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06

새벽 전남친전화

조회 981 추천 0 2018.07.05 17:36:15
싸우다가 제가 헤어지자고 했어요 너무 힘들다고.
아마 그사람 상처받았을꺼요ㅠ
삼일뒤에 염치없이 다시 잡았지만 벌써 마음정리를
하고있더라구요...
전 솔직히 다시 만날줄이알았거든요 ㅠ
일주일 시간을 달라고 해서 기다리는도중 4일후에
카톡으로 아무리생각해도 좋은결말이 나오지 않을것같다고 미안하다고..연락이 왔어요.
진심이냐고 다시 맞춰나갈 여지가 없냐니깐 미안하대요ㅠㅠ

그리고 저는 후회하고 자책하며 보냈어요
그사람 그리워하면서ㅠ
그이후 아무연락어없이 지내다가 새벽에 부재중 전화
가 와있더라구요.
술김에 전화한건 알았지만 그래도 이사람이 날
생각하고 있구나 내심 고맙고 싱숭생숭했어요..
어제 전화했었냐고 카톡을 보냈더니
미안하다면서 술을 너무 많이 먹었다고...
다시는 이런일 없도록하겠다고.....

예상답변이었는데 전 왜 서운한건지..
술안먹고 전화해두되는데ㅠㅠ
이미 끝난거죠?ㅠ


Waterfull

2018.07.05 20:15:15



야야호

2018.07.05 20:43:29

끝은 아닌데

위와 같은 상황에서는

남자쪽이 몸이든 마음이든 심심할 때 써먹는 와일드 카드 정도가 되겠죠

일종의 보험상품이랄까.. 

orang

2018.07.05 22:12:14

좀 미치신 것 같네요
저 위의 상황이 어딜봐서 보험상품으로 보이나요

래빗키스

2018.07.14 02:49:31

윗 댓글분이 말이 거칠긴 했지만

남자분이 술 마시고 몸이든 마음이든 쉽게 생각하고 연락 했다는 뜻 같아요.

비오늘날엔비빔면

2018.07.06 13:20:31

진짜입장은 모르겠지만 제가 보기엔 상대방분도 헤어지시고 힘드신것 같아보이네요. 아직 완전히 정리가 안된상태에 술을 먹으니까  감정조절이 안되서 연락하신것 같네요...안타깝지만 시간이 약입니다ㅜ.ㅜ

mai

2018.07.07 10:36:45

어쩔 수 없죠... 

그래도 상대방한테 끌려다니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의미 부여 같은거 나중에 지나고 보면 다 무용하더라고요. 

그냥 전화왔구나, 쌈박하게 객관적인 사실만 인지하시길 바래요. 

앞으로 다시 안한다고 했으면 안하겠구나. 그래 잘 살아라 

이 정도 선에서 마무리가 깔끔할 것 같아요.


다시 만날 인연이었으면 붙잡았을 때 붙잡혔을 거에요. 

술먹고 연락한건 상대방의 실수가 맞아요  

gksdid77

2018.07.07 16:30:43

네.. 술먹고 한건알았지만 혹시나 해서 카톡 보냈는데 너무 찌질한가요? 얘가 아직 연연해하고 있구나 생각하겟죠?

iron

2018.07.07 16:46:47

술먹고 전화하는거 너무 싫더라구요 잊고있는데 괜히 파문일으키고 그냥 잊으세요~

윌리엄

2018.07.09 15:35:30

술먹고 전화하는거  제 경험에 좋은 건 아닌것 같습니다, 그게 남자 입장에서는 약간의 면피를 기대하고 할 수 있는거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7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1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9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3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93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7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6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7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017 10
54701 여자인데 헌팅을 해보고 싶습니다 [15] pass2017 2018-07-07 1014  
54700 남편의 성매매. 이젠 돌이킬수 없는 걸까.. [7] sjn4 2018-07-07 1294  
54699 서울 [2] 십일월달력 2018-07-06 453 3
54698 곁에 사람이 없는 나이 [8] bestrongnow 2018-07-06 923  
54697 이해하기 힘든... 엄마 친구 아들인 오빠 [8] 쵸코캣 2018-07-06 634  
54696 작은 돗단배의 주인 [6] 뾰로롱- 2018-07-06 357  
» 새벽 전남친전화 [9] gksdid77 2018-07-05 981  
54694 왜 행복할 수 없는걸까? [10] Air 2018-07-05 766  
54693 네이버 웹툰과 오디오클립 [1] 칼맞은고등어 2018-07-05 296  
54692 아직 해보지도 않은 일인데 항상 겁먹고 피하고 싶어해요... 조언 ... [7] 마미마미 2018-07-05 540  
54691 "못생겼어, 내눈에 이쁘면 됐지" [11] 아하하하하하하 2018-07-04 942  
54690 진짜 만나기싫어요 [7] hades 2018-07-04 777  
54689 뭘까. [10] 뜬뜬우왕 2018-07-04 563  
54688 무슨 저격글 떳는건가요? [1] Quentum 2018-07-04 391  
54687 나의 언어습관 [7] 뾰로롱- 2018-07-03 622  
54686 회사에서 저에게 화낸 언니, 아무리 생각해도 수긍이 안돼요 [11] 프카 2018-07-03 719  
54685 이진학 야야호 칼맞은고등어 [5] Cnp 2018-07-02 868 1
54684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안내드려요, 7월 도서명: 빛의 물리학 melancholy 2018-07-02 204  
54683 소개팅 후 애프터 신청 [6] namu123 2018-07-02 1164  
54682 장문) 소개팅으로 만난분과 끝났는데 카톡에 아직 떠요 [4] 니모뚜루르 2018-07-01 862  
54681 이성과의 스터디 [3] 산드라 2018-07-01 395  
54680 강인한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요? [10] 헐헐 2018-06-30 859  
54679 오늘 혹시, [3] Thewarmestblue 2018-06-29 565  
54678 저 소개팅해요 두근두근ᆢ [1] hades 2018-06-28 597  
54677 Enduring [2] 십일월달력 2018-06-28 490  
54676 나의 상사 [1] attitude 2018-06-28 349  
54675 실패하는 연애의 특징 [1] 다솜 2018-06-28 846  
54674 (남자분들께)무슨 의미인가요 [7] 한여름소나무 2018-06-28 1151  
54673 연애를 지속하는 조건 [9] 로멩가리 2018-06-28 1007  
54672 또한번의 자립하기? [5] 뾰로롱- 2018-06-27 495  
54671 제가 이상한지 봐쥬세요 [11] 둥글게둥글게 2018-06-27 957  
54670 유치뽕짝 시 [2] 뜬뜬우왕 2018-06-26 212  
54669 오늘 강남역 부근에서 보실분 계세요? 녹차마루 2018-06-26 523  
54668 아주 가끔씩 시를 써요. [3] 십일월달력 2018-06-26 278  
54667 친구의 결혼 말리고싶어요 조언부탁드려요 [13] ricky5335 2018-06-26 1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