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40
예전엔 저도 누군가에게 ‘참 재능이 많은 사람’이란 소릴 들었을 겁니다. 제가 생각해도 할 줄 아는 게 꽤 많았거든요. 뭐 그래 봐야 그 모든 것들이 다 아주 특출 난 수준은 아니었지만요. 이를테면 영어와 일본어 회화를 꽤 능숙하게 한다거나, 노래와 랩과 춤과 글쓰기나 만화 그리기를 제법 잘 한다거나, 대전 격투 게임을 동네 고수 1 수준으로 플레이한다거나 하는 거였죠. 다시 말하지만 이 모든 게 그렇게 특출 난 능력은 아니었어요. 하지만 일종의 자부심은 있었죠. 비록 별 것 아닌 능력이지만, 이 많은 별 것 아닌 능력들을 한 몸에 지니고 있는 것도 제법 굉장한 일 아니겠어? 하고 말입니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스스로가 ‘하고 싶은 일은 참 많은데 말만 앞서는 사람’이 되어가는 거 같아요. ‘언젠가는 이걸 꼭 해보고 싶어’ 라거나 ‘언젠가는 꼭 해보고 말 거야’식의 다짐들이 해가 지나면서 점차로 쌓여가기 시작했거든요.

이전엔 어떤 분야건 배우고 시작하려는 열정이 생기면 짧게는 몇 주부터 길게는 몇 달까지 꽤 열심히 했었던거 같아요. 그러면 그 분야의 아주 깊은 묘체까지 체득하진 못하더라도 어느 정도 흉내는 낼 줄 알게 된단 말입니다. 말하자면 어디 가서 ‘어, 나 그거 좀 할 줄 아는데’하고 명함 정도 내밀어볼 수준에 이른달까요. 그쯤 되면 ‘이제 이건 그만 시시해졌어’하고 관두곤 했죠.

실은 시시해졌단 건 대체로 거짓말이었어요. 시시하기보다, 오히려 기가 질려버렸던 거겠죠. 어떤 분야건 보통 수준의 노력으론 도무지 따라잡을 수 없는, 어설픈 흉내조차 허락하지 않는 깊고도 오묘한 경지라는 게 있다는 걸 알게 됐거든요. 어쨌든 전 어떤 분야건 딱 스스로를 혐오하기 전까지만 열정을 발휘하곤 했으니까요. 제겐 뭘 시작하든 쉽게 그만두지 않는 능력이 필요했던 건지도 몰라요. 그랬다면 지금쯤 인라인 스케이트를 능숙하게 타거나, 에디 히긴스의 재즈 피아노를 연주할 수 있게 됐을지도 모르는데.


사람냄새

2018.04.18 00:21:30

일반인보단 특출나다는 뭐 그런글 같음..

뜬뜬우왕

2018.04.18 12:46:18

얕고 넓은 걸 추구하시는군요...

그런데 그런 사람두 한가지에 몰두하게 되는 때가 있는데,

그건 누구도 예상할수 없죠.ㅎ

Waterfull

2018.04.19 02:22:34

제가 아는 장인craftman이 한 말이 있어요.

"오래하면 다 잘하게 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3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6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9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7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8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50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6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5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23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608 10
54710 마지막 로그인 [2] 너때문에 2018-04-28 508  
54709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5] 권토중래 2018-04-27 504  
54708 연애하고싶어요 [3] 여름계획짜기 2018-04-27 1007  
54707 잘들 지내고 계신가요? :) [3] StFelix 2018-04-26 545  
54706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2 [14] 스트링피자 2018-04-26 1271  
54705 누구를 원망한들 뭐에 쓰리요 [2] 두상미녀 2018-04-26 338  
54704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1025  
54703 사람 마음이 참 신기하네요 [1] 몽봉구 2018-04-25 416  
54702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655  
54701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328  
54700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730  
54699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1002  
54698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82  
54697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1060  
54696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308  
54695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89  
54694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503  
54693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732  
54692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416  
54691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420  
54690 댓글 부대와 드루킹 [3] Quentum 2018-04-19 189  
54689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468  
54688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556  
54687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413  
54686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835  
54685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113  
54684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1063  
54683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803  
54682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456  
»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498  
54680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894  
54679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1307  
54678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395  
54677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313 4
54676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