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87
살다보면 억울한 마음이 들 때가 종종 있습니다. 내게 화를 내는 상대에게 내 잘못, 내 책임이 아니라며 조목조목 반박을 하고 결국 논리적 납득을 시킨다고한들 서로에 대한 감정의 앙금까지 말끔히 씻어내긴 어렵겠지요. 그냥 인생이라는 게 원래 그런 것이려니 하고 넘길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Waterfull

2018.04.27 13:59:36

옛날엔 내가 피해자라 생각해서

모든 것을 조목조목 따져서 사과 받고

이해받고 받아들여지고 싶고 했었는데

요즘은 여유가 생겼는지

내가 이해해주면 어떨까? 이해가 안 되면 일단 이해 될때까지

그냥 품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자주 드네요.

아직 갈 길은 멀었지만..

권토중래

2018.04.27 16:47:06

그런 마음가짐 갖는 게 쉬운 건 아닌데 관대하시군요. 저는 다행히 문제가 생겼던 사람과 잘 해결을 봤습니다.

뜬뜬우왕

2018.04.27 16:56:11

가족외엔 깊이 좋아하지도 말고 깊이 이해하려 하지도 말자.타인에게 앙금이 생기면 잘 안씻겨 가더라구요.그러니 앙금생길 정도로 관여하려 한 내잘못이겠다...내가 억울하면 상대방도 억울하겠지...이런 마인드로 가고 싶은..잘..되야될텐데.

권토중래

2018.04.27 19:04:51

그러게요. 지향점과 현실 일치화가 참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스트링피자

2018.04.28 16:10:23

으아 제가 좋아하는 말중 하나 였는데.

나는 언제부터 산속에서 내정신을 잃어버렸는가....

나대로 나로살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3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3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2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4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99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6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6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5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2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20 10
54502 마지막 로그인 [2] 너때문에 2018-04-28 525  
»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5] 권토중래 2018-04-27 523  
54500 연애하고싶어요 [3] 여름계획짜기 2018-04-27 1027  
54499 잘들 지내고 계신가요? :) [3] StFelix 2018-04-26 573  
54498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2 [15] 스트링피자 2018-04-26 1304  
54497 누구를 원망한들 뭐에 쓰리요 [2] 두상미녀 2018-04-26 345  
54496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1146  
54495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731  
54494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405  
54493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803  
54492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1068  
54491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95  
54490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1128  
54489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319  
54488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94  
54487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746  
54486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755  
54485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483  
54484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454  
54483 댓글 부대와 드루킹 [3] Quentum 2018-04-19 200  
54482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557  
54481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587  
54480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423  
54479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863  
54478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146  
54477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1188  
54476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817  
54475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487  
54474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515  
54473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998  
54472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1355  
54471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411  
54470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327 4
54469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402  
54468 직장 내 괜찮은 사람 [2] bee 2018-04-15 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