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6

직장 내 괜찮은 사람

조회 792 추천 0 2018.04.15 23:32:07

직장 내 괜찮은 남자분이 있는데 사내라 부담스럽네요. 서로 회사 밖에서 단둘이 밥먹기도 했는데...확실히 가까워지는데에 시간이 오래걸립니다.
남자분이 제게 호감이 있는지도 모르겠어요. 간간히 사내메신저로 연락하고있긴 한데 사내라 서로 민망하지 않을 만큼만 다가가고, 다가오는 느낌이에요.
아무리 여자에게 호감있어도 사내가 부담스러우면 남자분도 다가오는걸 꺼릴 수 있을까요? ㅠㅠ다른분들은 사내에 호감있는 분께 어느정도 선까지 호감표시 하시는지 들어보고싶어요.

마음이 자꾸 가는데 직장이랑 직결되다보니, 저도 참 부담스럽고 마음 가는만큼 표현을 안하게되네요...



zweig

2018.04.16 00:51:57

호감이 있으면 "먼저" 말 걸고, 쳐다보죠. 남자는 단순해요.

제발

2018.04.26 17:52:23

저도 사내 연애 하다가 결혼 까지 했고, 아직 같은 팀 내에 있답니다 ㅋㅋ


동료로 지낸 반년이상은 정말 친하게만 지냈어요 재밌고 편하고~

근데 어느순간 엇 이남자 나한테 관심있는거아니야? 라는 느낌이 강해져 오는 시점이 있더라구요

지금의 남편이 저에게 뭔가 느끼고 결심한 순간이겠죠?

좋으면 좋아하는거지- 불법도 아닌데 자제하지 않을거같아요

무엇보다 좋아한다면 상대를 헷갈리게 하지 않죠!


마음이 자꾸 가신다면 우선 편하게 친밀하게 자꾸 기회를 만드세요~

단둘이 만날 기회도 많이 만드시구요.

야근할때 따라서 야근도 해보시구요 (따라서하는 티는 내시마시고 ㅋㅋ 일이 많은척 ㅋㅋ)

야근 끝나고 맥주 한잔 하러 자연스럽게 가면 좋잖아요 !

대화할때 회사 얘기도 좋은데 평소 고민도 없나 들어봐주시고 :)


근데 사내 연애, 사내 결혼 넘 힘들어요 엉엉

다른 팀이면 몰라도 팀장님 눈치주고

주변에서 배려를 해줘도 안해줘도 불편하더라고요 ㅎㅎ

그래서 남편은 이직 결정했답니다.

(사내 연애때는 비밀로 했어요! 결혼 몇달 전에 밝힘...ㅋ)


직장을 옮기면 옮겼지 좋아하는 사람 놓치지 마세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3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15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94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91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7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90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10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84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61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040 10
54541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767  
54540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1030  
54539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89  
54538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1095  
54537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315  
54536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92  
54535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617  
54534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740  
54533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448  
54532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444  
54531 댓글 부대와 드루킹 [3] Quentum 2018-04-19 196  
54530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511  
54529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574  
54528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419  
54527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852  
54526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126  
54525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1123  
54524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811  
54523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473  
54522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507  
54521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948  
54520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1330  
54519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408  
54518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317 4
54517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399  
» 직장 내 괜찮은 사람 [2] bee 2018-04-15 792  
54515 누가 제 상황 정리좀 해주세요~ [3] 로멩가리 2018-04-15 644  
54514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루... [10] 뜬뜬우왕 2018-04-15 725  
54513 사귀는 건 가요? [4] fink 2018-04-15 786  
54512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지병은 재앙이란걸요. [3] grams 2018-04-15 1051  
54511 러패에 오랫만에 왔네요 [2] Blanca 2018-04-15 275  
54510 오늘 남자친구가 저희집에 인사와요 [1] 미미르 2018-04-14 492  
54509 아무나 만나보는것 어떠신가요? [7] Solarsolar 2018-04-13 1204  
54508 저 짝사랑중인가봐요.. [8]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3 980  
54507 임경선작가님 도그우먼 2018-04-13 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