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40

우연히 검색하다가 알게된후로

게시글을 볼때마다 주변에 계시는 분들같아 맘편하게 느껴져 글을 쓰게되네요ㅎㅎ


20대 후반인 저에게 케어해야할 동생, 엄마, 아빠가 계세요

동생에게 케어의 의미는 조금 특별할거같기도 하구요..


다들 하나씩 부족한게 있는 사람들이라 바깥에서 상처를 많이 받아요 

집에서라도 마음 편하게 있게 하고싶어, 일부러 밝게 분위기를 만들어 그날 그날에 속상했던일 힘들었던일 자연스럽게 말할수있게 만들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


그런데 가족들이 짓는 표정, 내뱉는 한숨, 서로서로에게 하는 말들이 어떨땐 저에게 엄청 부담으로 다가올때가 있어요


평소에 상대방은 전혀 신경쓰지않을 법한 일에도 괜히 그 상황을 나혼자 되돌아보면서 스스로 상처 받을때도 많이 있어서 

그러려니 하고 넘길일인데도 가족이라서 그런지, 왜 나에게 저렇게 말을할까.. 왜 나한테 저렇게 행동할까 하며 서운할때도

있구요


그래서 요즘 제가 집에서 자주하는말이 나 지치게 만들지마, 나 힘들게만들지마, 나 진짜 포기하고싶게 만들지마 

이 세가지인 것 같아요


그런데 지금같이 혼자 깨어있는 시간에 조용히 생각해보면 저런말하는 제가 너무 못나서 속상해서 혼자 울때가 많아요

내가뭐라고 저렇게까지 말하면서 부담을줄까...왜저런말말을 할까


듣기싫은 제 목소리로 큰소리내며 화내고 후회하고 이런생활이 반복되는 요즘 

생각에 생각들이 꼬리를 물며 이렇게 지내도 될까라는 불안감으로 잠을 들곤하네요


남에게 보여지는 저의 모습에 되게 신경쓰는데 왜 가족들에게 그만큼 신경을 쓰지못할까

심지어 쇼윈도딸 쇼윈도언니처럼 느껴질때가 많아서 제 자존감은 바닥의 바닥 끝을 달리고 있습니다


한달에 한번씩은 꼭 이렇게 끝을 달리는 날이 오는데 이러다가 쓸데없는 일을 벌일까봐 이제 그만 정신을차릴려구요

저에게 정말로 고쳐야할것들은 고칠려고 독하게 마음먹을려고 준비중입니다


겉모습 꾸민다고 생각없이 결제해서 카드값에 허덕이는 일없게 앱결제카드를 핸드폰에서 지울꺼고, 

적금은 두번다시 해지하지 안을꺼에요 

쓸데없이 인스타구경으로 괜히 비교하면서 아까운 잠시간을 버리지도 않을꺼에요

책상정리도 잘하고 몸관리도 잘해서 엄마 한숨소리를 줄일 예정입니다


마지막으로 건강하게 계속 곁에있어주기만을 바라면서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잘하는 딸, 언니가 될거에요

쓸데없는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자주 찾아뵐께요 

 

 






Waterfull

2018.02.04 15:01:36

너무 잘 하려고 하진 말았으면 좋겠어요.

제 나이가 나인지라 저는 싱글와이프란 프로그램도 가끔 보는데

거기에 정씨인 개그맨 부인이 아이들과 대화할 때

"엄마 피곤해" 엄마 힘들어. 이런 말을 하면서 아이들이 자기 표현을 할 때마다

자기가 에너지를 최소한으로 사용할 수 있을 정도만의 일들을 하는 것을 보고

저건 좀 아닌 것 같다 생각했거든요.

피곤하면 어떤 교류도 하지 않고 자기만을 시간을 가져야 하고

아이들로부터 떨어져 있는 시간에 충전을 해서 아이들을 만날 때는

그런 소리를 조금은 덜 하도록 해야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건 그 여자의 문제라기 보다는 저 부부의 시스템이 문제다. 라는

생각을 했었죠. 뭔가 가족간에도 그런 에너지 분배의 문제에 대해

생각해보게 하는 글이네요.

나를 잘 지키려면 나에게 쓸 에너지를 밖에다 쓰지 않고

충전할 시간을 온전히 갖는 것이 더 중요한 것 같아요.

가족들에게도 다른 사람들에게도. 카드 안 긁기 보다

내 시간 갖기가 더 필요한 시점 같네요.

그누군가

2018.02.04 16:53:38

정말로 충전할 시간이 필요했는데..정성스런 댓글 감사합니다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3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6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9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7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8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9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6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5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23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606 10
54500 우리나라는 지금 완전히 바뀌어 있어요. [16] Quentum 2018-02-05 1115  
54499 중얼거리는 사람 [3] 십일월달력 2018-02-05 668  
54498 일하는 동료에게 반드시 해야할 말. [3] 모과차 2018-02-05 1017  
54497 이거 제 맘대로 해석해도 될까요 아함 2018-02-05 319  
54496 소개 받기가 이렇게 어려운 일인가요, [2] freshgirl 2018-02-04 1241  
54495 싱숭생숭한 일요일. [3] 하늘꽃다지 2018-02-04 556  
54494 엄마와의 작은 갈등 [3] 크룽크룽 2018-02-04 485  
» 편하게 적는 글이에요 [2] 그누군가 2018-02-04 355  
54492 조금 내가 달라진 것 같다 [2] 고구마는깡 2018-02-04 463  
54491 황당한데... 기분이 너무 나쁜일을 당했어요.. [10] 뾰로롱- 2018-02-04 1416  
54490 카톡 안읽고 답도 없는데.. [3] 으으, 2018-02-03 844  
54489 신경쓰이는 [3] 4000m걷기 2018-02-03 409  
54488 [아무말] 잘 할 수 있는 일을 찾는다는 것은 [3] 디자이어 2018-02-03 455  
54487 나는 빨리 질려 관두는데 이번에는 잘해볼테다가아니라.. 해야한다. [4] 고구마는깡 2018-02-03 457  
54486 개인적으로 힘들때 [18] levent 2018-02-02 1339  
54485 [히치하이킹]2월 독서모임 공지 -총,균,쇠 하루예요 2018-02-02 239  
54484 역류성 식도염.. 너란 녀석 ㅠㅜ [11] 몽이누나 2018-02-02 571  
54483 삶이란는게? [10] 두상미녀 2018-02-02 779  
54482 그사람은 연예인. [2] 뜬뜬우왕 2018-02-02 599  
54481 타지살이 하시는분들? [1] 아름다운녀석 2018-02-01 427  
54480 살아가는 이야기 [4] Waterfull 2018-02-01 427  
54479 지금 문통의 이해할수 없는 행동, 뉴스댓글에서는 '내통령'이라고 하... [32] Quentum 2018-02-01 614  
54478 다사다난했던 일주일. [4] 뾰로롱- 2018-01-31 430  
54477 ㅋㅋㅋ 네이트 판 봤는데 재미있네요. [7] Go,Stop 2018-01-31 942  
54476 아무래도 결혼을 해야할 것 같아 [6] 헐헐 2018-01-30 1573  
54475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 티켓이 생겼어효 s2 [3] 몽이누나 2018-01-30 411  
54474 저한테 마음이 떠난걸까요..? 객관적으로 한번 봐주세요! [4] 얼그레이티 2018-01-29 1036  
54473 본인이 정신과의사가 된 줄 착각하는 사람을 위한 책있을까요? [14] zet 2018-01-29 882  
54472 소확행.가심비. [3] 뜬뜬우왕 2018-01-28 601  
54471 관계없던 30대의 연애의 결과 [5] 꽃길 2018-01-28 2069  
54470 취준생의 푸념 [3] 크룽크룽 2018-01-28 628 1
54469 문득 쓰는 일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1-28 336  
54468 이직 전 여행지 추천 (맘이 싱숭생숭) [6] 티파니 2018-01-27 562  
54467 사랑하지만 헤어지는 것에 대해.. [9] 파랑초록 2018-01-27 1061  
54466 와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3] egg 2018-01-26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