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5

코스트코 단상

조회 684 추천 0 2018.05.24 13:15:59

코스트코 시식코너를 참 좋아합니다.

볶음밥 종류부터 시작해서 만두, 탕수육,해초무침, 심지어 과메기도 먹어본적 있어요.

그래서 저는 거기를 코스트코 뷔페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밥부터 후식까지 돌다보면 배불러요.ㅋ

오늘은 키위를 시식하는데, 일렬로 착착 서는 사람들을 보며,

요새 드는 생각에 끼워봅니다.


결혼하는 사람들은 자기들이 왜 결혼하는지 알고 결혼할까?

그냥 나이 찼고,,해야만 하기 때문에 결혼하지 않을까?

저렇게 일렬로 착착 서는 사람들처럼,,,


동생식구들이 집에 놀러왔는데, 제부가 급하게 회사를 가야해서

운전 미숙한 동생에게 차키를 던지는데, 동생은 애들 데리고 갈거 생각하면 마음이 심란한지,

얼른 가야겠다고,하고 갔는데, 잘 도착했다는 문자 받을때까지 마음 심란했던 걸 생각하면요..


연애는 미션이 필요 없지만 결혼생활엔 매순간  미션을 수행해야 유지할수 있단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프로포즈할때 "우리 미션을 잘 수행할 파트너가 되자."라고 말할수도 있을것같아요.


저는 그런 미션을 잘 수행할수 있는 사람인가..

음 무서워요.ㅎㅎ

한적함에 몸이 익어버린 헤매고 있는 여자의 넋두리였습니다.


임작가님 말씀처럼 결혼 이라는건 어차피 망하지만,

그 시기에 가장 좋아죽겠는 사람을 만나면 미션수행할 용기가 생길까요...



Quentum

2018.05.24 13:23:08

시식하라고는 하긴한데 업체에서 팔려고 내놓은거니 한두개 정도 사오는것도 괜찬을듯 싶네요. 

Waterfull

2018.05.24 16:22:22

결혼은 인간이 노력해서 하는 건 아닌것 같아.

운이 그럴 운이 있으면 하는 것이고

결혼하는 운이 꼭 좋은 운이라고 말할수도 없고

뭐 결혼을 해야 사람이 성장할 수 있으면

결혼도 할 수 있겠지.

하지만 그게 뭐 인생의 중차대함을 결정짓는 그런건 아니라고

보는데.

지금 행복하지 않으면

뭐든 그것 때문에 내가 지금 행복치 않아.

라고 그것 탓하면서 내 탓을 피해갈 순 있겠지만.

3월의 마른 모래

2018.05.25 00:46:52

번식에 대한 욕구는 원초적이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결혼은 그 본능의 과정 아닐까요.(인간 문화의 특수성은 좀 있어보여요) 다른 동물들도 마찬가지 이겠죠. 그것에 왜라고 묻는 순간.....   

 ?????

권토중래

2018.05.25 18:09:31

전 종갓집 김치 시식 좋아해요. 상큼함.

쵸코캣

2018.05.27 01:54:23

내편이 있다는 사실, 그리고 가족을 통해 소속감과 안정감을 느끼고 싶은 인간 심리가 아닐까 싶네요~

결혼 제도가 선사하는 여러가지 법적 보호 장치가 주는 사회적 지위(?) 획득 같은거요. 결혼한 커플과 동거하는 커플을 비교했을 때...결혼한 커플은 제도권 안에서 보호를 받는 일종의 기득권이죠~


아시아시

2018.06.14 21:47:15

난 또 내가 악착같이 줄 서서 먹고 넘이 서있는 모습을 보아하니 초라해보여서

앞으로는 꽁으로 먹고 토끼지만 말고 구매도 해야겠다..... 라는 자조섞인 돌아봄인줄 알았네요 

그게 아니라니ㄷㄷ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22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09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9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6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38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5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09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0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0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0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33 10
54460 강남역에 조용한데 맛있는 술집, 또는 밥+술집 아시나요? [2] deb 2018-05-24 482  
» 코스트코 단상 [6] 뜬뜬우왕 2018-05-24 684  
54458 불편함 [8] Waterfull 2018-05-22 819  
54457 남자들은 정말 그냥 궁금해서 연락하나요? [3] 간장게장 2018-05-22 1482  
54456 전남친 연락인데 궁금해서요. [10] 파랑초록 2018-05-22 1184  
54455 불안함에 대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 갑자기 아득합니다. [8] S* 2018-05-20 961  
54454 마음 다짐 [5] Waterfull 2018-05-20 608  
54453 이성적인 여자? [9] freshgirl 2018-05-19 1974  
54452 잊고 있었던 실수 [4] Bonfire 2018-05-19 532  
54451 연애문제 조언 부탁드려요 [10] 티키티키타타 2018-05-19 1180  
54450 퇴사얘기... [5] 캐리석 2018-05-19 774  
54449 목욕탕 하수구 뚫어야 하는데 막막하네요. [18] Waterfull 2018-05-18 875  
54448 생일축하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덕분에 외롭지 않은 생일이 되었어요... [16] 밀크티가좋아요 2018-05-18 593  
54447 셀럽과 관종 그 사이. 헬조선에서 연예인 엄마로 산다는 것 칼맞은고등어 2018-05-16 723  
54446 S에게 [6] 십일월달력 2018-05-16 838  
54445 3개월간 휴가를 얻는다면 뭐 하고 싶으세요? [9] 챠밍 2018-05-15 692  
54444 헤어짐을 결심하는 때 [15] Thym 2018-05-15 1791  
54443 [살롱 드 조제]홍대 독서 5월 모임 모집합니다. 나리꽃 2018-05-14 397  
54442 이런게 결혼전 우울증일까요 [3] 미미르 2018-05-14 1175  
54441 나이부담 때문에 여성분께 질문드려요. [6] 미유 2018-05-14 1161  
54440 왜 저랑은 영화를 안 볼까요 ㅠㅠ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5-14 697  
54439 헤어진 남자친구 만나기로 했는데 무슨 말을 하죠? [1] dazzling 2018-05-14 1055  
54438 [재공지]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2] 다시사랑한다고.. 2018-05-13 427  
54437 곧 귀국비행기를 타요. [8] 뾰로롱- 2018-05-13 716  
54436 30대 후반 소개팅후 애프터.. [5] 엉아v 2018-05-11 2587  
54435 어버이날 선물 [1] attitude 2018-05-10 388  
54434 마흔한살 남자, 서른여덟살 여자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5-09 1661  
54433 결혼할 사이면, 인사 드리러 가야할까요.. [7] 하얀장미 2018-05-09 985  
54432 알바 짤렸어요... [3] noctune 2018-05-09 884  
54431 다 그런 건가요? [4] freshgirl 2018-05-09 801  
54430 선..소개팅 [5] 토요일오후 2018-05-08 1311  
54429 어버이날, 남친 부모님 [4] 하얀장미 2018-05-08 615  
54428 바빠서 더 재밌습니다. [6] Waterfull 2018-05-08 703  
54427 부동산 아줌마가 얘기해준 야무진 예비부부 이야기 [3] 미미르 2018-05-08 1106 1
54426 매일 생각나는 전여자친구 [3] 나도모르겠다 2018-05-07 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