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41
결혼전제로 1년 조금 넘게 만난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원래 자주 다투다가 요즘엔 2-3일에 한번씩 크게 싸웠고 지난주말에도 어김없이 다퉜습니다.

그러던중 매주 교회에서 저희 엄마와 예배 드리기로했었는데, 연락도 없이 교회에 안나왔습니다.
제가 먼저 연락하기 전까지 연락한통 없다가 예배가 끝난 후 괘씸해서 연락하니 아파서 못나갔고 방금 일어났다고 하더군요.

남친이 아픈건 사실이였지만 만약 저였더라면
일어나자마자 부모님과의 약속을 못지켜서 어떻게하냐라는 둥의 연락을 했을것 같아요..
그치만 그 사람은 방금 일어나서 화장실을 다녀왔다. 라는 말만 했습니다.

저희 엄마는 정말 많이 실망하셨는데.. 아무리 제가 밉고 본인이 아팠어도 어른과의 약속을 대하는 태도가 너무 화났어요.
그리고 저희 집을 우습게? 가볍게 생각하는것 같아서 자존심도 상했고요.

그러다가 제가 너무 화나서 다음달에 예정되어있는
해외여행을 취소하겠다고하니..
저의 우유부단함이 지겹답니다. 저와의 만남도 후회스럽답니다..

그후로 남자친구는 제게 화가나서 한 말이다.
너도 내게 상처주는 말 했으니 똑같지 않느냐.
그만풀고 잘 지내자는데.. 제가 그사람에게
정말 정 떨어졌는지.. 아침에 이별하자고 하고,
해외여행 예약을 취소했습니다..

자존심도 상하고, 자존감도 떨어지고, 그에대한
실망감만 남았어요.

마무리를 어떻게 지어야할지 모르겠네요..


Waterfull

2018.04.24 14:22:54

어른을 핑계로

남자를 컨트롤 하려고 하지 마세요.

mai

2018.04.24 16:28:57

경험적으로 연인 사이에서 힘들었던 생각 중 하나가 "나라면 그렇게 하지 않았어"였던 것 같아요.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지 못하고 내 입장에서만 맞다고 주장했던 것 같아요. 

지나간 일 후회해봤자 소용없으니 지금이라도 조심하려고 하는 부분 중 하나인데요, 그게 어렵긴 해요. 

음... 이별 통보도 하셨고 해외여행도 취소하셨으니, 그에 대해서는 왈가왈부 할 수는 없을 것 같고, 

지금은 그저 머리를 차갑게 식히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헤어지는 것이 맞다면 더 마무리 지을 필요 없이 시간이 흘러가는대로 놔두는 것이 좋을 것 같고요, 

남자 친구도 본인도 상대방의 잘못만 들춰내고 한발 물러서지 않는다면 

이 관계는 더 이상 희망적이지 않을 것 같아요. 일단은 자기 스스로에게 계속 물어보세요. 

관계를 유지하고 싶은지 아닌지를요. 

mars1122

2018.04.24 17:00:11

마음이 위로되네요.. 따뜻한 조언 감사해요.

mai

2018.04.24 18:02:39

속이 많이 상하실거 같아요
아무래도 결혼을 전제로 만남을 이어와서
기대치가 더 높았을거 같아요
저도 늘 그랬거든요 지금은 남자도 나와 같은 사람이구나, 뒤늦게 깨닫고 있어요

힘드시겠지만 기운 내세요~

꾸미쭈

2018.04.24 20:48:41

별로인 남자와 희망을 이어갈 이유는 없다고 생각해요. 상대가 별로인지 아닌지는 전적으로 mai님께 달린거겠죠.

쵸코캣

2018.04.26 07:18:59

어른과의 약속에 대해 충실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실망이 컸을 것 같네요.

자주 싸우다 보니 서로 정이 떨어진 상태 같은데, 남자가 님 부모님과의 약속을 가볍게 여긴다는 건, 님을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거겠죠? 이쯤에서 그만두는게 좋을 것 같아요. 

어쩌다

2018.05.01 01:32:11

남친이 약속어긴 건 잘못한 거 같긴 합니다만 진짜 궁금해서 묻는 건데 왜 남자친구가 님 부모님이랑 예배를 봐야하죠? 그냥 개인적으로 남친 부모님이 같이 예배보자고 하면 되게 싫을 것 같고 그 자체가 저에 대한 예의나 배려없나 느껴질 것 같아요. 물론 전 딱 잘라 거절했을테지만요. 님은 반대의 경우라면 어떠실 것 같은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5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9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53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51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32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53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70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8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26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631 10
54711 믿음의 어려움 [2] daa 2018-04-29 561  
54710 바람인가요 [12] 하루하루하루 2018-04-28 1195  
54709 마지막 로그인 [2] 너때문에 2018-04-28 509  
54708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5] 권토중래 2018-04-27 506  
54707 연애하고싶어요 [3] 여름계획짜기 2018-04-27 1007  
54706 잘들 지내고 계신가요? :) [3] StFelix 2018-04-26 545  
54705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2 [14] 스트링피자 2018-04-26 1271  
54704 누구를 원망한들 뭐에 쓰리요 [2] 두상미녀 2018-04-26 339  
54703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1027  
54702 사람 마음이 참 신기하네요 [1] 몽봉구 2018-04-25 416  
54701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656  
54700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328  
54699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732  
»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1002  
54697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82  
54696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1060  
54695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308  
54694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89  
54693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508  
54692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732  
54691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419  
54690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421  
54689 댓글 부대와 드루킹 [3] Quentum 2018-04-19 189  
54688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469  
54687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556  
54686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414  
54685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836  
54684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114  
54683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1064  
54682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803  
54681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457  
54680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499  
54679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894  
54678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1307  
54677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