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43

 

 

B내 말을 듣고 울었다. B 그걸 감추려고 했다. B는 내 앞에서 운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서로 알고 지낸지 10째 되던 일이었다. 얼른 나도 따라 울 것만 같았지만 어금니를 꽉 깨물어 참았다. 마주 앉은 사이, 테이블 앞 호롱불이 바람에 나풀거렸다. 너는 나풀거리는 춤을 출 수 있을까? 그럼 당연하지. 너는 너의 모든 가능성을 믿어야만 한다. 아니, 너보다 내가 더.

서울에는 자주 오지 못한다. 이번에도 출장이었다. B를 만나려고 한 건 아닌데 딱히 볼 사람도 없거니와 볼 수 있는 사람도 없었다. 홍대에는 좋은 기억이 많다. 딩동 카페나 그레이프 게스트하우스 같은 건 벌써 사라졌을지도 모른다. 다시 두 곳을 가 볼 생각은 못했다. 없어졌겠거니. 하는 것과 별개로 그냥 좋은 기억으로 차분히 기억에 묻어 놓고 싶다.

홍대에는 먹을 것 하나 없었다. 아니 우리가 찾지 못 했던 거다. 지하철역에서 만나 10여 분을 걷다가 '네이버 지도'와 똑같은 위치에 있는 라멘집을 찾을 수 있었다. 만나면 라멘 먹자고 내가 징징거렸더니 B가 검색해 놓았다. 멍청하게 라멘인 줄 알고 주문했는데, 받고 보니 덮밥이었다. 더 웃긴 건, 우리가 찾은 식당은 혼자 오는 손님을 위한 식당이었다.

그래서 한 가게 안에서, 각자 다른 테이블을 두고 밥 먹었다. 이런 곳이면서 김치는 B에게, 단무지는 나에게만 가져다줬다. 서울은 정말 이상한 곳이구나... 라멘 아니, 덮밥을 그렇게 먹었다.

B는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우리 회사 근처 회사에 있다가 갑작스레 서울로 발령 났다. 대기업이니까 순환보직 근무가 활발한가 보다. 우리 회사는 대기업도 아니면서 내 보직은 벌써 두 번이나 바뀌어 있었다. 연구소에서 영업으로 또다시 연구소로.. 거기엔 다 이유가 있었다. 회사에다가 "난 영업을 못하겠다." 내가 말했다. 말하기 이전에 다른 회사에 합격해놓고 그랬다. 영업이 하기 싫은 이유는 별다른 게 없었다. 고객에게 우리 물건 좀 받아 달라고 징징거리거나, 물건 좀 빨리 달라고 징징거리는 고객의 소리를 듣는 게 힘들었다. 몇년 후 내 앞날을 생각할 때마다 아찔 했다. 거기엔 다 이유가 있다. B 너도 이유가 있어서 우는거지? 울지마.

나: 야! 담담할 수 있어야 하는 거야. 행복과 불행, 그것과는 별개로 말이지.

B: 난 잘 모르겠어.

나: 그런가.

B: 오빠가 말하는 그 행복도 결국은 오빠 자기 주문 아냐?

나: 그런가.. 그치만 쉽게 생각해. 불행과 행복 둘 중에 한가지 상태로만 결정된다면 확실히 가까운 쪽은 행복이야. 4:6 도 결국은 어쨌든 행복인 거잖아.

B: 오빤 대단하다 정말.

나: 오빤 대단한 것보다 그냥 평범하게 살고 싶었는데.

(불행에 대해 쓸 수 있는 날도 있을 거야.)

 

 



화이트초코

2018.04.05 17:19:33

지금은 이전만큼의 행복한 느낌이 있지 않지만

행복을 추구했고, 행복하다고 수없이 말했으며, 행복이 더이상 행복이 아니게 되면서 아슬아슬하게 버티던 그때보다

편안하고 여유롭고 아름답게 느껴져

어딘가에 무언가에 집착하지 말고 지금 여기 이순간을 정면으로 봐

너 자신을 끝까지 믿고 행동해. 결국 이뤄질거야. 니가 믿는것이 스스로에게 거짓말한것이 아니라면.


글 잘 읽었습니다.

십일월달력

2018.04.19 08:26:31

어딘가 기대하지 못한(?)류의 댓글이네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8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1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4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2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2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4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2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0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18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64 10
54678 아무나 만나보는것 어떠신가요? [7] Solarsolar 2018-04-13 1174  
54677 저 짝사랑중인가봐요.. [8]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3 957  
54676 임경선작가님 도그우먼 2018-04-13 362  
54675 김기식 씨를 보며 [4] Quentum 2018-04-13 528  
54674 장거리 해외여행 가시는 분들께~~ [7] 다솜 2018-04-12 779  
54673 이별 속상...극복... [4] breen42 2018-04-12 584  
54672 남친이 점점 더더더 좋아져서 고민이에요 ㅠㅠ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1 1103  
54671 유부남을 좋아해요. [10] lanytheband 2018-04-11 1714  
54670 삼프터 맞는걸까요? 알린 2018-04-10 436  
54669 상대방과의 앞날이 기대된다는건....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0 624  
54668 남친집에서 두번째로 발견 된 전여친사진 [11] 지롱롱 2018-04-10 1141  
54667 첫출근 뭐가 필요할까요 [3] 오렌지향립밤 2018-04-09 470  
54666 오랜만의 연애.. [2] freshgirl 2018-04-09 668  
54665 남친이 저랑 있으면 졸리데요..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8 917  
54664 후르츠 캔디 버스 - 박상수 [1] 5년 2018-04-08 229  
54663 남자분들...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7 654  
54662 합의 하에 헤어짐. [5] 로로마 2018-04-07 951  
54661 반복되는 연애 패턴.. 정말 힘들어요ㅠ [1] Maximum 2018-04-06 905  
54660 건물주와 집 주인 사이 [3] 칼맞은고등어 2018-04-06 602  
54659 이런남자가 정말 좋은남자인지? [4] 생각의결 2018-04-06 1684  
54658 퇴사고민 [10] alliswell 2018-04-05 959  
» 어두운 방 (서울에서..) [2] 십일월달력 2018-04-05 464  
54656 가슴 설레고 싶다 [2] 골든리트리버 2018-04-04 607  
54655 "넌 다른 여자하고 다른줄 알았는데.."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4 1193  
54654 안 되면 뺨이 석대 잘 되면 최소한 상품권 석 장? 칼맞은고등어 2018-04-04 258  
54653 새시작...해야겠죠.. [6] 뜬뜬우왕 2018-04-04 762  
54652 이별에 대한 생각 [4] 쵸코캣 2018-04-04 672  
54651 동호회에서 친해지고픈 여성분이 있었는데.. [2] 리안z 2018-04-04 710  
54650 MBTI 테스트 해보셨나요? [11] 3월의 마른 모래 2018-04-03 866  
54649 이런 마음으로도 결혼이 가능할까요?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2 1314  
54648 이런 게 정상인가요? [5] freshgirl 2018-04-02 803  
54647 염순덕 상사 살인사건...... [1] Quentum 2018-04-02 340  
54646 30대 중반에 띠동갑 연하남 [1] 비오는날에는 2018-04-01 814  
54645 무한도전 [3] 3월의 마른 모래 2018-03-31 429  
54644 홍대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에서 새로운 회원을 모집합니다. 반짝별 2018-03-31 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