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72

그냥 스몰톡

조회 318 추천 0 2018.04.19 12:04:25

1. 일이 별로 없어 포털 연예기사를 클릭하다 러브패러독스가 생각났다.

여기 있던 고민글들이 여전한 것 같다^^

눈팅하던 시절 자주 보던 작성자 아이디도 보이고, 직접 이야기 나눈 적 없지만 괜히 반갑다.ㅎㅎ


2. 내 고민글을 보태보자면ㅎㅎ

이제 결혼 만4년차이고, 남편과 나는 꽤 비슷한 성향과 조건의 사람이다.

우린 모은돈 별로 없이 시작해서 보증금 4천의 원룸 월세에서 시작했고,

지금도 비슷하다.


둘이 벌지만, 잘버는 집의 외벌이와 비슷하다.

아이는 없고, 앞으로도 없을 계획이다.


양가 부모님 형편도 비슷하긴 한데, 시가어른들이 좀더 경제적으로 어려우신편이다.

아이도 없는 비교적 안정적인 맞벌이이니 양가 어른들께 넉넉히 쓰려고한다.

형편내에서


그런데 가끔 못난 나를 만난다.

작년 시어머니 환갑기념 시누이 가족과 해외여행을 다녀왔다.

무릎 아픈 시어머니와 시누이 아이들을 케어하느라(그닥 케어할건 없지만)

여행이다기 보다는 출장보다도 더 빡신 느낌이었고,

앞으로는 가족여행은 없다. 국내 리조트 정도가 내 한계다  이런 생각을 했다.


올해 시아버지 칠순으로 가족여행을 가자고 한다.

2박3일 제주도.

내 의견은 안물안궁이겠지만, 남편에게 형제들 전체 참여할 수 있게 가을쯤에 1박2일 정도로 리조트쯤이나 가는게 좋겠다고 했다. 난 이번은 휴가내기 좀 눈치보여 참석하기 어렵다고도 했다.


남편은 나만 갈게하고 말해줬지만, 시부모님은 서운하실 것 같다.

다른 것도 아니고 칠순기념인데.

내 입장에서는 어차피 전체 형제 가족들이 참여하는 것도 아니니 어쩔수 없지 싶은데,

서운하다해도 어쩔수 없이 안가겠지만 좀 신경쓰이는 것도 사실이다.


사실 내 부모님 환갑때는 그냥 평소 생신 용돈보다 좀 더 드리는 정도로 지나갔는데,

좀 서운하기도 하다.

그치만 또 생각해보면 남편 형제들이 효자인거고, 우리 형제들이 불효자라 그런걸 어쩌겠어 하는 생각이.

우리 부모님은 내가 여행가자고 하고, 영화보러 가자고 하면 왜 다 싫다고 하시는지.

시부모님과는 벌써 몇번 갔는데.


한번은 엄마랑 이야기중에 너네 시어른께는 생활비 드리냐고 물어보신다.

엄마랑 똑같이 용돈만 챙기는데 라고 말했더니, 생활이 되시냐고 물어보신다.


엄만 환갑 넘어서도 식당에서 일하는데.. 엄마보다 나이 적은 시어머니 집에 계신다고.

자식들이 더 잘챙기니 엄마나 좀 누리며 사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었다.


너무 속물같기도 하고, 남편을 배신하는 건가 싶어 지울지 모르겠지만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뜬뜬우왕

2018.04.19 13:38:46

서로 타협하고 잘살고 계신것 같아요,
글 읽으면서 이건님 참 착하시다.

이건

2018.04.20 09:01:11

남편이 제 부모님께 잘해서 제가 못난 구석을 보일 수가 없는거죠.

원래 착한건 아니고, 노력하는거죠;;

Waterfull

2018.04.19 15:58:55

결혼하면 애가 없어도

삶이 빡쎄네요.

힘들겠어요.

이건

2018.04.20 09:02:40

ㅎㅎ 맞아요. 삶이 빡셉니다.

우리집만 보다가 다른집 사는 것도 보게되니까 더 힘든것같아요.

우리집 형제들은 왜 이리 못난나 하는 자책도 들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7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29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48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13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40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53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46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28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531 10
54867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438  
54866 단 한 사람으로부터라도 충분한 사랑을 받고 자라면 잘 자랄 수 있... [4] Rooibos12 2018-04-19 666 5
»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318  
54864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691  
54863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920  
54862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를 보며 file 예쁘리아 2018-04-18 273  
54861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784  
54860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698  
54859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340  
54858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407  
54857 1825(paper crane) file [6] 예쁘리아 2018-04-17 409  
54856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671  
54855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1029  
54854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336  
54853 서른살의 넋두리 [6] 예쁘리아 2018-04-16 1033  
54852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255 4
54851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321  
54850 직장 내 괜찮은 사람 [2] bee 2018-04-15 629  
54849 누가 제 상황 정리좀 해주세요~ [3] 로멩가리 2018-04-15 539  
54848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루... [10] 뜬뜬우왕 2018-04-15 582  
54847 사귀는 건 가요? [4] fink 2018-04-15 566  
54846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지병은 재앙이란걸요. [3] grams 2018-04-15 791  
54845 러패에 오랫만에 왔네요 [2] Blanca 2018-04-15 208  
54844 나를 찔러보는 남자들 [4] 여자 2018-04-14 968  
54843 오늘 남자친구가 저희집에 인사와요 [1] 미미르 2018-04-14 413  
54842 아무나 만나보는것 어떠신가요? [7] Solarsolar 2018-04-13 988  
54841 저 짝사랑중인가봐요.. [8]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3 791  
54840 임경선작가님 도그우먼 2018-04-13 295  
54839 김기식 씨를 보며 [4] Quentum 2018-04-13 443  
54838 나저씨 키키코 2018-04-12 216  
54837 장거리 해외여행 가시는 분들께~~ [7] 다솜 2018-04-12 649  
54836 이별 속상...극복... [3] breen42 2018-04-12 462  
54835 여자가 늙는다는것 [9] 키키코 2018-04-11 1305  
54834 남친이 점점 더더더 좋아져서 고민이에요 ㅠㅠ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1 873  
54833 유부남을 좋아해요. [10] lanytheband 2018-04-11 1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