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8

잘 받기

조회 794 추천 0 2018.04.18 00:56:55



조직생활에 환멸을 느껴 직장을 그만두고

밥벌이는 해야겠기에 시작한 학원강사 일이 1년 가까이 되어가네요. 

제 안에 상처가 많았던지 처음에는 아이들을 다루기가 조심스럽기만 했는데

모르는 만큼 강한 아이들과 부대끼며 점점 관계가 깊어짐을 느낍니다. 


아이들을 혼내고 마음이 아파 울고 싶은 적도 여러번, 

아무리 아이들이지만 상처 받은 적도 여러번.

사소한 순수함에 그리고 그 한 순간에 위로받은 적도 여러번이네요. 


저는 결혼을 하지 않았지만

왜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는지 어렴풋이 알 것 같기도 해요.

아이들과 지내며 청소년기를 다시 살고 있는 느낌이거든요.


날씨가 풀리면서 한 아이가 벚꽃 가지를 꺾어와서는

선생님 드리려고 가져왔다는데,,

여자친구 갖다주라고 했습니다. 그게 두고두고 마음에 걸리네요.

군것질을 주며 오다주웠다고 하는 아이고,

어려운 가정사가 있는 것도 알고 있어요. 


고맙다고 하고 받아줄 수 있었는데

그리고 더 많은 사랑으로 포용해 줄 수 있었는데

뭐가 두려운 걸까요. 잘 받지 못하는 저를 발견하고 어쩔 줄 모르는 요즘이네요.

잘 받지 못하는 내가 잘 줄 수 있을까..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이 어제 오늘 계속이네요..  




Blanca

2018.04.18 05:54:01

다음에 또 뭔가 가져다주면 그때는 정말 기쁘고 고맙게 받아주세요.

의심하지 않고 기뻐하며 뭔가를 받는 것도 연습이 필요한가봐요.

헐헐

2018.04.19 00:40:34

네.. 그러려구요. 기다리고 있어요 

십일월달력

2018.04.18 07:37:14

고운 마음이 느껴지네요. 예전에 야학에서 저소득층 아이들과 함께 공부하던 날들이 기억납니다. 때마침 봄이었는데 어느 날 다섯 살배기 꼬마 애가 손에 꿀 꽈배기를 한주먹 들고 와서 내 주먹에 전해주던 기억도 나네요. 시기적으로 참 많이 흔들리던 때였기도 한데 그 꼬마 애를 통해 더 단단해질 수 있었어요. 잘 줄 수 있는 것에 대해 미리 걱정하지 말길 바라요. 그렇게 잘 받다 보면 어느새 반대로 잘 주는 날도 오더라고요.

헐헐

2018.04.19 00:43:32

꿀 꽈배기 한 주먹.. 공감할 수 있는 느낌인 거 같아요. 그 한 순간.. 정말 찰나인데, 참 좋죠? 아이들한테 오히려 제가 더 받는 것 같아요. ㅠ 

뜬뜬우왕

2018.04.18 08:20:02

혹시, 받으면 이 사람이 날 좋은사람이라 여기고 기대하는게 공식화 될까봐...? 저는 그렇더라구요. 우린 좋은 관계지.알고 있는것까지만 좋아요. 그걸 선물로 표면화시키면 부담되고 내가 앞으로 더 잘해야 할거 같고..아이들..저는 길가다 재잘재잘 떠드면서 하교하는 아이들만 보지만, 그때마다 귀엽다 느끼지만 부대끼며 가르치는건 상상이 안되는데, 그렇게 해맑은 얼굴로 무언갈 주면 어떨런지..ㅎㅎ 돈벌이라고 하시지만 좋은일 하시네요.^^

헐헐

2018.04.19 00:47:15

정말 그런 것 같아요! 나는 그렇게 좋은 사람이 아니야. 나는 계속 좋은 사람이려고 노력할 생각이 없어. 나로 인해 상처 받을 수 있어... 같은 게 깔려있는 것도 같네요. 돈벌이로 시작했는데,, 쉽지 않은 일 인것 같아요. 그런데 기대하지도 않았던 데서 훅 들어오는  뭔가가 있네요

알린

2018.04.18 10:03:09

저랑 다르시군요... 저는 상납(?)을 요구하는데 말이죠..

헐헐

2018.04.19 00:48:41

하하.. 저는 언제쯤 ..? 부럽슴다

예쁘리아

2018.04.18 10:17:59

사실 어른이 되고 나서는 고등학생이 순수하게 보이죠..

헐헐

2018.04.19 00:49:20

그쵸.. 그때는 다 컸다고 생각했는데.. 심지어 초등학교 때 애 취급한다고 화냈던 기억이 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5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4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8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2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4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2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0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64 10
54723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2 [14] 스트링피자 2018-04-26 1253  
54722 누구를 원망한들 뭐에 쓰리요 [2] 두상미녀 2018-04-26 335  
54721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955  
54720 사람 마음이 참 신기하네요 [1] 몽봉구 2018-04-25 407  
54719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606  
54718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305  
54717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699  
54716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977  
54715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72  
54714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1031  
54713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299  
54712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82  
54711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397  
54710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717  
54709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382  
54708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415  
54707 댓글 부대와 드루킹 [3] Quentum 2018-04-19 186  
54706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447  
54705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541  
54704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403  
54703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819  
54702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096  
54701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1005  
»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794  
54699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436  
54698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488  
54697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856  
54696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1285  
54695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390  
54694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310 4
54693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384  
54692 직장 내 괜찮은 사람 [2] bee 2018-04-15 750  
54691 누가 제 상황 정리좀 해주세요~ [3] 로멩가리 2018-04-15 621  
54690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루... [10] 뜬뜬우왕 2018-04-15 698  
54689 사귀는 건 가요? [4] fink 2018-04-15 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