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87

도망

조회 474 추천 0 2018.06.01 13:18:09

아버지의 코를, 어머니의 눈을 나는 닮았지만

사실은 연인이었던 L을 더 많이 닮아 있었다.

 

그녀는 항상, 약한 자를 더 사랑하라 했고

몸을 해칠 수 있는 것들로부터 무던히 피하라 했다.

 

서른해 가까이 싫어하던 비를 좋아하기 시작하던 때도 그 즈음이었다.

나를 이루는 대부분이 그런 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L에게서 도망칠 수 있었던 것은

L은 늘 내게 강자였고,

그로 인해 내 몸이 망가지고 있음을 느꼈기 때문이다.

 

이제는 다 사라진 자리에,

타고난 코와 눈처럼 어쩔 수 없이 닮아 있는 몇 가지가

가끔 그 때를 떠올리게 한다. 단지 그것 뿐.



뜬뜬우왕

2018.06.01 13:26:19

무지무지 좋아했던, 지금도 좋아하는, 그 사람이랑 닮았다고 생각했고,

안어울린다고 했던 사람에게도 우린 닮았다고, 같은 세계 사람이라고 우기고 싶었어요.

그런데 그거 아세요? 생각은 시각도 위조해요.ㅋ

봄냉이

2018.06.01 13:47:25

시적이네요. 강해서 피한다라... 저는 보통 싫어지면 지긋지긋하면 피하게 되던데. 도망보단 차단, 단절. 아직 인생을 더 살아봐야 할까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136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90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2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71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11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4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41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5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33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51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30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8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53 10
54567 인종차별녀의 최후 로즈마미 2018-06-07 355  
54566 3개월만에 인사이동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9] 셀린느 2018-06-06 799  
54565 대학교는 위험해, 이 중 하나의 스킬을 가져가렴 [6] 로즈마미 2018-06-05 806  
54564 아빠 엄마 [1] 로즈마미 2018-06-04 435  
54563 어딜가도 예쁜 계절. [7] 몽이누나 2018-06-04 858  
54562 남성우월주의 모계사회? 헬조선에서 빨리 결혼하고 싶다면 장모님을 ... [5] 칼맞은고등어 2018-06-04 897  
54561 정말 오랜만에 왔어요..ㅋㅋㅋ [2] 김성현 2018-06-04 390  
54560 결혼하면 좋은점 알려줌 [3] 로즈마미 2018-06-02 1885  
54559 오늘부터 하복인데? [1] 로즈마미 2018-06-01 527  
54558 혹시 카네기코스 들어보신분 계신가요? [2] 4월에내리는비 2018-06-01 572  
54557 그리운 옛날 [4] 봄냉이 2018-06-01 671  
» 도망 [2] 십일월달력 2018-06-01 474  
54555 결혼정보회사 가입하지 말아요 [1] 사람냄새 2018-06-01 984  
54554 사람찾기 [3] allysun 2018-06-01 677  
54553 등산 [5] attitude 2018-05-31 517  
54552 숏컷_ [11] 뜬뜬우왕 2018-05-31 691  
54551 그지 같은 회사 퇴사했습니다!!!!! [12] 지닝 2018-05-31 1153  
54550 항문성교가 보편적인가요? [24] 지나인 2018-05-31 2313  
54549 신형 그릴 [2] 로즈마미 2018-05-30 314  
54548 세번의 만남 그리고 끝맺음 [7] 아임엔젤 2018-05-30 1197  
54547 최근 신기한 경험을 했습니다. (다소 질문) [2] 설레니서레 2018-05-30 936  
54546 생각도 행동도 묵직한 사람이 되고싶은데 [3] 골든리트리버 2018-05-29 711  
54545 초여름의 맥주 [8] 십일월달력 2018-05-29 713  
54544 오해와 진심사이 [8] 뾰로롱- 2018-05-29 790  
54543 여자는 관심없어도 답장해주고 전화도 하나요..??잘모르겠어서써봅니다... [8] 내사랑멍멍이 2018-05-28 1172  
54542 알 수 없는 그 아이, [1] 여자 2018-05-28 459  
54541 설레서 또 창피함 [3] dudu12 2018-05-28 598  
54540 남자친구가 외롭게하네요 [9] 줄리아로봇 2018-05-28 1297  
54539 남자는 시각적 동물인가? [1] Nietzsche 2018-05-27 1018  
54538 마음이 외로워요 [5] Nylon 2018-05-27 701  
54537 요즘은 클래식이 좋네요. [7] 권토중래 2018-05-27 491  
54536 인간관계에 너무 어려워요... [3] 인내고독 2018-05-26 761  
54535 분명 못생겼는데, [2] 뜬뜬우왕 2018-05-26 924  
54534 유아적 감정을 용기로 포장했던 날들에대한 소회 [5] 너의이름은 2018-05-25 632  
54533 짝사랑을 지켜보면서 [7] Quentum 2018-05-25 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