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8
남다른 미모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유명 연예인의 자녀사랑/자랑글이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는걸 보며. 역시 헬조선에서 유명인으로 산다는 건 그리 쉬운일은 아니라는 걸 다시 한 번 느꼈다.

그야말로 전형적인 내로남불.

카스부터 인스타는 물론. 심지어 남편시부모친정부모들의 휴대전화 배경화면까지 내가 가득 채워둔 육아일기/성장 스토오리는 넘흐나 자연스러운 것.

하지만 유명인들의 자식사랑은 허세와 허영의 전형.
혹은 철저히 편집되고 가공된 사실.
그게 보도자료면 어떻고 허영이면 어떠하리.

우리가 아무리 물고 뜯고 맛보고 또 다시 씹어댄다 해도
전시용 판넬이나 사진이 아니라
집천장에다 마지막 만찬 밑그림을 그려도 나한테 등짝스매싱을 맞을 수 밖에 없는 내 자식의 현실.
그걸 책망하는 나의 수준이 갑자기 개선되는 것도아닌데.

그렇게 유명인들의 자식사랑 포스팅을 씹으면서도
사진 위에 물감을 덧칠하는 새로운 미술교육 정보를 공유하려 애쓰는
헬조선 워킹맘들을 보며.

다시 한 번 떠올리는 지겨운 이야기.
로맨스는 가깝고 불륜은 언제나 멀다는 거.

헬조선에서 유명인들의 진정한 로맨스란 건 그야말로 드라마 속에나 가능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 하나.
내가 하면 로맨쓰.
남이 하면 불륜이 되어 버리는 신기한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0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1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1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2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18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3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5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27 10
54743 연애문제 조언 부탁드려요 [10] 티키티키타타 2018-05-19 1116  
54742 퇴사얘기... [5] 캐리석 2018-05-19 708  
54741 목욕탕 하수구 뚫어야 하는데 막막하네요. [18] Waterfull 2018-05-18 766  
54740 생일축하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덕분에 외롭지 않은 생일이 되었어요... [16] 밀크티가좋아요 2018-05-18 520  
» 셀럽과 관종 그 사이. 헬조선에서 연예인 엄마로 산다는 것 칼맞은고등어 2018-05-16 665  
54738 S에게 [6] 십일월달력 2018-05-16 783  
54737 3개월간 휴가를 얻는다면 뭐 하고 싶으세요? [9] 챠밍 2018-05-15 663  
54736 헤어짐을 결심하는 때 [15] Thym 2018-05-15 1539  
54735 [살롱 드 조제]홍대 독서 5월 모임 모집합니다. 나리꽃 2018-05-14 351  
54734 이런게 결혼전 우울증일까요 [3] 미미르 2018-05-14 1056  
54733 나이부담 때문에 여성분께 질문드려요. [6] 미유 2018-05-14 1100  
54732 왜 저랑은 영화를 안 볼까요 ㅠㅠ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5-14 647  
54731 헤어진 남자친구 만나기로 했는데 무슨 말을 하죠? [1] dazzling 2018-05-14 811  
54730 박사모, 문빠 그리고 도스토예프스키 [2] Nietzsche 2018-05-13 317  
54729 [재공지]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2] 다시사랑한다고.. 2018-05-13 383  
54728 곧 귀국비행기를 타요. [8] 뾰로롱- 2018-05-13 657  
54727 30대 후반 소개팅후 애프터.. [5] 엉아v 2018-05-11 1913  
54726 어버이날 선물 [1] attitude 2018-05-10 349  
54725 마흔한살 남자, 서른여덟살 여자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5-09 1547  
54724 결혼할 사이면, 인사 드리러 가야할까요.. [7] 하얀장미 2018-05-09 887  
54723 알바 짤렸어요... [3] noctune 2018-05-09 723  
54722 다 그런 건가요? [4] freshgirl 2018-05-09 762  
54721 선..소개팅 [5] 토요일오후 2018-05-08 1110  
54720 어버이날, 남친 부모님 [4] 하얀장미 2018-05-08 491  
54719 바빠서 더 재밌습니다. [6] Waterfull 2018-05-08 668  
54718 부동산 아줌마가 얘기해준 야무진 예비부부 이야기 [3] 미미르 2018-05-08 1039 1
54717 매일 생각나는 전여자친구 [3] 나도모르겠다 2018-05-07 1025  
54716 이별 후 답습. [3] 示示 2018-05-07 665  
54715 여자친구의 컴퓨터에서 발견한 전 남친의 사진 [18] 김말랑 2018-05-06 1415  
54714 [소모임]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11] 다시사랑한다고.. 2018-05-06 607  
54713 인스타그램 언팔로우 [11] 미래2 2018-05-06 1433  
54712 모든 사람이 의심스러울때,,, [3] Trawooma 2018-05-05 711  
54711 어린이날♧ [6] 뜬뜬우왕 2018-05-05 382  
54710 설레서 창피함 [6] dudu12 2018-05-04 1087  
54709 소개팅 후 계속 만남이 지속될 때 [8] 쵸코캣 2018-05-03 1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