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7
혼자 연애하고 혼자 이별한 짝사랑녀입니다. (참고로 30대 중반)

약 1년 반 전쯤 여행에서 만난 사람과 친해져
혼자 마음에 두었다, 결국 마음에서 버렸어요.
그 사람은 제가 버린지 모르겠지만ㅋㅋㅋㅋ

여행에서 만난 사람이라 연결 고리도 없고
일부러 연락하지 않는 이상 그냥 남남이 됩니다.

인스타도 차단하고 카톡도 숨기고 해서
일상이 안 보이긴 하는데
이 시즌에 이거 하고 있겠다, 하고 제가 아는 스케줄이 몇개 돼요. 

제가 마음을 표현한 게 아니라 
지금 당장이라도 연락하면 아무렇지 않게 또 하하호호 얘기할 수 있거든요.
그래서 자꾸 연락해서 묻고 싶어요. 
그때 그 일은 잘 끝났어? 여행은 잘 다녀왔어?


어차피 연락해봤자 큰 소득 없이 마무리 될 거란 걸 알아요.
근데 그래도 혹시 몰라, 그 사람도 내 연락을 기다리고 있을지도 하는 생각이 들고, 
그러다 아니야 지금까지 아무 일 없었잖아, 똑같을 거야 하다가
그래도 내가 이렇게 좋아하는데 마음이라도 표현해볼까 하다가...
근데 연락만 하면 뭐해 난 마음도 표현 못할텐데 그러다
이 사람은 나한테 마음 없는 것도 분명한데...
(톡을 하다 마무리 없이 일방적으로 대화를 멈춘다든지,,,,,생각해보니 이게 제일 크네요)


이렇게 마음이 널을 뛰고 있어요.
머리는 아닌 걸 아는데........
계속 일상에 맴도는 그 생각 때문에 괴롭네요.
연락하는 건 할 수 있는데(왜냐면 정말 친구 같은 사이라)
연락 후 제가 또 견뎌야할 감정의 혼란을 잠재우는 게 힘들어서 못하겠어요.
근데 또 연락은 하고 싶고......?

저 어떻하죠?



뜬뜬우왕

2018.02.07 15:11:33

제가 요새 생각하는게 이런문제인데,
난 왜 그경험을 못잊고 그사람을 못잊는가...
마음이 순수하고 센티멘탈한 사람..
잔잔한 수면위에 돌을 던지면 파장이 크게 가죠.
그것이 어떤 특별함으로 무장한 사람이면 더욱
그렇구요. 이럴때 난 그사람을 원하는가,
아님 특별한 다른 사람도 괜찮겠느냐.
가 문제인것 같아요. 특별한 다른 사람도 괜찮다면
다른분들에게도 관심을 돌려보시는것도
괜찮을것 같아요.모양과 색은 달라두
님에게 특별하게 다가올수 있으니까요.

안목

2018.02.07 20:40:21

바쁜 1년6개월을 보내셨내요.
혼자 두근거리고 혼자 좋아하고 결국 혼자 사귀고 혼자 아쉬워하고 혼자 미워하고 결국 혼자 이별하고. 그리고 혼자 그리워하고 계시군요..

이게 지난 1년 6개월동안 님 행동이구요..
둘이하기도 바쁜 연애를 혼자 다 하셨으니
바쁘셨겠내요...

이제 그만 하세요..
혼자 그리워하지 마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7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29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2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1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19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3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0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38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16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49 10
54532 행복의 나라 : 만화카페 [3] 백야 2018-02-17 389  
54531 근속연수 짧을 때 이직사유를 이직하는 회사에서 물을 때 [1] frida39 2018-02-16 453  
54530 다이어트의 또 시작 [5] 그저웃지요 2018-02-16 655  
54529 공황장애가 온 관심남 [5] 바람이불어오는곳 2018-02-15 896  
54528 전세계 치욕을 받고 사는 우리 이니 Quentum 2018-02-15 324  
54527 남자에 대한 미련을 정리하는 방법. [1] 여자 2018-02-15 1007  
54526 lime & pepper [2] 그저웃지요 2018-02-15 340  
54525 요즘 러패에 사람이 없긴 한거같아요~ [6] 뾰로롱- 2018-02-15 884  
54524 올림픽 콘돔 배포량을 보니 문득 궁금해지네요. Go,Stop 2018-02-14 534  
54523 [마감]2018 설날 꾼 꿈- 투사 해드립니다. [32] Waterfull 2018-02-13 794  
54522 Trouble Maker... [8] 뾰로롱- 2018-02-12 821  
54521 소개팅 후기.. 위로받고싶네요 [8] 노력이답 2018-02-12 1704  
54520 올림픽 대재앙 file [13] Quentum 2018-02-11 1019  
54519 연애하고 싶어요. [6] 아틀란티스 2018-02-10 1069  
54518 금수저가 좋긴좋네 = [4] 또다른나 2018-02-09 1278  
54517 화려하게 생겼다는 말 [5] 폼폼이 2018-02-08 1096  
54516 누군가 [6] 뜬뜬우왕 2018-02-08 562  
54515 지금 컵라면 사서 먹고 들어올겁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2-08 553  
» 혼자 끝낸 짝사랑, 그에게 자꾸만 연락하고 싶어요 [2] 쪽진머리 2018-02-07 878  
54513 자신감이 정말 밑바닦이네요. [3] 두상미녀 2018-02-07 863  
54512 연차 있으세요? [6] 바야흐로 2018-02-07 714  
54511 연애 트라우마 [1] 미미르 2018-02-07 596  
54510 또 위로받고 갑니다. [4] 건복네 2018-02-07 439  
54509 16살 노견을 마취 시켜야 할까요 ? [8] 푸푸린 2018-02-06 1138  
54508 Happy birthday to me _ Epik High (feat. 하동균) [4] 뾰로롱- 2018-02-06 286  
54507 우리나라는 지금 완전히 바뀌어 있어요. [16] Quentum 2018-02-05 1113  
54506 중얼거리는 사람 [3] 십일월달력 2018-02-05 667  
54505 일하는 동료에게 반드시 해야할 말. [3] 모과차 2018-02-05 1011  
54504 이거 제 맘대로 해석해도 될까요 아함 2018-02-05 316  
54503 소개 받기가 이렇게 어려운 일인가요, [2] freshgirl 2018-02-04 1237  
54502 싱숭생숭한 일요일. [3] 하늘꽃다지 2018-02-04 553  
54501 엄마와의 작은 갈등 [3] 크룽크룽 2018-02-04 482  
54500 편하게 적는 글이에요 [2] 그누군가 2018-02-04 351  
54499 조금 내가 달라진 것 같다 [2] 고구마는깡 2018-02-04 460  
54498 황당한데... 기분이 너무 나쁜일을 당했어요.. [10] 뾰로롱- 2018-02-04 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