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9

다 그런 건가요?

조회 787 추천 0 2018.05.09 01:34:07
친한 오빠에게 연애 고민 상담을 하던 중이었어요.
저에게 무심한 남자친구의 행동 때문에
고민이 되던 찰나 오빠가 아주 진지하고 솔직한 태도로 말을 했습니다.
그 말은 바로 “남자는 여자랑 한번 자볼라고 간이고 쓸개고 다 빼줄 거처럼 하기 마련인데 연애 초반에 그 정도면
말 다한 거 아니냐, 물론 경우의 수는 있겠지만
난 아니라고 본다.” 이거였는데요.


근데 과연 이게 이 오빠의 주관적 입장인지
정말 대개 그런 건지 다른 분들의 의견이 궁금해 글 올려봐요.
이 오빠가 살아온 환경? 주변 친구들 등등으로 인한 이 오빠만의 견해인가요?

물론 모든 것은 케바케이지만..
이 오빠의 말을 맞다고 생각해 버리게 되면
앞으로 나에게 잘해주는 남자를 만나게 되면
오해? 의심부터 생길 거 같아 두렵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Quentum

2018.05.09 01:48:48

네 맞습니다. 그 오빠의 말, 님이 이성으로서의 매력이 있는 것이고 남자는 일단 궁극적으로는 '섹스'를 원하기 때문에 다가오는 겁니다. 진정한 사랑이 있다고 하는데 그것은 정말 오랜시간동안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여성같은 경우는 마음정에서 비롯하여 육체관계를 허락하니 당연히 처음에는 이해가 안되겠죠. 

뾰로롱-

2018.05.09 09:06:31

전,, 케바케에 한표요- 

모든 남성을 섹스에 환장한 사람으로 보고싶지 않은 저의 환상이라 할지 몰라도.... 

1. 선천적으로 원래 성격이 무심한 사람 

2. freshgirl님을 (아직) 덜 사랑하는 사람

3. 1+2 모두 


셋중에 하나일것 같긴 해요. 

1번은 연애만 두고 봤을때 freshgirl님이 무던한 사람이 아니면 꾸준히 불만족스러운 연애를 할수 있어요. 

2번은 서로 더 애정이 깊어지고 잘 지내면서 나아질수도 있겠죠? 


섹스를 하기 위함만이 남자를 열정적으로 만드는 것은 아닐거라 생각해요. 

3월의 마른 모래

2018.05.09 10:18:28

제 친구들이 순수한건지는 모르겠지만 모임 6명중 그런 친구 1명. 나머지는 그냥 자기 일에 관심있고 부차적으로 여자친구 있으면 그 관계에 집중해요. 그리고 그 한명을 설명드리자면 자기일에 어떤 동기부여를 못느끼며 삶. 케이스 비이 케이스에 동의합니다.

워닝

2018.05.09 13:22:07

연애초기에 그런점을 발견했다면 글쓴이님 운이 좋으시네요

결혼까지도 그런거 모르고 결혼했다가 피보는 케이스 많이 봤어요

연애 극초반 아닌가요? 극초반에 그러는거는 케바케가 아니죠..


정리하시고 좋은 사람 만나시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424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9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1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5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8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8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4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6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4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10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607 10
54519 퇴사얘기... [5] 캐리석 2018-05-19 753  
54518 목욕탕 하수구 뚫어야 하는데 막막하네요. [18] Waterfull 2018-05-18 850  
54517 생일축하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덕분에 외롭지 않은 생일이 되었어요... [16] 밀크티가좋아요 2018-05-18 553  
54516 셀럽과 관종 그 사이. 헬조선에서 연예인 엄마로 산다는 것 칼맞은고등어 2018-05-16 714  
54515 S에게 [6] 십일월달력 2018-05-16 827  
54514 3개월간 휴가를 얻는다면 뭐 하고 싶으세요? [9] 챠밍 2018-05-15 681  
54513 헤어짐을 결심하는 때 [15] Thym 2018-05-15 1700  
54512 [살롱 드 조제]홍대 독서 5월 모임 모집합니다. 나리꽃 2018-05-14 376  
54511 이런게 결혼전 우울증일까요 [3] 미미르 2018-05-14 1133  
54510 나이부담 때문에 여성분께 질문드려요. [6] 미유 2018-05-14 1141  
54509 왜 저랑은 영화를 안 볼까요 ㅠㅠ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5-14 673  
54508 헤어진 남자친구 만나기로 했는데 무슨 말을 하죠? [1] dazzling 2018-05-14 949  
54507 [재공지]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2] 다시사랑한다고.. 2018-05-13 410  
54506 곧 귀국비행기를 타요. [8] 뾰로롱- 2018-05-13 696  
54505 30대 후반 소개팅후 애프터.. [5] 엉아v 2018-05-11 2279  
54504 어버이날 선물 [1] attitude 2018-05-10 363  
54503 마흔한살 남자, 서른여덟살 여자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5-09 1625  
54502 결혼할 사이면, 인사 드리러 가야할까요.. [7] 하얀장미 2018-05-09 946  
54501 알바 짤렸어요... [3] noctune 2018-05-09 827  
» 다 그런 건가요? [4] freshgirl 2018-05-09 787  
54499 선..소개팅 [5] 토요일오후 2018-05-08 1233  
54498 어버이날, 남친 부모님 [4] 하얀장미 2018-05-08 526  
54497 바빠서 더 재밌습니다. [6] Waterfull 2018-05-08 688  
54496 부동산 아줌마가 얘기해준 야무진 예비부부 이야기 [3] 미미르 2018-05-08 1082 1
54495 매일 생각나는 전여자친구 [3] 나도모르겠다 2018-05-07 1141  
54494 이별 후 답습. [3] 示示 2018-05-07 697  
54493 여자친구의 컴퓨터에서 발견한 전 남친의 사진 [18] 김말랑 2018-05-06 1568  
54492 [소모임]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11] 다시사랑한다고.. 2018-05-06 635  
54491 인스타그램 언팔로우 [11] 미래2 2018-05-06 1680  
54490 모든 사람이 의심스러울때,,, [3] Trawooma 2018-05-05 751  
54489 어린이날♧ [6] 뜬뜬우왕 2018-05-05 402  
54488 설레서 창피함 [6] dudu12 2018-05-04 1112  
54487 소개팅 후 계속 만남이 지속될 때 [8] 쵸코캣 2018-05-03 1815  
54486 스몰톡 [1] StFelix 2018-05-03 440  
54485 소개팅남과 6번째 만남~ [11] nj 2018-05-03 1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