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27

 

 

B내 말을 듣고 울었다. B 그걸 감추려고 했다. B는 내 앞에서 운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서로 알고 지낸지 10째 되던 일이었다. 얼른 나도 따라 울 것만 같았지만 어금니를 꽉 깨물어 참았다. 마주 앉은 사이, 테이블 앞 호롱불이 바람에 나풀거렸다. 너는 나풀거리는 춤을 출 수 있을까? 그럼 당연하지. 너는 너의 모든 가능성을 믿어야만 한다. 아니, 너보다 내가 더.

서울에는 자주 오지 못한다. 이번에도 출장이었다. B를 만나려고 한 건 아닌데 딱히 볼 사람도 없거니와 볼 수 있는 사람도 없었다. 홍대에는 좋은 기억이 많다. 딩동 카페나 그레이프 게스트하우스 같은 건 벌써 사라졌을지도 모른다. 다시 두 곳을 가 볼 생각은 못했다. 없어졌겠거니. 하는 것과 별개로 그냥 좋은 기억으로 차분히 기억에 묻어 놓고 싶다.

홍대에는 먹을 것 하나 없었다. 아니 우리가 찾지 못 했던 거다. 지하철역에서 만나 10여 분을 걷다가 '네이버 지도'와 똑같은 위치에 있는 라멘집을 찾을 수 있었다. 만나면 라멘 먹자고 내가 징징거렸더니 B가 검색해 놓았다. 멍청하게 라멘인 줄 알고 주문했는데, 받고 보니 덮밥이었다. 더 웃긴 건, 우리가 찾은 식당은 혼자 오는 손님을 위한 식당이었다.

그래서 한 가게 안에서, 각자 다른 테이블을 두고 밥 먹었다. 이런 곳이면서 김치는 B에게, 단무지는 나에게만 가져다줬다. 서울은 정말 이상한 곳이구나... 라멘 아니, 덮밥을 그렇게 먹었다.

B는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우리 회사 근처 회사에 있다가 갑작스레 서울로 발령 났다. 대기업이니까 순환보직 근무가 활발한가 보다. 우리 회사는 대기업도 아니면서 내 보직은 벌써 두 번이나 바뀌어 있었다. 연구소에서 영업으로 또다시 연구소로.. 거기엔 다 이유가 있었다. 회사에다가 "난 영업을 못하겠다." 내가 말했다. 말하기 이전에 다른 회사에 합격해놓고 그랬다. 영업이 하기 싫은 이유는 별다른 게 없었다. 고객에게 우리 물건 좀 받아 달라고 징징거리거나, 물건 좀 빨리 달라고 징징거리는 고객의 소리를 듣는 게 힘들었다. 몇년 후 내 앞날을 생각할 때마다 아찔 했다. 거기엔 다 이유가 있다. B 너도 이유가 있어서 우는거지? 울지마.

나: 야! 담담할 수 있어야 하는 거야. 행복과 불행, 그것과는 별개로 말이지.

B: 난 잘 모르겠어.

나: 그런가.

B: 오빠가 말하는 그 행복도 결국은 오빠 자기 주문 아냐?

나: 그런가.. 그치만 쉽게 생각해. 불행과 행복 둘 중에 한가지 상태로만 결정된다면 확실히 가까운 쪽은 행복이야. 4:6 도 결국은 어쨌든 행복인 거잖아.

B: 오빤 대단하다 정말.

나: 오빤 대단한 것보다 그냥 평범하게 살고 싶었는데.

(불행에 대해 쓸 수 있는 날도 있을 거야.)

 

 



화이트초코

2018.04.05 17:19:33

지금은 이전만큼의 행복한 느낌이 있지 않지만

행복을 추구했고, 행복하다고 수없이 말했으며, 행복이 더이상 행복이 아니게 되면서 아슬아슬하게 버티던 그때보다

편안하고 여유롭고 아름답게 느껴져

어딘가에 무언가에 집착하지 말고 지금 여기 이순간을 정면으로 봐

너 자신을 끝까지 믿고 행동해. 결국 이뤄질거야. 니가 믿는것이 스스로에게 거짓말한것이 아니라면.


글 잘 읽었습니다.

십일월달력

2018.04.19 08:26:31

어딘가 기대하지 못한(?)류의 댓글이네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5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5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30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57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54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40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52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71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52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21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651 10
54482 이런남자가 정말 좋은남자인지? [4] 생각의결 2018-04-06 1728  
54481 퇴사고민 [10] alliswell 2018-04-05 971  
» 어두운 방 (서울에서..) [2] 십일월달력 2018-04-05 484  
54479 가슴 설레고 싶다 [2] 골든리트리버 2018-04-04 615  
54478 "넌 다른 여자하고 다른줄 알았는데.."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4 1218  
54477 안 되면 뺨이 석대 잘 되면 최소한 상품권 석 장? 칼맞은고등어 2018-04-04 265  
54476 새시작...해야겠죠.. [6] 뜬뜬우왕 2018-04-04 775  
54475 이별에 대한 생각 [4] 쵸코캣 2018-04-04 697  
54474 동호회에서 친해지고픈 여성분이 있었는데.. [2] 리안z 2018-04-04 730  
54473 MBTI 테스트 해보셨나요? [11] 3월의 마른 모래 2018-04-03 891  
54472 이런 마음으로도 결혼이 가능할까요?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2 1340  
54471 이런 게 정상인가요? [5] freshgirl 2018-04-02 817  
54470 염순덕 상사 살인사건...... [1] Quentum 2018-04-02 353  
54469 30대 중반에 띠동갑 연하남 [1] 비오는날에는 2018-04-01 879  
54468 무한도전 [3] 3월의 마른 모래 2018-03-31 433  
54467 홍대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에서 새로운 회원을 모집합니다. 반짝별 2018-03-31 353  
54466 좋아하는 여성분의 번호를 받았는데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8] 진심을담은마음 2018-03-30 704  
54465 약지손가락의 금반지 [3] 애뉘 2018-03-30 719  
54464 홀로 스벅. >,+ [8] 몽이누나 2018-03-29 988  
54463 당신과 나의 거리는 [16] Waterfull 2018-03-29 1119  
54462 영어 독해는 잘되는데 회화가 참 안돼요 [5] 다솜 2018-03-28 671  
54461 뜬금없이 쓰는 내용. 그냥 의견 위로 듣고 싶네요. [9] 제발 2018-03-28 700  
54460 결혼할 사람하고 연애만 했던 사람하곤 다른가요?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3-27 1509  
54459 알바 시작 [2] 모험도감 2018-03-27 438  
54458 봄편지 [5] 십일월달력 2018-03-27 398  
54457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들 [6] 나무안기 2018-03-26 831  
54456 등잔 밑이 어둡다. [3] attitude 2018-03-26 606  
54455 잘못된 사랑은 암덩이처럼 커지는 것 같아요.(펑) [3] 백야 2018-03-25 742  
54454 아무것도 원하지 않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3-25 589  
54453 여자분들 읽고 조언부탁드립니다. (댓글은 여자분들께 부탁드려요) [8] tuttifrutti 2018-03-24 1127  
54452 마음고생이랑 스트레스는 다르죠.? [1] sangam91 2018-03-24 330  
54451 잘 지내고픈 사람이 있는데 [3] courteney 2018-03-24 699  
54450 아무말 [10] 몽이누나 2018-03-23 734  
54449 [文팬 또는 文빠 탐구] “우리 이니 하고 싶은 것…” 열정 넘어... [8] Quentum 2018-03-22 467  
54448 스몰톡 [8] attitude 2018-03-22 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