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6
제목 그대로예요... 적게는 천원에서 많게는 만원 내외로 빌려가서 직원들에게 갚질 않는 상사가 있어요. 주변에서 저 사람한텐 십원 한장 빌려주지 말라는 얘길 들을 정도에요. 하지만 회사 다니다 보면 부득이하게 돈이 오고 가야할 일이 생기잖아요..? 특히 제가 있는 부서에선 생일마다 돈을 걷어 선물, 케익, 다과를 준비해 축하해주는 일이 잦아요. 다 현금으로 모아서 계산하면 정확하겠지만 계좌로 돈을 부치겠다는 사람도 있고해서 일단 제 카드로 사용하고 그냥 계좌로 받아요. 그런데 꼭 이 상사만 돈을 제 때 주지 않고, 어쩔 땐 적반하장으로 얼마 되지도 않는 돈으로 쪼냐는 식으로 말하면서 사람 이상하게 만드네요; 노래를 불러야 마지못해 주는데 매번 그러는 것도 하루이틀이고 서로 얼굴 안 붉히면서 계산 깔끔하게 할 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ㅜㅜ 아오 상사라 뭐라 할 수도 없고 화딱지 나네요


이진학

2018.01.24 00:11:46

부득이 하게 돈이 오가야 할 경우는 내가 만드는 겁니다.

호의가 계속되면 둘리 인 줄 알죠.

님은 둘리 입니다.

튜닉곰

2018.01.24 10:31:18

저는 또 돈을 빌려줘야할 상황이 오면 대놓고 말합니다...

ex) '생일마다 돈을 걷어 선물, 케익, 다과를 준비해 축하해주는 일'

위와 같은 상황에서 "xx상사님은 빌려주면 나중에 돈 안주시잖아요 그래서 싫어요." 이런식으로요

Waterfull

2018.01.24 11:30:43

일단 회계를 하지 마세요.

돈을 안 낼 것을 생각해서 미리 n의 수를 그 사람 뺴고 정합니다.

그리고 케잌을 같이 먹거나 선물을 주는 자리에서

n에서 그 분이 빠졌음을 고지 합니다.

웃으면서 여우 같이.

딱 거기까지 하고 입 다뭅니다.

미상미상

2018.01.24 13:24:40

동료나 후배면 모르겠는데 상사니까 맘대로 딱 말도 못하고 그러실 것 같아요. 자기 이미지도 있는데 돈이 아까워서 그러는건지 이해가 안가는 분이네요 참.


굳이 꼭 글쓰신 분만 그 돈걷는 일을 하셔야 하나요? 돌아가면서 한다거나 하면 안되는건지. 저라면 한번더 그런 업무가 생기면 미리 공지를 해서 돈을 달라고 해놓고 돈을 찾아서 현금만 갖고 온 후에 구매할 날까지 돈을 안주면 그 분께 카드를 안 갖고 왔는데 웃으면서 지금 바로 주셔야 사러 간다 고 기다리겠다고 말할 것 같아요. 그래도 안되면 신입사원 퇴사자 이런건 감안하지 않고 일정액을 일어날 이벤트의 수를 감안해서 미리 회비식으로 일괄 한번에 받고 처리를 하거나요,


아니면 상조회 이런 식으로 매달 월급에서 만원을 지출해서 모은다거나 이렇게 하자고 정식으로 건의할 것 같아요. 결정권자가 있는 자리에서요. 누구라고 콕 집을 것 없이 지출할 일이 생기면 모아야 하는데 다들 번거롭고 제각각 주시고 이러면 정신이 없다고 양해를 구하는 형식으로요.

Quentum

2018.01.25 00:43:28

구역질 나네요. 상사가 말이지

나이롱킹

2018.01.25 17:21:04

금전 거래 내역을 표로 정리해서 개개인별로 누락된 금액을 체크 전체 메일로 돌려 보심은 어떨지요?


지나간 자료라 현실적이지 못한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3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0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9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38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0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1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1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4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1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41 10
54181 이직 전 여행지 추천 (맘이 싱숭생숭) [6] 티파니 2018-01-27 607  
54180 사랑하지만 헤어지는 것에 대해.. [9] 파랑초록 2018-01-27 1172  
54179 와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3] egg 2018-01-26 294  
54178 지방살이...진짜 싫어요 ㅠ [7] zweig 2018-01-26 1130  
54177 여러분들은 더 나아졌나요? [3] HelloStranger 2018-01-26 588  
54176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인생선배님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3] 여니이 2018-01-25 776  
54175 새옹지마라죠 [7] 웅녀 2018-01-25 644  
54174 서류 작업의 마중물 [2] 모험도감 2018-01-25 416 1
54173 한국 문화 [3] 레이져빔 2018-01-24 564  
54172 안전에 관련한 여행에 좋은 어플이나 사이트가 있을까요? [3] 미미르 2018-01-24 311  
» 돈 빌리고 안 갚는 직장상사.. 어떻게 대처하나요; [6] blueee 2018-01-23 929  
54170 일기 [6] 뾰로롱- 2018-01-23 489  
54169 그냥 궁금해서요 [4] deb 2018-01-23 485  
54168 기력 딸릴 때 도움되는 방법 추천해 주세요 ! [5] vely17 2018-01-23 1015  
54167 요즘 이십대 남자들의 결혼관을 엿보니 [5] Go,Stop 2018-01-22 1705  
54166 다른 사람을 공격한다는 것의 무서움. 나도 사람이고 공격당할 수 ... [2] 페퍼민트차 2018-01-22 475  
54165 어머니 같던 선생님을 떠나 보내며 [1] Waterfull 2018-01-22 376  
54164 천원 [4] 4000m걷기 2018-01-22 420  
54163 20살의 늦봄. [3] 단비 2018-01-22 412  
54162 상어가족에 대한 소고 [2] 단비 2018-01-22 548  
54161 안녕하세요 비단입니다. [3] 단비 2018-01-22 391  
54160 심층 결혼시장 설문조사 [25] `Valar morghulis` 2018-01-21 1447  
54159 남자친구(시댁)집에 자주 방문하나요..... [6] 으리 2018-01-21 1099  
54158 심리 상담..추천부탁드려요 [8] 비비안리 2018-01-20 755  
54157 이별하는 거 정말 힘드네요. [1]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1-20 753  
54156 저 내일 시험봅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1-19 546  
54155 직장에서의 사생활 이야기 (좀 길어요!) [18] 365봄 2018-01-18 1489  
54154 유희열 너무 싫다 [7] 안목 2018-01-18 1716  
54153 네이트 조차 이렇게 뒤집힐 줄은,,,, 이건 새로운 독재다 라는데 어... [42] Quentum 2018-01-18 1302  
54152 또라이 보존의 법칙 [6] 헐헐 2018-01-17 1082  
54151 깽판인생(제곁엔 아무도 없어요) [27] 뜬뜬우왕 2018-01-16 1501  
54150 19) 나를 너무 막대하는 남자친구 [13] Jan 2018-01-15 3856  
54149 너를 정리하는 글 [4] 너때문에 2018-01-14 776  
54148 국내 온천 후기 (1) 충남 아산 도고온천 file [3] bluemint 2018-01-13 1490  
54147 여자 운동화ᆢᆢ [2] hades 2018-01-13 6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