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3

이따금 이곳에 글을 썼는데 기억이 나서 다시 들어왔네요..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밤이군요.


1년전에 4대보험 공단 중 한곳에 입사해서 현재 1년을 버텼습니다.


업무 난이도도 높고 민원 스트레스도 좀 있는편이라 입사 후 얼마안되어 사실 이직 생각은 항상 갖고 있었습니다.


다만, 사회적인 시선이나 여자친구 그리고 가족들의 만류에 못이겨 현재까지 버티긴 했습니다만


사실 더 이상 버티다간 무너져 내릴 것 같다는 생각이 너무 많이 듭니다.


까놓고 말하면 남자 군필 초봉이 세후 달달이 220~230 정도고, 


일괄승진으로 2년차에 대리진급하면 270~80은 받겠지만


다른 공공기관에 비하면 업무에 비해 급여가 매우 작다고 생각이 되거든요..


아직 제 주변에 취업안한 친구들도 많지만 (나이는 현재 28입니다) 전 제 상황이 너무 불만족스럽고 매일 한탄만 합니다만


제가 욕심이 많은건지, 다른분들의 고견도 한번 들어보고 싶습니다.



델리만쥬

2018.03.04 21:50:18

보통 신입사원 뽕이 짧으면 6개월에서 길면 2년까지 가던데, 1년차이신데도 '버틴다'는 표현을 쓰시네요.

이직 하셔야 할 것 같아요.  


그리고 진짜 힘든게 급여 때문인지, 민원이나 업무 때문인지 고민을 해 보시고 어디로 이직할 것인지 방향성을 잡으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친구들 취업 안되는거 보면서 배부른 고민인가? 라는 생각은 안 하셔도 됩니다. 그 친구들도 글쓴님과 동일한 상황이면 이직 고민할 겁니다. 사내게시판에 한 해 의원면직으로 몇 건이 올라오는지, 특히 사원/대리급이 몇 건인지 확인하시면 좀 더 피부로 와 닿으실 것 같네요.

정어리

2018.03.04 22:25:54

님이 지금 어떤 대우를 받는지는 어른의 퇴직사유가 아닙니다.
님이 퇴직 후 어떤 대우를 받을 수 있는지가 어른의 퇴직 사유입니다.
님의 조건이 무엇이지요? 뭐,젤 중요한 나이가 안 많기는 하네요.

뾰로롱-

2018.03.05 10:51:12

선택하시기 나름이지만... 


조금 더 계시다가  지금의 고생을 밑거름 삼아 다른데로 가시는것도 방법이예요~ 

1년의 경력은 간만 봤다로 봐주는경우가 많거든요. 

3년정도 하시고 나시면, 지금과 다른 사고와 시야를 갖게되실테고, 

그때는 여기가 힘들고 싫어서가 메인 이직이유가 아닌, 이곳이 아닌 내가 원하는 어떠한 곳에서 비전을 찾겠다. 가 나올거예요. 


음,, 제가 1년차 2년차일떄 이건 아니다 싶어서 했던 선택이 동호회 나가기였어요. 

동호회를 나가며 여러사람을 만나보니, 우리 업종만 이런고된 환경이 아니구나, 

우리회사만 최악이 아니구나를 깨달았어요= 조금은 위안이 되더라구요. 


물론 그이후 3년차에 회사를 나왔고 지금은 만족스럽게 지내고 있어요.

권토중래

2018.03.05 12:22:17

개인적으로는 계속 버티시는 걸 추천합니다.

사람냄새

2018.03.05 13:07:06

넌 조때따ㅎㅎ 나와서 개 후회 하는길이보인다 ㅎㅎ 다른데가도 나름의 고충이 많다 내친구도 지금 개후회중

130tahiti

2018.03.08 10:32:19

저고 공사 공단 취업 관심있는데
업무 스트레스가 민원때문인가요?
위에분들은 만족하며 다니시는지 아니면 안정성때문에 마지못해 다니는지 궁금하네요

혹시 부서를 바꿀수는 없는건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5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4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9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2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4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3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3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71 10
54578 고객관리로 나를 설레게하는.. [5] 아름다운녀석 2018-03-05 648  
54577 연인간 기싸움 어떻게 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18-03-05 1021  
54576 엄마의 무리한 환갑잔치 선물요구 [6] HoneyRose 2018-03-05 777  
54575 마음에 들어가기 [1] 너때문에 2018-03-05 430 1
» 공단 취업 1년차, 퇴사를 고민합니다.. [6] 파라독스 2018-03-04 1013  
54573 남자친구 있으나 마나, 근데 헤어지진 못하고.. [10] 으리 2018-03-04 1256  
54572 사랑앞에 약해진 우리 [1] 3월의 마른 모래 2018-03-03 435  
54571 제주예요... [1] 뜬뜬우왕 2018-03-03 301  
54570 드라마 연애시대 마지막 대사 [1] 존스미스 2018-03-03 848 1
54569 친구의 전여친을 좋아하게됐습니다. [1] 그대로있어도돼 2018-03-03 558  
54568 들이대는 것과 존중해 주는 것 [7]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3-03 669  
54567 김기춘,윤창중을 뽑은 박근혜와 임종석, 문정인을 뽑은 문재인중 누가... Quentum 2018-03-02 115  
54566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3월 도서 '도플갱어 (주제 사라마구)' [4] 하루아범 2018-03-02 257  
54565 - 일상톡 - [9] 뾰로롱- 2018-03-02 505  
54564 썸녀정리 힘드네요... [2] SaDam 2018-03-02 900  
54563 뻗글>>두상이 작으면 예뻐보이나요? [4] 두상미녀 2018-03-02 549  
54562 이 힘든 시간의 끝에는 [4] 존스미스 2018-03-01 477  
54561 30대 수험생활 한계가 온 듯 합니다. [14] 안나20 2018-03-01 1359  
54560 ME TOO 사태에 떨고있는 주변 남자들.. [12] 그저웃지요 2018-02-28 1356 2
54559 포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2-27 392  
54558 결혼하신 분들, 솔로일 때 시간 있을 때 이거는 꼭 해라 하는 거... [5] Marina 2018-02-27 1536  
54557 어떤책방의 3월 심리독서모임 [타.타.타] [1] 어떤책방 2018-02-26 322  
54556 천안함 폭침의 주범 김영철의 방남은 무엇을 의미 하는지 아십니까? Quentum 2018-02-26 157  
54555 약혼자있는 남자...자꾸 맘이 가요. [1] Hanny 2018-02-26 712  
54554 덕이 있는 사람이 되어라. [1] 두상미녀 2018-02-26 421  
54553 나이차이나는 사람과의 연애 [29] 지나인 2018-02-26 1872  
54552 어른상대하기 너무 싫어요. 혼자 살아야 할까요 [12] 장미그루 2018-02-24 1004  
54551 역시 순수한 마음으로 스포츠정신에 입각하여 최선을 다하니 결승까지... [2] Quentum 2018-02-24 356  
54550 삐뚜러진 근황 [12] 뜬뜬우왕 2018-02-23 927  
54549 죽음에 관하여 라는 웹툰 보시는 분 계신가요? [2] clover12 2018-02-23 482  
54548 문재인을 왜 비판하겠어요? 너무 수가 빤히 보이니 말이죠. [1] Quentum 2018-02-22 291  
54547 요새 문빠들 입닫고 있는거 보니까 되게 꼬숩네요. ㅋㅋㅋ [26] Quentum 2018-02-22 812  
54546 매도-ㄱ [1] 십일월달력 2018-02-21 407  
54545 프리랜서의 애매한 책임감 [6] 노랑눈 2018-02-20 542  
54544 이번에 성폭행 사건으로 이윤택 감독? 문재인 친구라네요? Quentum 2018-02-20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