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7
전에..오래오래 몇년전에 아무에게도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여기에 쓰고서 위로를 받았었어요.

그리고 도망치듯이..부끄러워져서
여태 안오다가
잠안오는 이밤 답답해서 새로 가입을 하였습니다.^^; 아이디가 생각이 안나서요 ㅎ;;

그냥 네이버 검색창에
분노 원망 이런걸 쳐보다가 여기가 생각 났어요~

다 지난일인데 왜 속좁게 안고 사나 싶기도 해요. 제 친정식구들은 사랑표현도 고마운표현 사과의표현 서로에게 절대로 안해요 저도 마찬가지고요..저도 똑같이 안하고 살면서 그게 불만이랄까요 ㅎㅎㅎ결혼하고 나서는 남편과 아이에게 잘못하면 꼭 사과하고 고맙다 말하고 사랑표현도 자주해요.

저는 엄마 아빠 언니가 나한테 사과해줬음해요.
바람폈으면서 내가 과민하다고 몰아간것
등록금주기 아깝다고한것
그날 날 데리고 안 잔것
아들만편애한것
몰래보증서게해서 대신 빚갚았는데 고맙다 미안하다 한마디 안한것

사과 받고싶은데 말은 못해요...
다 이해하거든요 그리고 불쌍하거든요
부모사랑 못받은 결핍이 있었을거고,
경제적으로 힘들었고, 아들타령 땜에 힘들었을거고, 어린나이에 큰빚지고 괴로웠을거고, 마음으로 미안했을거고..다 아니까 요구는 안할꺼에요
근데 가끔 성질이나서 잠이 안올때가 있어요
오늘은 잠도 안와서 여길 왔는데
글쓰면서 눈물까지 났어요
후련한마음으로 갑니다
안녕히계세요


뜬뜬우왕

2018.02.07 08:20:24

그분들도 미안해져서 울컥할때가 있을거예요.말은 못하구 고마워할거예요.화이팅~^^

꾸미쭈

2018.02.07 13:01:29

결국 방법은 꾹 참고 성공하는것 밖에 없는거 같아요.

Waterfull

2018.02.07 13:05:43

그 사람들이 사과를 할 지 모르겠어요.

진짜 미안해 하는지두요.

사과를 한다해서 그들이 용서가 될지도 모르겠어요.

용서는 내가 선택해서 하는 것은 아니고

그냥 마음이 그렇게 되어지는 것이라서

그 사람들은 운 좋게 그 모든 것을 한 사람 빙신 만들면서

피해갔다고 좋다고 할지도 모르겠어요.

나는 미친년되고 이렇게 밤잠 못 이루고.

친정식구들에게 쓸 돈이 있다면 앞으로 자신의 심리치료를 위해 쓰시길 바래요.

그리고 절대 보증 서지 마세요.

분노가 가라앉기 전에는 절대 한 푼도 쓰지 마세요.

내가 돈을 들여야, 내가 미친년이 되어야 가족으로 있을 수 있다면

지금 나에게 새로운, 사랑스러운 가족이 있는데 왜 연연합니까?

끊어내셔야죠.


미상미상

2018.02.07 16:15:17

살다보니 상대가 사과를 하건 말건 하고 싶은 말을 한다는 것 자체가 위안이 되는거 같아요. 사람이 들은거랑 안 들은거랑 정말 달라서 겉으로는 직접적인 표현을 안할지라도 그 다음 비슷한 행동을 하려고 할 때 그 말이 떠오르거든요. 그리고 내가 내 속에 있는 말을 내 권리의 범위내에서 표현하기만 할 수 있어도 얼마간은 응어리가 해소가 되는거 같구요.


그리고 일단 아무리 가족이라도 그 사람들이 변하거나 이렇게 해줬으면 하는 그런 바람은 나의 바람일 뿐인거 같아요. 나는 가족이 서로 위로가 되고 일부러 힘들게는 안하는 그런 존재들이면 좋지만 살다보면 내 삶이 팍팍하고 힘들어서 날카로운 상처를 주거나 금전적인 손해를 입히거나 그러는거 같아요. 그러니 앞으로도 금전적인 부분은 대신 갚아주고 미안하다거나 고맙다거나 하는 말을 들을게 아니라 아예 그런 일이 없도록 해야할 것 같고 나에게 상처를 주는 행동은 못하도록 담담히 내 선을 표현하고 제지하고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반복해서 말하고 자리를 뜨는 식의 행동으로 더이상의 분노를 만들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희미해지기는 하지만 가족이란게 아프고도 소중한 존재라 상처가 쉽게 없어지지는 않는거 같아요. 아파한다고 자책하지 마시고 많이 사랑해주면서 좀더 여유를 가지게 되면 사과를 하건 말건 고마워하건말건 거리를 두실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요. 힘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7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29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2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1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19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3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0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38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16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49 10
54532 행복의 나라 : 만화카페 [3] 백야 2018-02-17 389  
54531 근속연수 짧을 때 이직사유를 이직하는 회사에서 물을 때 [1] frida39 2018-02-16 453  
54530 다이어트의 또 시작 [5] 그저웃지요 2018-02-16 655  
54529 공황장애가 온 관심남 [5] 바람이불어오는곳 2018-02-15 896  
54528 전세계 치욕을 받고 사는 우리 이니 Quentum 2018-02-15 324  
54527 남자에 대한 미련을 정리하는 방법. [1] 여자 2018-02-15 1007  
54526 lime & pepper [2] 그저웃지요 2018-02-15 340  
54525 요즘 러패에 사람이 없긴 한거같아요~ [6] 뾰로롱- 2018-02-15 884  
54524 올림픽 콘돔 배포량을 보니 문득 궁금해지네요. Go,Stop 2018-02-14 534  
54523 [마감]2018 설날 꾼 꿈- 투사 해드립니다. [32] Waterfull 2018-02-13 794  
54522 Trouble Maker... [8] 뾰로롱- 2018-02-12 821  
54521 소개팅 후기.. 위로받고싶네요 [8] 노력이답 2018-02-12 1704  
54520 올림픽 대재앙 file [13] Quentum 2018-02-11 1020  
54519 연애하고 싶어요. [6] 아틀란티스 2018-02-10 1069  
54518 금수저가 좋긴좋네 = [4] 또다른나 2018-02-09 1278  
54517 화려하게 생겼다는 말 [5] 폼폼이 2018-02-08 1096  
54516 누군가 [6] 뜬뜬우왕 2018-02-08 562  
54515 지금 컵라면 사서 먹고 들어올겁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2-08 553  
54514 혼자 끝낸 짝사랑, 그에게 자꾸만 연락하고 싶어요 [2] 쪽진머리 2018-02-07 879  
54513 자신감이 정말 밑바닦이네요. [3] 두상미녀 2018-02-07 863  
54512 연차 있으세요? [6] 바야흐로 2018-02-07 714  
54511 연애 트라우마 [1] 미미르 2018-02-07 597  
» 또 위로받고 갑니다. [4] 건복네 2018-02-07 439  
54509 16살 노견을 마취 시켜야 할까요 ? [8] 푸푸린 2018-02-06 1138  
54508 Happy birthday to me _ Epik High (feat. 하동균) [4] 뾰로롱- 2018-02-06 286  
54507 우리나라는 지금 완전히 바뀌어 있어요. [16] Quentum 2018-02-05 1113  
54506 중얼거리는 사람 [3] 십일월달력 2018-02-05 668  
54505 일하는 동료에게 반드시 해야할 말. [3] 모과차 2018-02-05 1011  
54504 이거 제 맘대로 해석해도 될까요 아함 2018-02-05 316  
54503 소개 받기가 이렇게 어려운 일인가요, [2] freshgirl 2018-02-04 1237  
54502 싱숭생숭한 일요일. [3] 하늘꽃다지 2018-02-04 553  
54501 엄마와의 작은 갈등 [3] 크룽크룽 2018-02-04 482  
54500 편하게 적는 글이에요 [2] 그누군가 2018-02-04 351  
54499 조금 내가 달라진 것 같다 [2] 고구마는깡 2018-02-04 461  
54498 황당한데... 기분이 너무 나쁜일을 당했어요.. [10] 뾰로롱- 2018-02-04 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