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8
남친집에서 대일밴드 찾다가
서랍에서 전여친 사진을 봤네요.
이사 온지 몇개월 안됬고
사진은 보기 쉽다고 해야되나?
찾기 쉬운곳에 있어서 우연히 보게되었어요

벌써 두번째 입니다. 그때도 사진첩.
이번에도 같은 사진첩

첫번째는 그냥 제가 넘어갔습니다.
버리라고는 안하겠지만
잘 챙기라구요.
너무 칠칠맞은건지. 보라고 해놨을 정도네요.
그리고 1년후. 비슷한 얘기가 나와서
자기는 다 버렸다고 하더라구요

버렸다고 하고 1달후에 제가 발견한거구요 .
보고 제가 " 왜이렇게 칠칠맞냐. 잘 보관하라고 했자나" 라고 했더니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고
이번엔 "그런걸 와봤어 대일밴드 찾았어? 많이아파? " 라고 말을 돌리더라구요.

제가 아픈건 발이 아니라 마음이 쿵하고 너무 아픈거였는데 그 상황이 민망하고 싫다고 그렇게 넘어가는것이 저에 대한 예의도 없는거같아.
"내가 만만해?"하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지금 몇시간 동안 연락 없네요.

푸념이에요. 너무 속상하네요


뜬뜬우왕

2018.04.10 08:35:58

속상하시겠어요.ㅠㅠ
남친한테 이렇게 시키세요.ㅎ
"그녀는 과거일 뿐이고 내게 지금 소중한 사람은 너이고,
내겐 네가 더 예쁘고 좋아."
ㅎㅎㅎ

지롱롱

2018.04.10 09:21:12

지금은 너무 태도가 맘에 안들어서 이렇게 귀엽게 얘기 못 하겠어요. 처음에 걸렸을때는 정말~~ 잘 보관하세용~~ 이라고 넘겨줬는데. 이사 온 집에서 또 발견되니 ...ㅋ귀엽게..저렇게 안나오네요. 제가 참..애교가 많은데...

젤리빈중독

2018.04.10 08:43:47

남자분은 그런게 있었는지 몰랐을 가능성이 큽니다.
"내가 만만해?"가 아닌, "지난번에 한번 얘기 했는데, 그대로여서 자기가 내 말을 무시하는 기분이 들었어. 다신 안 그랬으면 좋겠어"라고 너 왜 그래?가 아닌, 너의 이런 행동으로 인해 내가 이래.로 말해보세요
아마 본인실수도 실수지만, 공격당했다는 기분이 들어 연락 안(못)하고 있을거에요

지롱롱

2018.04.10 09:20:02

네. 아무래도 제가 만만해?? 라고 공격적으로 말해서 당황했을 수 도 있는거 같아요 . 지금 미안하다고 연락 왔어요.

제가 버리진 않아도 좋으니 나랑 제대로 사귈거면 제대로 행동 해달라고. 기본적인 예의는 지켜 달라고 말했어요 ...

제가 열 받은건 과거가 아닌. 발견 되었을때 태도 였던거 같아요..  댓글 감사합니다..

쵸코캣

2018.04.10 09:57:18

기분 나쁘고 속상했을 것 같은데 그 정도면 침착하게 잘 처리 하셨네요! 님 괜찮은 분 같아요.

이진학

2018.04.10 23:55:35

남의 집에 가서 물건 뒤지다 나온 건 화내기 참 애매합니다.

슬기롭게 잘 넘어가시길.

안목

2018.04.11 02:32:59

심심해서 가장 최근 홈페이지 오픈 언제했는지 보기위해.. 처음 페이지를 보니 2001년인가.. 그때도 이진학씨가 있더군요... 와 거의 20년동안...
완전 신기신기 동방신기 했습니다

지롱롱

2018.04.11 07:50:40

흐헝ㅎㅎ 그러니깐요. 애매하더라구요. 상대방의 과거를 존중 하기로 했으면 깔끔하게 없던일로 하는게 제 마음 편하게 내려놓기로했어요..ㅎㅎ 아직운 사진속 행복한 모습은 기억나긴하네요 흑 ...짜증 ㅠㅠ ㅎㅎ 과거는 과거고. 지금 현상 그 자체 제가 지금 현재형이라는 것에 집중해볼까해요~~댓글 감사합니다

케인

2018.04.11 14:44:32

추천
1

사실 연인이 과거에 행복하게 지냈던게 싫지는 않죠


하지만 막상 그 사진(전연인과 찍은)같은걸 직접 본다면 기분이 썩 좋지만은 않죠 ㅠ 많이 안좋습니다


굳이 표현하자면 똥싸는걸 알고만 있는것과 그 똥을 직접 보는것은 천지차이 아니겠나요.. 표현이 더럽긴 합니다만 다른건 떠오르지가 않네요

지롱롱

2018.04.11 18:45:27

어쩜 제 마음을 이렇게 잘 아시나요 ? 딱 이 기분이에요 . 지금 야근 하는데 또 그 얼굴 그 붙어 있는 상상이 저를 괴롭히네요. 왠지 당분간은 남자친구랑 스킨쉽도 싫어 질거 같은.... 치사하고 째째한 기분 ..기분이 안좋네요...ㅜ

제발

2018.04.26 18:35:43

정말 의도가 있다거나

지나간 사랑을 추억하고 싶어서 간직해둔거였으면 꽁꽁 숨겨놨거나 그랬을텐데

그렇게 허술하게 둔거 보면- 그냥 아예 남자친구 마음속에선 그런 사진? 있는 줄도 몰랐던건 아닐까요??ㅎㅎ

바로 쓰레기통으로 버렸다구 하니까 더욱 그런듯해요


물론 얼마나 속이 뒤집어질지 너무도 잘압니다 ㅠ


저도 결혼하고 남편 짐 정리하다가 ㅋㅋㅋ

대학교 친구들 사진 사이에 대학교때 처음 만났다는 여자친구하고 찍은 사진을 발견했는데

너무 어리숙하고 애기같은 남편 모습에

솔직히 그사진은 그냥 웃기더라구요 ㅋㅋㅋㅋ

(물론 사진 더없는지 미친듯이 샅샅이 뒤졌긴하지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편한테 내가 그 사진 다 봤다! 고 놀렸지요. 장난하냐구 그게 모냐고 웃기게 생겼다구 ㅋㅋㅋ


지나간 일때문에 지금 두사람의 사랑에 상처 내지 마세요~

더 사랑해주세요~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5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4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8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2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4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2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0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64 10
54688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지병은 재앙이란걸요. [3] grams 2018-04-15 979  
54687 러패에 오랫만에 왔네요 [2] Blanca 2018-04-15 260  
54686 나를 찔러보는 남자들 [3] 여자 2018-04-14 1206  
54685 오늘 남자친구가 저희집에 인사와요 [1] 미미르 2018-04-14 479  
54684 아무나 만나보는것 어떠신가요? [7] Solarsolar 2018-04-13 1158  
54683 저 짝사랑중인가봐요.. [8]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3 930  
54682 임경선작가님 도그우먼 2018-04-13 355  
54681 김기식 씨를 보며 [4] Quentum 2018-04-13 515  
54680 장거리 해외여행 가시는 분들께~~ [7] 다솜 2018-04-12 759  
54679 이별 속상...극복... [4] breen42 2018-04-12 573  
54678 남친이 점점 더더더 좋아져서 고민이에요 ㅠㅠ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1 1071  
54677 유부남을 좋아해요. [10] lanytheband 2018-04-11 1636  
54676 삼프터 맞는걸까요? 알린 2018-04-10 409  
54675 상대방과의 앞날이 기대된다는건....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0 616  
» 남친집에서 두번째로 발견 된 전여친사진 [11] 지롱롱 2018-04-10 1110  
54673 첫출근 뭐가 필요할까요 [3] 오렌지향립밤 2018-04-09 466  
54672 오랜만의 연애.. [2] freshgirl 2018-04-09 648  
54671 남친이 저랑 있으면 졸리데요..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8 899  
54670 후르츠 캔디 버스 - 박상수 [1] 5년 2018-04-08 225  
54669 남자분들...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7 648  
54668 합의 하에 헤어짐. [5] 로로마 2018-04-07 920  
54667 반복되는 연애 패턴.. 정말 힘들어요ㅠ [1] Maximum 2018-04-06 888  
54666 건물주와 집 주인 사이 [3] 칼맞은고등어 2018-04-06 587  
54665 이런남자가 정말 좋은남자인지? [4] 생각의결 2018-04-06 1642  
54664 퇴사고민 [10] alliswell 2018-04-05 949  
54663 어두운 방 (서울에서..) [2] 십일월달력 2018-04-05 461  
54662 가슴 설레고 싶다 [2] 골든리트리버 2018-04-04 603  
54661 "넌 다른 여자하고 다른줄 알았는데.."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4 1170  
54660 안 되면 뺨이 석대 잘 되면 최소한 상품권 석 장? 칼맞은고등어 2018-04-04 255  
54659 새시작...해야겠죠.. [6] 뜬뜬우왕 2018-04-04 751  
54658 이별에 대한 생각 [4] 쵸코캣 2018-04-04 658  
54657 동호회에서 친해지고픈 여성분이 있었는데.. [2] 리안z 2018-04-04 679  
54656 MBTI 테스트 해보셨나요? [11] 3월의 마른 모래 2018-04-03 846  
54655 이런 마음으로도 결혼이 가능할까요?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2 1293  
54654 이런 게 정상인가요? [5] freshgirl 2018-04-02 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