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9

인간은 말이죠. 권력을 가지게 되면 도덕성에 둔감해지게 됩니다. 이는 어떤 인간이 특출나게 악해서가 아니라 보편적인 속성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민주주의가 발생한것이죠. 독재자들의 절대 권력은 절대 타락한다고 하지 않습니까? 


https://www.youtube.com/watch?v=o7TO1Pv_t2s


오늘 안희정 지사를 고발하며 나왔던 비서의 말입니다. 16 : 42 구간을 보면 폭로를 했던 비서의 말중에 

"내가 오늘 없어질수도 있다." 라는 말이 나옵니다. 소름끼치지 않습니까? 


더불어민주당은 개인의 가치와 인권을 중요시 하는 당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 그 측근이라는 사람이 이런말을 합니까? 

서민당이라고 외치는 이 시대의 진보 세력도 결국에는 이 사회의 기득권입니다. 부동산 보유현황, 자녀 국적 

자한당에 비하여 '덜' 집권했기 때문에 아니라고 보일수도 있으나 결국 이들도 기득권입니다. 


기득권의 특징이 뭔지 아십니까? 자기가 쥐고 있는 황금의 패를 놓지 않는다는 것이죠. 


서로 다른 세력의 정치적인 싸움에서 그나마 공정함이 생깁니다. 다른이의 비리를 캐고 부조리함을 공격하면서 

그래도 이 사회의 치부가 드러나고 조금씩 고쳐지는 것입니다. 어느 하나의 정치집단을 절대 정의라고 정하게 

되면 끝없는 우민화의 늪으로 빠져들것입니다. 


꿈에서 깨어나시고 인간 세상의 현실을 보십시오. 그리고 자기가 지지하는 정당에게도 쓴소리를 아끼지 맙시다.


이런 사태에 대해서 아무말도 못하고 이상한 소리를 쓰는 사람이 있네요. 속은 얼마나 부글부글 끓어 오를까? ㅋㅋㅋ

저는 팩트만 나열하겠사옵니다 ^^


살인청부, 내란음모, 취업청탁, 갑질폭행 ....... 이게 어디 소속 정치인들이 한지 아시나요? 앞으로도 추악한 진실은 계속 올리겠습니다. 문통께서는 적폐청산을 계속 실천 하시기를 바랍니다.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5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8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9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14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8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10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30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10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7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229 10
54584 제주 생각나서요 [8] 십일월달력 2018-03-07 448  
54583 더불어 만진당????? [1] Quentum 2018-03-06 259  
» 여러분들 꿈에서 깨어나십시오. Quentum 2018-03-06 271 1
54581 미투 운동이라길래 홍준표 측근 다 날라가는가 싶었는데 Quentum 2018-03-05 327 1
54580 제주여행 3일차 [3] 뜬뜬우왕 2018-03-05 446  
54579 퇴사 이유 [7] 사랑은러려워 2018-03-05 837  
54578 고객관리로 나를 설레게하는.. [5] 아름다운녀석 2018-03-05 649  
54577 연인간 기싸움 어떻게 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18-03-05 1029  
54576 엄마의 무리한 환갑잔치 선물요구 [6] HoneyRose 2018-03-05 781  
54575 마음에 들어가기 [1] 너때문에 2018-03-05 432 1
54574 공단 취업 1년차, 퇴사를 고민합니다.. [6] 파라독스 2018-03-04 1016  
54573 남자친구 있으나 마나, 근데 헤어지진 못하고.. [10] 으리 2018-03-04 1262  
54572 사랑앞에 약해진 우리 [1] 3월의 마른 모래 2018-03-03 437  
54571 제주예요... [1] 뜬뜬우왕 2018-03-03 306  
54570 드라마 연애시대 마지막 대사 [1] 존스미스 2018-03-03 849 1
54569 친구의 전여친을 좋아하게됐습니다. [1] 그대로있어도돼 2018-03-03 563  
54568 들이대는 것과 존중해 주는 것 [7]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3-03 672  
54567 김기춘,윤창중을 뽑은 박근혜와 임종석, 문정인을 뽑은 문재인중 누가... Quentum 2018-03-02 118  
54566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3월 도서 '도플갱어 (주제 사라마구)' [4] 하루아범 2018-03-02 259  
54565 - 일상톡 - [9] 뾰로롱- 2018-03-02 506  
54564 썸녀정리 힘드네요... [2] SaDam 2018-03-02 909  
54563 뻗글>>두상이 작으면 예뻐보이나요? [4] 두상미녀 2018-03-02 550  
54562 이 힘든 시간의 끝에는 [4] 존스미스 2018-03-01 478  
54561 30대 수험생활 한계가 온 듯 합니다. [14] 안나20 2018-03-01 1362  
54560 ME TOO 사태에 떨고있는 주변 남자들.. [12] 그저웃지요 2018-02-28 1359 2
54559 포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2-27 394  
54558 결혼하신 분들, 솔로일 때 시간 있을 때 이거는 꼭 해라 하는 거... [5] Marina 2018-02-27 1538  
54557 어떤책방의 3월 심리독서모임 [타.타.타] [1] 어떤책방 2018-02-26 323  
54556 천안함 폭침의 주범 김영철의 방남은 무엇을 의미 하는지 아십니까? Quentum 2018-02-26 159  
54555 약혼자있는 남자...자꾸 맘이 가요. [1] Hanny 2018-02-26 715  
54554 덕이 있는 사람이 되어라. [1] 두상미녀 2018-02-26 423  
54553 나이차이나는 사람과의 연애 [29] 지나인 2018-02-26 1881  
54552 어른상대하기 너무 싫어요. 혼자 살아야 할까요 [12] 장미그루 2018-02-24 1007  
54551 역시 순수한 마음으로 스포츠정신에 입각하여 최선을 다하니 결승까지... [2] Quentum 2018-02-24 357  
54550 삐뚜러진 근황 [12] 뜬뜬우왕 2018-02-23 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