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9




여기는 회사입니다.

저번주에 일을 다 못끝내서 주말 출근을 했네요.

그런데 일이 손에 잡히지 않습니다.

월요일에 타 회사 최종 면접이 있거든요. 



벌써 저의 경력도 8년에 접어들었고

이 곳에서 자리 잡은지도 5년차인데

좋은 팀원들과 내가 닦아놓은 모든 걸 내려놓으려니 괜히 섭섭하기도 하네요


언젠가 이곳에 이직에 대한 고민을 풀어놨었는데.  

그때는 안주함을 택했지만, 이 고민은 떠나지 않는이상 해결되지 않나봐요.

너무 좋은 회사와 편안한 일자리가 왜이렇게 고인 물처럼 느껴지는지.

행복할땐 행복한 줄 모른다는 그말이 저에게 맞는것 같아요.


새로 다닐 회사는 좋은 조건으로 입사를 하게 되고,

제가 참 많이 배우고 많은 것들을 해내야 할 것 같아 설렙니다.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이 이렇게 설레고 좋은데

용기내기 힘들었던건

지금과 같은 환경은 다시 오지 않을 거란.. 후회하지 않을까 걱정때문이겠지요.


내일 회장님 만나뵙고 결정 되겠지만,  이미 마음은 그곳에 있네요.

잘 해낼수 있겠지요. ㅎㅎ







Waterfull

2018.02.04 14:52:32

그래요. 마무리 잘 하시고

새로운 곳에서 깔끔하게 시작하고

또 같은 문제를 겪어도

다음엔 더 현명하게 헤쳐나가고

뭐 그렇게 한 뼘 더 크는 거겠죠.

인생의 또 다른 길목에 다다르게 된 거 뭔가 저도 기뻐요.

(축하한다는 말은 합격후로 아낄께요. 괜히 운이 도망갈까봐)

뜬뜬우왕

2018.02.04 15:15:34

요샌 이직.하시는 분들이 넘 부러워요.난 왜 이직할데도 안마련해놓구 퇴직.하여 다시 구직.을 하고 있을까. 게다가 꽃다지님은 더 좋은 여건..으앙 부러우이다 부러우이다...ㅎ

미상미상

2018.02.04 23:42:32

마음이 그리 원하면 따라 가보는거죠. 그렇게 결정한거면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걸꺼에요. 지난번에 유명한 역술가의 강연을 보니 늘 새로움을 추구하고 틀을 깨는게 좋은 운을 불러온다고 하던데 그런 말을 다 믿는건 아니지만 꽃다지님의 앞일에 행운과 축복이 함께 했으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7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9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0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4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4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10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4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8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8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91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4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19 10
54209 소개 받기가 이렇게 어려운 일인가요, [2] freshgirl 2018-02-04 1293  
» 싱숭생숭한 일요일. [3] 하늘꽃다지 2018-02-04 588  
54207 편하게 적는 글이에요 [2] 그누군가 2018-02-04 378  
54206 조금 내가 달라진 것 같다 [2] 고구마는깡 2018-02-04 484  
54205 황당한데... 기분이 너무 나쁜일을 당했어요.. [10] 뾰로롱- 2018-02-04 1477  
54204 신경쓰이는 [3] 4000m걷기 2018-02-03 524  
54203 [아무말] 잘 할 수 있는 일을 찾는다는 것은 [3] 디자이어 2018-02-03 470  
54202 나는 빨리 질려 관두는데 이번에는 잘해볼테다가아니라.. 해야한다. [4] 고구마는깡 2018-02-03 473  
54201 개인적으로 힘들때 [18] levent 2018-02-02 1377  
54200 [히치하이킹]2월 독서모임 공지 -총,균,쇠 하루예요 2018-02-02 259  
54199 역류성 식도염.. 너란 녀석 ㅠㅜ [11] 몽이누나 2018-02-02 706  
54198 삶이란는게? [10] 두상미녀 2018-02-02 799  
54197 그사람은 연예인. [2] 뜬뜬우왕 2018-02-02 626  
54196 타지살이 하시는분들? [1] 아름다운녀석 2018-02-01 545  
54195 살아가는 이야기 [4] Waterfull 2018-02-01 465  
54194 지금 문통의 이해할수 없는 행동, 뉴스댓글에서는 '내통령'이라고 하... [32] Quentum 2018-02-01 664  
54193 다사다난했던 일주일. [4] 뾰로롱- 2018-01-31 448  
54192 ㅋㅋㅋ 네이트 판 봤는데 재미있네요. [7] Go,Stop 2018-01-31 977  
54191 아무래도 결혼을 해야할 것 같아 [6] 헐헐 2018-01-30 1646  
54190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 티켓이 생겼어효 s2 [3] 몽이누나 2018-01-30 482  
54189 저한테 마음이 떠난걸까요..? 객관적으로 한번 봐주세요! [4] 얼그레이티 2018-01-29 1143  
54188 본인이 정신과의사가 된 줄 착각하는 사람을 위한 책있을까요? [14] zet 2018-01-29 915  
54187 소확행.가심비. [3] 뜬뜬우왕 2018-01-28 625  
54186 관계없던 30대의 연애의 결과 [5] 꽃길 2018-01-28 2267  
54185 문득 쓰는 일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1-28 350  
54184 이직 전 여행지 추천 (맘이 싱숭생숭) [6] 티파니 2018-01-27 605  
54183 사랑하지만 헤어지는 것에 대해.. [9] 파랑초록 2018-01-27 1164  
54182 와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3] egg 2018-01-26 293  
54181 지방살이...진짜 싫어요 ㅠ [7] zweig 2018-01-26 1128  
54180 여러분들은 더 나아졌나요? [3] HelloStranger 2018-01-26 588  
54179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인생선배님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3] 여니이 2018-01-25 774  
54178 새옹지마라죠 [7] 웅녀 2018-01-25 643  
54177 서류 작업의 마중물 [2] 모험도감 2018-01-25 414 1
54176 한국 문화 [3] 레이져빔 2018-01-24 563  
54175 안전에 관련한 여행에 좋은 어플이나 사이트가 있을까요? [3] 미미르 2018-01-24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