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80

어제 예비신랑하고 얘기하다 펑펑 운 이후로 기분이 가라앉아 있어요.

예비 시부모님은 한국사람임에도 시부모님의 부모님부터 해외와 관련된 일도 많이 하고 해외에서 지낸 시간도 많아서 그런지 우리나라 고유의 유교문화같은걸 쓸데없다 여기고 싫어하세요. 그래서 저도 편하고 좋아요.

그렇지만 가끔은 좀 힘든게 아예 남한테 무언가를 받는것 자체를 싫어하셔서 남자친구도 그 부분을 신경을 많이 써요.

이번에 저희 부모님이 예단은 안하지만 우리 둘 한복은 맞춰주고 싶다고 하셔서 어제 맞췄었어요.

오빠도 내심은 하고 싶어해서 좋아했는데 오빠 어머니가 그렇게 좋아하시진 않는것 같아요.

그래서 어제 좀 갑작스럽게 진행이 되서 당황을 했는지 저희 부모님하고 식사하고 우리 둘만 있을때 계속 이걸 해도 괜찮은건지 모르겠다고 정말 예단에 들어가지 않는게 맞냐며 몇번을 물었어요.

거의 장장 한복얘기를 1시간 이상 나눴는데 억울하기도 하고 난 거의 한달전부터 우리부모님이 한복 해줄거라고 얘기했었는데 아무얘기없다가 이러는게 당황스럽기도 하고 내가 실수한건가 싶기도 하고 흥분해서 좀 따지다가 눈물이 나더라고요.

처음엔 나도 내 기분을 잘 몰랐었는데 말하다 보다 보니 알겠었어요.

우리 엄마가 내가 결혼한다고 예쁜 한복 맞춰주겠다고 하는건데 왜 시부모님 허락을 받아야 하는거지?

그리고 오빠는 내 남편이 되는거고 우리집 사위이기도 하는건데 왜 한복을 해주면 안되는거고 눈치를 봐야하는거지?

결국엔 왜 엄마가 내가 결혼하는데 한복 해주면 안된다는 거냐 우리엄마가 그거 선물도 못하냐 하면서 엉엉 울어버렸어요;;;;;

그러면서 드는 생각이 이게 바로 결혼이구나, 난 엄마 딸이기도 하지만 독립해야하고 다른집의 의견도 신경을 써야하는구나 이런생각이 드니까 계속 눈물이 나서.. 그리고 계속 기분이 가라앉아 있어요.

그냥 좀 결혼한다고 신나게 방방뛰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무거운 의미라는걸 이제야 깨달았나봐요.


참고로, 저희는 전통결혼을 해서 한복이 웨딩드레스에요.





Waterfull

2018.05.14 16:42:05

우리 엄마 <--라는 말도

내 아들에게 주는 선물을 허락할지 말지 결정하는 시부모 처럼

왠지 서로의 부모와 자식에게 분리되지 못한 사람들의

언어로 보입니다.

서러움은 이해하지만

각자 자신들의 탯줄을 끊는 데 조금 더 집중해서 봐야할 것 같아요.

미유

2018.05.14 16:43:09

결혼이 다가올수록 남자는 천하태평하고 여자는 조바심과 우울이 가득하대요. 제 여동생도 결혼할때 예물때문에 엄청 스트레스받고 속앓이도하고.. 결혼전 양가집간에 보이지 않는 신경전도 생기고.. 시어머니는 원치않는데 시누이가 명품백은 받아야한다며 입김을 불어서 결국 300만원대 루이비통 사드리고 나니 정착 우리엄마한테 내가 명품백 사준적이 있었나?하면서 왜 내가 우리엄마에게 안사준거 남의 엄마에게(신랑 어머니) 명품백을 사줘야 하냐면서 서럽게 울고 그랬거든요.
근데 결혼후엔 서로 집안끼리 사이좋고 알콩달콩 잘 살고있어요ㅎㅎ
다들 들어보면 결혼준비 기간에 원할한 케이스는 극소수같아요!

ㄷㅊㅋ

2018.05.14 18:46:45

내맘대로 한번에 되는 게 생각보다 많지 않다는 것땜에

결혼준비하면서 우울해지는 것 같아요. 

그래도 신혼여행부터는 님세상이여요. 

결혼식까지만 부모님들 마음 맞춰드리고

식 끝나면 맘대로 하세요~ 

혼자만 겪는 우울함 아니니 기운 내시고 식 잘 끝내시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119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83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1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70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10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2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39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4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32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50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2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7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44 10
54525 불안함에 대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 갑자기 아득합니다. [8] S* 2018-05-20 930  
54524 마음 다짐 [5] Waterfull 2018-05-20 592  
54523 이성적인 여자? [9] freshgirl 2018-05-19 1638  
54522 잊고 있었던 실수 [4] Bonfire 2018-05-19 518  
54521 연애문제 조언 부탁드려요 [10] 티키티키타타 2018-05-19 1151  
54520 퇴사얘기... [5] 캐리석 2018-05-19 742  
54519 목욕탕 하수구 뚫어야 하는데 막막하네요. [18] Waterfull 2018-05-18 834  
54518 생일축하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덕분에 외롭지 않은 생일이 되었어요... [16] 밀크티가좋아요 2018-05-18 545  
54517 셀럽과 관종 그 사이. 헬조선에서 연예인 엄마로 산다는 것 칼맞은고등어 2018-05-16 710  
54516 S에게 [6] 십일월달력 2018-05-16 820  
54515 3개월간 휴가를 얻는다면 뭐 하고 싶으세요? [9] 챠밍 2018-05-15 677  
54514 헤어짐을 결심하는 때 [15] Thym 2018-05-15 1670  
54513 [살롱 드 조제]홍대 독서 5월 모임 모집합니다. 나리꽃 2018-05-14 370  
» 이런게 결혼전 우울증일까요 [3] 미미르 2018-05-14 1124  
54511 나이부담 때문에 여성분께 질문드려요. [6] 미유 2018-05-14 1132  
54510 왜 저랑은 영화를 안 볼까요 ㅠㅠ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5-14 670  
54509 헤어진 남자친구 만나기로 했는데 무슨 말을 하죠? [1] dazzling 2018-05-14 924  
54508 [재공지]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2] 다시사랑한다고.. 2018-05-13 403  
54507 곧 귀국비행기를 타요. [8] 뾰로롱- 2018-05-13 689  
54506 30대 후반 소개팅후 애프터.. [5] 엉아v 2018-05-11 2242  
54505 어버이날 선물 [1] attitude 2018-05-10 361  
54504 마흔한살 남자, 서른여덟살 여자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5-09 1615  
54503 결혼할 사이면, 인사 드리러 가야할까요.. [7] 하얀장미 2018-05-09 937  
54502 알바 짤렸어요... [3] noctune 2018-05-09 808  
54501 다 그런 건가요? [4] freshgirl 2018-05-09 782  
54500 선..소개팅 [5] 토요일오후 2018-05-08 1214  
54499 어버이날, 남친 부모님 [4] 하얀장미 2018-05-08 511  
54498 바빠서 더 재밌습니다. [6] Waterfull 2018-05-08 686  
54497 부동산 아줌마가 얘기해준 야무진 예비부부 이야기 [3] 미미르 2018-05-08 1079 1
54496 매일 생각나는 전여자친구 [3] 나도모르겠다 2018-05-07 1126  
54495 이별 후 답습. [3] 示示 2018-05-07 694  
54494 여자친구의 컴퓨터에서 발견한 전 남친의 사진 [18] 김말랑 2018-05-06 1543  
54493 [소모임]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11] 다시사랑한다고.. 2018-05-06 631  
54492 인스타그램 언팔로우 [11] 미래2 2018-05-06 1659  
54491 모든 사람이 의심스러울때,,, [3] Trawooma 2018-05-05 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