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20

연애시대가 저의 인생드라마였어요 ㅠㅠ (옛날사람..) 

드라마 몰아보기 할껀데 한드 추천해주세용~!

생각할거리를 줬음 좋겠고, 피식- 웃게하는 센스있는 위트도 있었으면 :

추가로 영상미도 :)



권토중래

2018.03.07 18:01:42

전 요즘 미스티 잼나게 보고 있어요.

몽이누나

2018.03.07 18:09:29

미스티 너무 재밌죠ㅠㅠㅠㅠ 금요일이 기다려지는 이유 :)
하 김남주 ..... s2

뜬뜬우왕

2018.03.07 18:15:43

오~~연애시대~저두요.타이틀 음악 love is 넘 좋아서 1분밖에 안되는데 다운받았다는.ㅋㅋ연애시대 생각하면 아련해져요.저는 '안녕하세요 하느님' 좋았어요.ㅎ

몽이누나

2018.03.07 18:27:53

저도 연애시대 ost 너무 좋아했었어요 ㅠ_ㅠ 싸이월드시절 bgm 단골손님ㅋㅋㅋㅋ
만약에 우리, 노영심 곡들 좋아했던것 같음 (사실은 다 좋았음 ㅜㅜ)
아 그러고보니 ost 좋은 드라마도 좋아하는것 같아요!
말씀해주신 드라마도 찾아볼께용 :)

Waterfull

2018.03.07 18:27:35

아...영상미면 역시....도깨비? 이런 건 다 보셨겠죠?

청춘시대 1, 2 둘 다 재밌어요.

그사세가 대사는 짱!

몽이누나

2018.03.07 18:35:37

도깨비 :) 암요 봤습니당, 봤습죠- :)
청춘시대 !! 맞아맞아 이드라마도 재밌었다 :)
등장인물들 풋풋하고 사랑스러워...... ㅠㅠㅠㅎㅎㅎ

십일월달력

2018.03.07 18:32:29

새우깡 이거 언제꺼야?? ㅋㅋ

몽이누나

2018.03.07 18:38:03

새우깡이요?? 새우깡은 드라마 보면서 먹는거 아니에여?ㅋㅋ

십일월달력

2018.03.07 21:33:45

모야... 연애시대에 이하나가 한 대사인걸요. 저도 인생드라마가 연애시대거든요. 히히

몽이누나

2018.03.08 10:08:46

 아........?! 다시봐야겠어요 기억이 잘안낭 ㅋㄷ

델리만쥬

2018.03.07 18:40:20

나인!

비밀의 숲!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3.07 18:48:32

그사세요.
연애에 대해
삶에 대해
직업에 대해
노년에 대해

생각이 많아져요~

미상미상

2018.03.07 19:06:12

그사세 저도 추천이용. 나레이션과 영상미와 캐릭터가 살아있는 드라마였어요. 내이름은 김삼순도 좋았고요 발리에서 생긴 일도 좋아요. 디어마이프렌즈도 괜찮은거 같아요. 좀 슬프긴 하지만ㅎㅎ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3.07 21:48:13

여담이지만 연애시대 저도 인생드라마인데요.
1회 마지막 대사가 끝나고 ost가 나오는 순간
마음을 빼앗겼어요.

이별이 시작됐다.

levent

2018.03.07 22:04:27

로맨스가 필요해요! 정유미 나오는거요!
달콤한 나의 도시/파스타/내 이름은 김삼순/커피프린스?공유랑 윤은혜 나오는거요/비밀의 숲/갑자기 생각해내려니까 기억이 안 나네요! ㅜㅜ

화이트초코

2018.03.07 23:37:20

아.. 저도 옛날사람인가요
연애시대 몇번씩 반복했었는데 ㅋㅋ
저는 고백부부, 응답하라1988, 단편미니로는 개인주의자 지영씨

봄이오려나

2018.03.08 04:41:08

베트벤 바이러스 ㅡ,,ㅡ 너무 유친한가요?

이거 유치하긴 한데 은근 빠져서 봤어요

김명민 좋아하는건 아닌데 하얀거탑도 재미있었구요

빠이

2018.03.08 08:20:43

저도 그사세요.... 몇번봐도 조아요...

그리고 좀 옛날스럽지만 구회말투아웃도 살짝추천해드려요...

서른이될때 참좋긴했는데.. 이미 늙어서...그느낌일라나 모르겠네요..^^

꾸미쭈

2018.03.08 10:41:27

저도 연애시대 재밌게 봤어요~


혹시 닥터스 보셨나요? 이거 안보셨다면 추천요!

몽이누나

2018.03.08 15:21:45

우와 다들 감사합니댱~~~~~~~****************

모험도감

2018.03.13 03:48:50

오, 드라마 얘기 하시나요? 최근에 그냥 사랑하는 사이, 수상한 파트너요. 수상한 파트너 이후 지창욱 배우 파기 시작했습죠. 예전에 같은 작가의 내 연애의 모든 것은 보다가 막판 작붕에 포기했었는데 이 작품에서 권기영 작가 작두 탄 듯하요이다. 너무도 큰 감동에 작가님의 전작 보스를 지켜라도 시도했다가.. 초반 망삘에.. 그리고 김은숙 작가의 시티홀도 좋았어요. 그래도 돌이켜보니 풍문으로 들었소가 최고였습니다. 위트 쩔지요. 작가님의 장미와 콩나물이랑 아줌마도 좋은 기억의 드라마였고.  그리고 드라마 취향이 비슷한 친구에게 청춘시대 1과 깜빵생활을 추천받아 상영 대기 중입니다. 즐드하십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2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0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4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1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57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2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675 10
54705 나를 이유없이 싫어하는 사람 [2] Marina 2018-03-08 638  
54704 가끔씩 어린 시절 살던 동네에 가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4] Marina 2018-03-08 306  
54703 나만의 시그니쳐향...? [2] sangam91 2018-03-07 495  
54702 이 사람들은 어떻게 이렇게 행동하면서 일본에다가 위안부 문제로 욕... [2] Quentum 2018-03-07 234  
» 한드 추천해주세요 :) [21] 몽이누나 2018-03-07 686  
54700 한라산 등반기 [4] 뜬뜬우왕 2018-03-07 317  
54699 이번을계기로 많은게 바뀌면 좋겠어요. [15] 빛나는순간 2018-03-07 851 1
54698 제주 생각나서요 [8] 십일월달력 2018-03-07 412  
54697 더불어 만진당????? Quentum 2018-03-06 220  
54696 여러분들 꿈에서 깨어나십시오. Quentum 2018-03-06 253 1
54695 미투 운동이라길래 홍준표 측근 다 날라가는가 싶었는데 Quentum 2018-03-05 306 1
54694 제주여행 3일차 [3] 뜬뜬우왕 2018-03-05 408  
54693 퇴사 이유 [7] 사랑은러려워 2018-03-05 669  
54692 고객관리로 나를 설레게하는.. [5] 아름다운녀석 2018-03-05 615  
54691 연인간 기싸움 어떻게 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18-03-05 889  
54690 엄마의 무리한 환갑잔치 선물요구 [6] HoneyRose 2018-03-05 713  
54689 마음에 들어가기 [1] 너때문에 2018-03-05 407 1
54688 공단 취업 1년차, 퇴사를 고민합니다.. [6] 파라독스 2018-03-04 947  
54687 남자친구 있으나 마나, 근데 헤어지진 못하고.. [10] 으리 2018-03-04 1162  
54686 사랑앞에 약해진 우리 [1] 3월의 마른 모래 2018-03-03 415  
54685 제주예요... [1] 뜬뜬우왕 2018-03-03 270  
54684 드라마 연애시대 마지막 대사 [1] 존스미스 2018-03-03 785 1
54683 친구의 전여친을 좋아하게됐습니다. [1] 그대로있어도돼 2018-03-03 484  
54682 들이대는 것과 존중해 주는 것 [7]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3-03 622  
54681 김기춘,윤창중을 뽑은 박근혜와 임종석, 문정인을 뽑은 문재인중 누가... Quentum 2018-03-02 100  
54680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3월 도서 '도플갱어 (주제 사라마구)' [4] 하루아범 2018-03-02 211  
54679 - 일상톡 - [9] 뾰로롱- 2018-03-02 476  
54678 썸녀정리 힘드네요... [2] SaDam 2018-03-02 755  
54677 뻗글>>두상이 작으면 예뻐보이나요? [4] 두상미녀 2018-03-02 510  
54676 이 힘든 시간의 끝에는 [4] 존스미스 2018-03-01 447  
54675 30대 수험생활 한계가 온 듯 합니다. [14] 안나20 2018-03-01 1265  
54674 ME TOO 사태에 떨고있는 주변 남자들.. [12] 그저웃지요 2018-02-28 1302 2
54673 와다상에게 [4] 노타이틀 2018-02-27 447 2
54672 포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2-27 371  
54671 결혼하신 분들, 솔로일 때 시간 있을 때 이거는 꼭 해라 하는 거... [5] Marina 2018-02-27 1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