1시간 반 이상 걸리는 타 지역에서 일을 하고 있어 평소에 주로 주말에만 보고 있는데요,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아버지께서 그 점이 마음에 안드셨는지 당장 헤어져라고 하셨던 적이 있습니다. 


그때 크게 화가 나서 그때부터 아버지와는 연애에 대해서는 일절 이야기를 하지않고 저는 제 뜻대로 지금까지 남자친구를 만나왔어요. 


그런데 이러한 상황에서 제가 아버지를 설득해서 결혼을 하더라도 결국은 계속 주말부부처럼 되어야할것같은데 이 갈등이 수시로 반복될 것같아 신경이 쓰입니다.. 


  남자친구와 관계는 원만하지만 연애가 아닌 결혼을 고려하자니 이래저래 고민이 많이 드네요ㅠ 


  잠 들지 못하는 밤에 용기 내서 글 한번 올려보아요. 


러패 여러분들의 소중한 의견을 부탁드리겠습니다..^^



정어리

2018.01.22 00:28:47

두번째 이유는 잘 납득이 안되는군요.님이 결혼하는 거지,장인이 결혼하는건 아니지 않습니까.

이진학

2018.01.22 00:42:25

이혼 사유의 대부분이 '성격 차이' 라지요.


부모가 반대 하는 결혼이 모두 불행한 결혼이 아니지요.

부모가 자식보다 안목이 좁은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뜬뜬우왕

2018.01.22 09:05:27

다른데,다른점이 힘들게 다가오지만 않음 괜찮을 것같아요.행복한 결혼생활은 우리 모두 부족한 인간이니 부족한 인간들끼리 서로 돕자.는 마인드면 잘살수 있을 것 같습니다.그리고 결혼하기전엔 부모님은대부분 장래 며느리나 사위될 사람을 백프로 맘에 들어하진 않는것 같아요.탐탁치 않은 부분이 더 눈에 띄니까요.자식이 고생할까봐 그러시는 거겠죠.
그러하니 예쁘게 잘 살겠다는 의지를 비추시면 이해해주시지 않을까요.

Waterfull

2018.01.22 10:11:52

님이 아버지에게서 독립을 하셔야

심정적으로

남자분과 정상적인 결혼 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이 남자분과 잘 안된다 해도 그 이후에라두요.

아버지의 삶의 방식이 싫어서 그 반대로 살고자 하는 것은 엄청난 상처를 받아야

그런 결심이 가능한 것인데 결국은 아버지의 말을 따르는 형국이 되어 버리는

이런 상황. 여러번 반복될 것이에요. 님이 아버지의 문제를 해결해야해요.


다이어터

2018.01.27 20:54:44

두번째는 아버지가 반대하시는것보다 주말부부로 지내게될때 겪을 갈등이 더 신경쓰이는거 아닌가요?
나이가 어느정도 있으시니 아버지의 반대에는 연연하지 마셨으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5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4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4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4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5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1 10
54582 문득 쓰는 일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1-28 317  
54581 이직 전 여행지 추천 (맘이 싱숭생숭) [6] 티파니 2018-01-27 522  
54580 웃긴 저의 심리상태 (뻘글) [9] pass2017 2018-01-27 555  
54579 사랑하지만 헤어지는 것에 대해.. [9] 파랑초록 2018-01-27 938  
54578 와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3] egg 2018-01-26 259  
54577 지방살이...진짜 싫어요 ㅠ [7] zweig 2018-01-26 958  
54576 제가 잘못한건가요??(친구 관계 문제) [11] 커피아르케 2018-01-26 740  
54575 여러분들은 더 나아졌나요? [3] HelloStranger 2018-01-26 558  
54574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인생선배님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3] 여니이 2018-01-25 691  
54573 새옹지마라죠 [7] 웅녀 2018-01-25 602  
54572 서류 작업의 마중물 [2] 모험도감 2018-01-25 362 1
54571 한국 문화 [3] 레이져빔 2018-01-24 523  
54570 안전에 관련한 여행에 좋은 어플이나 사이트가 있을까요? [3] 미미르 2018-01-24 260  
54569 돈 빌리고 안 갚는 직장상사.. 어떻게 대처하나요; [6] blueee 2018-01-23 692  
54568 일기 [6] 뾰로롱- 2018-01-23 439  
54567 그냥 궁금해서요 [4] deb 2018-01-23 456  
54566 기력 딸릴 때 도움되는 방법 추천해 주세요 ! [5] vely17 2018-01-23 707  
54565 요즘 이십대 남자들의 결혼관을 엿보니 [5] Go,Stop 2018-01-22 1407  
54564 다른 사람을 공격한다는 것의 무서움. 나도 사람이고 공격당할 수 ... [2] 페퍼민트차 2018-01-22 420  
54563 어머니 같던 선생님을 떠나 보내며 [1] Waterfull 2018-01-22 324  
54562 천원 [4] 4000m걷기 2018-01-22 379  
54561 20살의 늦봄. [3] 단비 2018-01-22 373  
54560 상어가족에 대한 소고 [2] 단비 2018-01-22 450  
54559 안녕하세요 비단입니다. [3] 단비 2018-01-22 355  
» 남자친구와의 결혼이 고민되네요 [5] 달님과별님 2018-01-22 1246  
54557 심층 결혼시장 설문조사 [23] `Valar morghulis` 2018-01-21 1118  
54556 남자친구(시댁)집에 자주 방문하나요..... [6] 으리 2018-01-21 724  
54555 심리 상담..추천부탁드려요 [8] 비비안리 2018-01-20 652  
54554 이별하는 거 정말 힘드네요. [1]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1-20 641  
54553 저 내일 시험봅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1-19 474  
54552 직장에서의 사생활 이야기 (좀 길어요!) [18] 365봄 2018-01-18 1339  
54551 유희열 너무 싫다 [7] 안목 2018-01-18 1569  
54550 네이트 조차 이렇게 뒤집힐 줄은,,,, 이건 새로운 독재다 라는데 어... [42] Quentum 2018-01-18 1217  
54549 또라이 보존의 법칙 [6] 헐헐 2018-01-17 808  
54548 처음만난 남자에게서 들은 말 [9] bestrongnow 2018-01-17 15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