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0

어버이날 선물

조회 353 추천 0 2018.05.10 10:29:57

어버이날 변변찮은 선물도 드리지 못했지만, 우연하게 흘러간 저의 미담이 부모님께 큰 선물이 되었다고 합니다.

5월 9일 늦은 저녁 퇴근길, 꼬옥 안아주시는 부모님의 품이 따듯하고 평온했습니다.


'우연은 노력하는 사람에게 운명이 놓아주는 다리'라고 했던가요.

일생이 길어 보이지만 길지 않은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이 짧은 인생 부모님께 행복만을 선물해드리고 싶네요.


사회생활을 하는 우리 직장인들에게 가정은 피난처이고 요새라고 생각합니다.

굳이 직장의 좋지 않은 이야기를 할 필요도 없으며, 식구들이 함께 식사를 나누고 서로 대화를 이어나갈 때 가정의 순기능이 작동하는 것이 아닐까요. 행복한 가정에 몸담고 있어서, 표현해야 할 때 표현할 줄 아는 부모님 아래 있어서 감사한 어버이날입니다.



몽이누나

2018.05.10 14:50:42

보기 좋아용~ 행복하세욥~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8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71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70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52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66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84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64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9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835 10
55409 What a coincidence - 인연과 우연. [18] 롤링스톤즈 2012-10-08 10291 26
55408 연애 중 괴로우신 분들을 위한 베리베리 스몰팁. [15] 3호선 2012-05-21 10357 24
55407 은근히 눈이 높은 사람들 [25] 앙드레몽 2012-04-02 10764 22
55406 앞 페이지의 영어 공부 어떻게 하냐는 글을 읽고... [17] DonnDonn 2012-03-19 10133 20
55405 20대 후반~30대 초반의 싱글 여성분께 드린 쪽지 [60] plastic 2014-05-20 10944 19
55404 결혼 - '그럼에도 불구하고' [32] 갈매나무 2012-12-13 10005 17
55403 연애 잘 하는 남자(엄청 깁니다 : 스압주의) [92] saki 2012-04-02 13213 17
55402 안타깝고,무섭네요. 해밀 2014-05-13 4316 14
55401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2693 14
55400 화장품과 피부관리에 대한 썰. 수정완료. [44] askdeer 2012-01-03 12200 14
55399 학교 도서관 정문 앞에 대자보를 붙이고 오니 [62] 원더걸 2013-12-17 7324 13
55398 삶이 만만치 않다고 느껴질 때 읽어봄직한 글... [6] 바둑이 2012-06-14 8502 12
55397 <캣우먼>글 임의로 삭제했습니다. [21] 캣우먼 2012-06-12 8547 12
55396 공창제가 대안이 될 수 없는 이유 [13] 눈사람 2012-01-17 18942 12
55395 과외 학생에게 고백받은 후기입니다. [120] 부대찌개 2014-04-30 12651 11
55394 봉봉2님께 [16] 애플소스 2014-03-04 5612 11
55393 용기냈어요. [11] 누누 2013-10-23 6214 11
55392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글(펌) [4] 제비꽃 2012-12-21 7387 11
55391 지금 와서 하는 생각이지만 [10] 담요 2012-08-22 7084 11
55390 '혼자'를 누리는 일 [14] 러브어페어 2014-04-29 8590 10
55389 아직 인연이 안 나타나서 그래요 [18] 앙드레몽 2012-10-08 11205 10
55388 [펌] 나이 들어 늦게 깨닫게 되는 우리 삶의 진실 [6] plastic 2012-06-15 6831 10
55387 (수정) 가르치려고 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50] sunflower 2012-05-27 6272 10
55386 loveable한, 말랑말랑 가벼운 상태 만들기 (퍼온글) [12] 녹차쉬폰 2011-05-05 31778 10
55385 마이바흐 [23] 모험도감 2017-03-02 1183 10
55384 "20년 지나도 뜨거운 사랑 있다." [38] Adelaide 2015-02-05 6109 9
55383 '생각으로' 라는 닉네임이 되게 익숙했는데 역시나는 역시나네요 [37] 다아시 2017-03-02 1312 9
55382 콘돔 이야기가 하고 싶어서요. [12] 헤르다 2014-05-19 6279 9
55381 어이가 없네요. [29] 석류알 2013-12-18 6483 9
55380 알고 있으면 유용한 사이트~ [14] 너는 완성이었어 2012-10-25 7775 9
55379 이런 연애 [27] 갈매나무 2012-06-15 7517 9
55378 <캣우먼>편지 고맙습니다. [17] 캣우먼 2012-05-15 5744 9
55377 허쥴선생 노동력 절감형 부엌 [12] 쥴. 2012-05-16 4924 9
55376 젊은 보수 [116] 너는 완성이었어 2012-12-20 6960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