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7

오래전 부터 타투 하고싶었거든요- 

수채화 타투로 꽃도 좋을것 같고, 제가 좋아하는 디즈니 캐릭터도 좋을것 같고, 


상시 보이는 곳은 부담스럽고, 몸통쪽이나, 허벅지 위쪽쯤? 


타투는 영원히 가는 거니까 ㅜ 

항상 고민만 하게 되고, 시도 하긴 쉽지 않은것 같아요- 


그리고 이거 꼭 하고싶다 하는 도안도 딱히 없어서.. 



어제 자려고 누었다가, 제가 좋아하는 타투이스트가 새로운 디자인을 올렸는데ㅜ 

너무 이쁘더라구요.. (예쁜 장미였어요... 장미문신한 여자?;; )

뭔가 지름신 강림했을때의 설레임? 

원래 지름신은 결제하기전 침흘릴때랑 결제하고 도착하기 직전까지가 제일 행복하잖아요- 


마음에 안드는 물건은 버리면 그만인데- 

타투는.... 


하..하고싶다 ㅜㅜ 




왜- 타투한 사람에 대한 선입견이 있잖아요- 

전 제가 싫어하는 사람에게도 미움받고싶어 하지 않는 아이임과 동시에= 

그런 선입견을 가진 보수적인 사람에 대한 거부감이 있기때문에.. 


"선입견을 가진 보수적인사람"을 필터링 할수 있을것 같기두 하구. 

괜한 미움을 받게되고, 색안경을 끼워주게 되는 꼴이 될까 겁도 나요- 


하고싶다.... 몇년째 침만 흘리네요- 



몽이누나

2018.03.13 14:14:11

도안예쁜거 골라서 잘 안보이는 위치에 너무 크지않은걸로 하심되죠 뭐

전 타투한 나를 사람들이 어떻게 볼까? 고민하는 것보다

언젠가 이 타투 디자인이 지겹고 촌스러워지지않을까?

타투는 빼는게 두배세배 아프고 비용도 많이 든다던데 이걸 다 감안하고서라도 하고 싶은가? 란 고민을 더 많이 해보셨음 좋겠어요!

또다른나

2018.03.14 07:07:24

네~ 그간 고민을 많이 했었지만, 글을 쓰던날은 지름신마냥 충동적인게 컸던것 같아요- 

좀더 훅 꽂히는 디자인을 기다려봐야겠어요!! 

Waterfull

2018.03.13 14:41:11

전 글을 세기고 싶은데

몸에 세길만큼 소중한 문구를 아직 못 만났어요.

또다른나

2018.03.14 07:08:33

저두 ㅠㅠ 전, 레터링보단 이미지로하고픈데, 몸에 세길만큼 내가 좋아하는걸 못찾았어요. 

Waterfull님의 소울푸드글 보면서 아.. 나에게 소울푸드가 있었다면 그거라도 새길텐데 라는 생각을 했답니다. ㅎㅎ

봄이오려나

2018.03.13 22:46:22

십중팔구 타투 후회하던데 쉽게 지울수 있는게 아니니 신중히 하세요

어렸을때 엄청 예쁘고 멋있어보이던데 어느 정도 나이들고 나면 너무 촌스럽고 유치해 보이기도 하잖아요

그런 경우 대비해서 정말 신중히

나중에 애기들이 엄마 좀 놀았어? 하면 뭐라고 할지도 고민해 보시구요

또다른나

2018.03.14 07:11:29

그럴 애들이 태어날진 모르겠지만... 흠... 

애들보단 시어머니랑 목욕탕이 더 걱정되기두 해요 ㅎㅎ 난 이효리가 아니니;;; 당당하지 못할것 같은;; 

더 나이들면 못할것 같기두 하구... 


달콤한나의도시

2018.03.13 23:01:16

컬러없고 유행안타고 미니멀한거라면 추천합니당

또다른나

2018.03.14 07:13:34

전 ㅜㅜ 수채화풍을 하고싶어요 ㅜㅜ 

여러컬러의.... 이미지... 


크기는 크면 10cm정도?! 작으면 5백원 동전크기?! 

눈먼시계공

2018.03.14 00:05:29

우선 저는 문신 자체에 대한 악감정은 없습니다, 저도 해볼까 고민을 많이 해보기도 했구요 ㅎㅎ

직업상 문신한 분들을 많이 봤는데 호불호가 갈리긴 하지만 젊었을 때 보기 좋지요. 남자라면 넓은 등판, 굵은 팔뚝 등에 하면 멋있어 보이기도 하고 여자 분들은 곡선미가 있어서 어디든 하면 아름답습니다만 그게 한 때라는게 문제입니다. 나이가 들면 아무리 관리를 잘해건 간에 추해집니다...팽팽한 피부가 영원하진 않듯이 그 위에 새겨진 문신도 함께 일그러집니다.


그리고 서구에서는 자유롭게 문신을 하는데 왜 한국에선 안 되냐 너무 고리타분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들이 있는데 잘 생각해봐야합니다. 문신은 서구에서도 여전히 하위문화입니다. 음악, 예술을 하는 사람들과 운동선수들이 문신을 한 것에 대한 평가와 일반인이 문신을 한 것에 대한 평가는 갈립니다. 서구권에서도 소위 엘리트 층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에게도 문신문화가 널리 퍼져있지는 않죠. 한국도 마찬가지인데다 서구권보다 더 보수적인 경향도 남아있기 때문에 내가 한 문신이 어느 순간 나를 제약할 수도 있다는 점을 잘 인지해야합니다. 물론 여러면에서의 득실과 개인취향을 따져서 심사숙고한 뒤에 결정한다면 좀 더 행복한 사람이 될거라 생각합니다. 저는 고민하다가 결국 안 하기로 결심했습니다. 한 의견일 뿐이니 참고만 하시길...

또다른나

2018.03.14 07:33:50

흠,, 어느순간 나를 제약할 수 있다.. 그부분이 가장 망설여 지는것 같아요. 

그렇지만 왠지 저는 언젠가에 결국 할것 같은 느낌이 들긴해요 ㅎㅎ 언제나 그랬듯이요. 

백야

2018.03.14 01:42:57

평생 가지고 갈 만한 그림이나 글귀를 찾겠다고 기다리다가 평생 못할 것 같아서

질렀습니다 ㅋㅋ

정말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생명체를 새기고 이름도 붙이고 의미부여를 잔뜩 했어요.

그러고나니, 이 것을 새길 때의 내 마음을 환기하게 되어요. 그 때, 삶을 살아가면서 어떤 의미를 영원히 품고가야겠다-는 다짐을 했던거죠. 그 의미를 환기할 수 있어서 좋아요.

그치만 이따금씩 후회되기도 하죠. 안했어도 괜찮았을 걸- 하고.

이젠 익숙해져서 있는지도 모르고 살아요. 정말 버리고 싶은 날이 오면 버릴 수도 있겠지요.(물론 새길 때보다 수 배의 고통을 감내해야 합니다만.. 나 좋자고 한 일에 대한 댓가이니 달게 받아야지요.)

젊음의 상징같기도 하고요. 나이는 먹어가지만.. 왠지 새겼을 때의 나로 돌아가는 듯한 느낌.

혹시를 대비해 너무 크게 새기는 것은 추천하지 않고요. 작게 안보이는 곳에 새겨보는 것, 추천합니다~

걱정하시는 편견 부분은, 제 주변에 좋은 이들만 있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중장년의 분들도 긍정적으로 바라봐 주시더군요. 길거리 다니며 눈초리나 싫은 소리 안들어봤고요. (제 타투가 예뻐서일지도..><)

안했다가 후회할거라면 한살이라도 젊을 때 해보셨으면 합니다. ^^

또다른나

2018.03.14 07:38:39

오오오 어떤디자인 이실지 궁금해요!! 


첫줄! 지금 제가 그러고 있어요 ㅜ 

약 70일 뒤쯤 제가 좋아하는 타투이스트가 있는 나라에 방문예정이라서, 그전에 찾아서 그분께 받고싶은마음이다보니 점점 조급해 지나봐요~ 

ㅎㅎㅎ 저도 제가 좋아하는것, 존경하는것, 가장 감명깊었던것 다 돌아보고 있어요. 

뭔가 몸에 새길 어떤게 없을까 하고 ㅜㅜ   


젊음의 상징같기도 하고요. 나이는 먹어가지만.. 왠지 새겼을 때의 나로 돌아가는 듯한 느낌.

저는 이 느낌 너무 좋을것 같아요. 

화이트초코

2018.03.14 16:40:08

전 레터링 타투를 20대 초반에 했었는데
한참 즉흥적이었던 시즌이라 친구랑 얘기하다가 바로 했었죠
어릴땐 뭔가 세보이는 느낌도 들고 쇄골에 해서 나름 뽐내보고 싶었던 것도 있었어요
작아서 별다른 통증은 없었고 오히려 하고나니깐 시원하다란 느낌이 들어서 문신을 여러개 하는 사람들이 이런 느낌에 하는건가보다 싶었죠
지나보니깐 단정한 옷을 입을때 파인부분이 좀더 있을땐 언밸런스한 느낌이 있긴해요

사람들 같은 경우엔 확실히 놀았다거나 무섭다거나의 이미지가 생기긴해요(뭐 이건 말이 많지 않은데 직설적으로 말하는 성격과 결합이 된것도 있지만)

지우고 싶었던 적도 있고 지금도 지울수도 있겠다 싶은데 이게 엄청 신경쓰이거나 그렇진 않아요
이부분을 지우고 좀더 안보이는 곳에 해보고 싶기도 하구요
어차피 옷입으면 안보이고 혼자 만족하는 부분이라
..
본인 스스로가 몸에 하는것에 대한 거부감이 있냐 없냐만 생각하시면 될듯
주변을 너무 신경쓰다보면 사실 타투 뿐 아니라 다른것도 못하긴 마찬가지 인것 같아요

또다른나

2018.03.15 14:01:03

역시 전 몸통가까이로, 헐벗지 않는이상 잘 드러나지 않는 부위에다 해야겠어요.. 


레터링을 하고싶었던 적도 있는데,, 선은 쉽게 번진다는 선입견이 있어요.. 

어떤가요?? 잘 안퍼지고 잘 있나요?  

화이트초코

2018.03.15 16:15:36

지금 보니까 선이 번진 느낌이 있긴하네요
오래되서 예전보다 색도 약간 바랬구요
처음엔 너무 진했어서
저는 이게 더 자연스럽긴 한데
역시 잘드러나지 않는 부분에 하는게 더 좋긴한거 같아요
하게되면 이쁘게 하세요~^^

옵티프리

2018.03.16 04:41:46

저 한달 전 쯤 수채타투 귀뒤에 했어요.
제가 꽃을 좋아해서 인스타 엄청 보다가 좋아하는 꽃중에 하나로..
귀뒤는 한창 타투하고싶을때 우연히 길에서 귀밑?귀뒤?에 작게 타투한여자를 봤는데 살짝 보일락말락 한게 맘에들고 귀 밑에 약간..거긴 성감대자나요. 그래서 은밀해보이고 맘에들었어요.
지금은 첨 원하던 색보다 흐려서 리터치 받을예정인데 만족해요.^^

attitude

2018.03.16 18:36:02

저도 문신이 정말 하고 싶었어요. 그런데 갈팡질팡하다가 지금껏 하지 않았고, 지금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 들어간 직장은 신체검사 할 때에 문신 여부도 보기 때문이에요. 


이건 저의 개인적인 사례이고, 글쓴이님께서도 앞으로 혹은 지금 문제가 될 만한 소지가 있다면 부풀은 마음은 잠깐 내려놓고 계획을 세워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다만 거리낄 것이 없다면 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5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4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4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4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5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1 10
54722 봄의 너에게 뜬뜬우왕 2018-03-14 245  
54721 정봉주 사건 재미있게 흘러가네요 [1] 봄이오려나 2018-03-14 471  
54720 퇴사까지 D-12 [2] 백야 2018-03-14 550  
54719 잠시 들려서는 긴 글. [3] 5년 2018-03-13 538  
54718 경차 살건데용 !! [4] 다솜 2018-03-13 463  
54717 직장생활을 하면서 행복할 수는 없을까? [12] 섶섬지기 2018-03-13 1135  
54716 라식이나 라섹 하신분 계시나요? [5] 누누 2018-03-13 439  
54715 이곳에 온지 1년하고 3일되는 날이예요. [3] 뾰로롱- 2018-03-13 354  
» 타투..하고싶어요 - [17] 또다른나 2018-03-13 435  
54713 내 Soul을 위한 Recipe [6] Waterfull 2018-03-12 594  
54712 헤어진지 한달 [2] 헤일리 2018-03-11 721  
54711 절 아껴주는 지인에게 쌍수 권유 받고 왔네요; [6] Rooibos12 2018-03-11 708  
54710 부모님의 외모지적 팩폭 투하에 미치겠어요 [5] SweetKitty 2018-03-11 729  
54709 나는 그 사람이 불쌍하다고 생각이 안듭니다. [4] Quentum 2018-03-10 684  
54708 대한민국 남자들이 과묵해 질 수밖에 없는 이유 칼맞은고등어 2018-03-09 548  
54707 잠이 부족해 [2] 몽이누나 2018-03-08 383  
54706 일기 [2] Waterfull 2018-03-08 321  
54705 소개팅 후기 (펑예) [13] ㉬ㅏ프리카 2018-03-08 1361  
54704 나를 이유없이 싫어하는 사람 [2] Marina 2018-03-08 643  
54703 가끔씩 어린 시절 살던 동네에 가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4] Marina 2018-03-08 309  
54702 나만의 시그니쳐향...? [2] sangam91 2018-03-07 497  
54701 이 사람들은 어떻게 이렇게 행동하면서 일본에다가 위안부 문제로 욕... [2] Quentum 2018-03-07 236  
54700 한드 추천해주세요 :) [21] 몽이누나 2018-03-07 691  
54699 한라산 등반기 [4] 뜬뜬우왕 2018-03-07 319  
54698 이번을계기로 많은게 바뀌면 좋겠어요. [15] 빛나는순간 2018-03-07 853 1
54697 제주 생각나서요 [8] 십일월달력 2018-03-07 417  
54696 더불어 만진당????? Quentum 2018-03-06 221  
54695 여러분들 꿈에서 깨어나십시오. Quentum 2018-03-06 254 1
54694 미투 운동이라길래 홍준표 측근 다 날라가는가 싶었는데 Quentum 2018-03-05 307 1
54693 제주여행 3일차 [3] 뜬뜬우왕 2018-03-05 409  
54692 퇴사 이유 [7] 사랑은러려워 2018-03-05 673  
54691 고객관리로 나를 설레게하는.. [5] 아름다운녀석 2018-03-05 617  
54690 연인간 기싸움 어떻게 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18-03-05 891  
54689 엄마의 무리한 환갑잔치 선물요구 [6] HoneyRose 2018-03-05 715  
54688 마음에 들어가기 [1] 너때문에 2018-03-05 40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