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8
좋아하는 마음은 늘 표현했고
상대의 마음이 나 정도는 아니란걸 알고나서도
가랑비작전이네 뭐네 하면서 쉽게 포기를 안했어요.

그리고는 스스로 대단히 용기있다고 생각했죠.
뿌듯하기까지 했습니다. 망할.

어느날이었어요.
날씨가 말도 안되게 좋았고 하필이면 아무런 할 일도 없었어요. 최근 마음에 뒀으나 상대가 예스 하지 않아 어정쩡하게 지내고 있는 남자에게 연락하고 싶었습니다.

뭐라고 연락할 지 멘트가 머릿속에서 떠돌고
카톡을 보낼까
전화를 할까 고민고민했지요.

할까 말까의 문제는 이미 아니었어요. 망할.

그러다 문득
참 거절당하기 싫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시는 그의 젠틀하다못해 깍듯한 거절을 받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용케도 들기 시작했습니다. 올레.

그리고는 멘트생각을 멈추고 내 마음에 집중했어요.
또 거절당해도,
그래 선약이 있었겠지
이까짓 거절쯤이야 하며 정신승리 할 게 뻔한 나지만, 그냥 거절당하지 않는 게 좋지 않을까?

그리고는 머릿속에 가득 차 있던
그에게 연락하고 싶은 마음을 천천히 지워나가면서
동시에,
날씨도 좋고 할 일도 없지만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결정을 해 나갔습니다.

결국 그에게 연락하고 싶은 마음을 참아냈지요.

앞 뒤 생각하지않고 무작정 감정이 이끄는대로
살아왔던 나는 용기있는 것이 아니라,
갖고싶은 게 있으면 아빠의 주머니사정따위는 고려하지않고 무작정 쫄라대던 어린 나의 모습이었어요.

올 여름은 욘기 있는 것과
유아적 감정의 차이를 구분해내는 노력을 하며
보내게 될 것 같아요.


뜬뜬우왕

2018.05.25 19:19:09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
즐거울수 있는게 많은데 자존심 상하면서까지,
자기 모습이 보일때 쫌 민망하지만요,
그러나 인간이랑 노는게 젤 잼있으니깐요.
내가 좋아하는 인간이랑,
그래서 용기를 내게 되나봐요.
hello~할수 있는 또 누군가 만나시길~

너의이름은

2018.05.25 22:24:16

Hello. Stranger!

감사합니다 ^^

여자

2018.05.25 21:19:23

제 일기인줄 알았습니다. 지구 하늘 아래어 저와 같은 여성분이 있다는 사실에, 아주 조금은 위안을 받고 갑니다.

너의이름은

2018.05.25 22:24:51

정말요? 저 또한 너무너무 위로가 되네요.
제가 사실 이런 이유로 흑역사 부자거든요 ㅠ 흑.

유은

2018.06.22 02:09:35

저도 요즘 이런 생각 계속 하고 있어요.
남자친구를 잡으면 사람들은 걔한테 왜 매달리냐 하는데, 난 원래 내가 선택한 것을 옳은게 만들고 확인하고 싶어 다각도에서 계속 보고 파보고 부딪치는 사람이라는 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90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63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68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07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55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379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47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31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36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51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19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44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352 10
54428 등산 [5] attitude 2018-05-31 548  
54427 숏컷_ [11] 뜬뜬우왕 2018-05-31 764  
54426 그지 같은 회사 퇴사했습니다!!!!! [12] 지닝 2018-05-31 1264  
54425 항문성교가 보편적인가요? [24] 지나인 2018-05-31 2692  
54424 신형 그릴 [2] 로즈마미 2018-05-30 347  
54423 세번의 만남 그리고 끝맺음 [7] 아임엔젤 2018-05-30 1405  
54422 최근 신기한 경험을 했습니다. (다소 질문) [2] 설레니서레 2018-05-30 970  
54421 생각도 행동도 묵직한 사람이 되고싶은데 [3] 골든리트리버 2018-05-29 777  
54420 초여름의 맥주 [8] 십일월달력 2018-05-29 751  
54419 오해와 진심사이 [8] 뾰로롱- 2018-05-29 839  
54418 여자는 관심없어도 답장해주고 전화도 하나요..??잘모르겠어서써봅니다... [8] 내사랑멍멍이 2018-05-28 1479  
54417 알 수 없는 그 아이, [1] 여자 2018-05-28 521  
54416 설레서 또 창피함 [3] dudu12 2018-05-28 669  
54415 남자친구가 외롭게하네요 [9] 줄리아로봇 2018-05-28 1342  
54414 남자는 시각적 동물인가? [1] Nietzsche 2018-05-27 1329  
54413 마음이 외로워요 [5] Nylon 2018-05-27 746  
54412 요즘은 클래식이 좋네요. [7] 권토중래 2018-05-27 517  
54411 인간관계에 너무 어려워요... [3] 인내고독 2018-05-26 805  
54410 분명 못생겼는데, [2] 뜬뜬우왕 2018-05-26 967  
» 유아적 감정을 용기로 포장했던 날들에대한 소회 [5] 너의이름은 2018-05-25 666  
54408 짝사랑을 지켜보면서 [7] Quentum 2018-05-25 743  
54407 [광고] 마하마야 페스티발 file Waterfull 2018-05-25 258  
54406 요즘에 셀프소개팅 보는 재미에 가끔 들어와요. [1] 귀찮아요 2018-05-24 601  
54405 강남역에 조용한데 맛있는 술집, 또는 밥+술집 아시나요? [2] deb 2018-05-24 513  
54404 코스트코 단상 [6] 뜬뜬우왕 2018-05-24 723  
54403 불편함 [8] Waterfull 2018-05-22 844  
54402 남자들은 정말 그냥 궁금해서 연락하나요? [3] 간장게장 2018-05-22 1888  
54401 전남친 연락인데 궁금해서요. [10] 파랑초록 2018-05-22 1265  
54400 불안함에 대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 갑자기 아득합니다. [8] S* 2018-05-20 991  
54399 마음 다짐 [5] Waterfull 2018-05-20 626  
54398 이성적인 여자? [9] freshgirl 2018-05-19 2296  
54397 잊고 있었던 실수 [4] Bonfire 2018-05-19 560  
54396 연애문제 조언 부탁드려요 [10] 티키티키타타 2018-05-19 1198  
54395 퇴사얘기... [5] 캐리석 2018-05-19 797  
54394 목욕탕 하수구 뚫어야 하는데 막막하네요. [18] Waterfull 2018-05-18 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