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9

나이를 안먹을 것 같았는데 벌써 서른 입문했네요. 


인맥이 넓은 편은 아니지만 틈틈히 연락하며 지내는 사람들은 몇 있는데 

요즘은 그 사람들과도 멀어지는 느낌이 크게 다가옵니다. 


학창시절부터 지겨울만큼 매일 연락하며 쿵짝 잘 맞았던 16년지기 친구랑 

여행 다녀온 후로 뭔가 싸운것도 아닌데 서로 연락 한번 안한지 반년이 되어가고 

날 궁금해하지 않고, 날 찾지 않는 사람, 날 만나려 하지 않는 사람들을 

내가 굳이 안부물어가며 만나려 애를 써야하는지 생각도 많이 하게 되구요. 

시간낭비 감정낭비 하지말고 나만의 시간을 갖자고 생각하며 

일도 열심히 하고 이것저것 배우러 다니고 틈틈히 혼자 여행도 다니고 

나름 바쁘게 살고있기는 한데 주변에 사람이 점점 없어지는건 좀 외롭네요. 


이제는 하나 둘 결혼도 하고 애도 있는 친구들이 늘어나서 

각자의 세계가 달라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들도 별로 없고 

아직 결혼생각은 없는지라 딱히 부럽거나 궁금한것도 없는데 

괜히 다들 앞서가는 것 같고 저만 머물러 있는 느낌도 들고요.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는 할말이 많을 줄 알았는데 

그동안의 공백 때문인지 왠지 서먹하고 불편하고.

괜히 형식적인 이야기만 하다 우리가 시시콜콜 주고받던 대화들 

예전의 그 관계는 어디로 사라진건지 생각도 많이 하게되고. 


나이 들면서 사람들이 점점 멀어지는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니 

혼자 편하게 지내라고 얘기들 많이 하는데 

막상 '세상에 나 혼자다!' 라는 생각으로 살려니 

인간과의 교류랄까, 그런것들이 너무 그리워지고 

그동안의 인연들이 다 거쳐가는 인연이라는 생각을 하니 

힘빠지고 허무하기도하고 그렇네요. 


일하다 말고 어디선가 '진정한 친구가 셋만 되도 성공한 인생' 이란 말을 읽었는데 

그 말이 왜 나왔는지 조금 알것 같기도 해서 끄적거려봤는데 생각보다 길어졌네요.

아마 다들 비슷한 감정이시겠죠? 

오늘도 스스로 행복해질 수 잇는 방법을 찾아봐야겠습니다! 





Thewarmestblue

2018.07.06 08:10:04

앗 제가 쓴 글인줄...! 나이가 조금씩 드니까, 주변 인간관계가 정리가 되는 것 같아요- 저도 정말 비슷한 감정이 요즘 자꾸 드네요-

빠이

2018.07.06 08:48:39

글읽으면서 나만그런게 아니구나 생각했어욤,

저두여행후 서먹해진 20년지기 친구가있어요... 세상 둘도 없는 베프였는데 뭐가문젠지모르나..

아마 서로에서 섭섭한 부분이있었던거같아요...

근데 살아보니 다살아지네요... 결혼한친구와 결혼안한친구는 베프여도 친구일수없는 뭔가의 벽이있는건지...

근데 나이조금더먹은 제생각엔 굳이 애쓰지않아도되는거같아요

인간관곈 애쓴다고 되는게아니고 그냥 내비두믄 되지않을까요? 사회생활하다보믄 누구나 친구가 될수있으니까욤^^


사랑과열정

2018.07.06 11:55:42

저도 순간 제가 쓴 글인줄 알았네요. ㅋㅋ 나이가 들면서 겪는 어쩔 수 없는 과정인 것 같아요.

Waterfull

2018.07.06 12:08:23

추천
2

저도 막상 그렇게 혼자가 되어가나부다. 하고 있었는데

옛말이 다 맞다 싶은 것이

인생 초기의 친구들이 한차례 썰물이 되어 쭉 빠지고

새로운 친구들 무리가 밀물처럼 들어옵니다.

물론 옛날의 그 치기 우쭐 이런거 없고

민낯 친구들이라 더 좋은

어른으로 만났지만 어른의 가면 속의 아이들이 친해져버린

그런 친구들이 한차례 또 오는 것 같아요.

이제는 진짜의 나를 사랑해주고 아껴주는

그런 친구들이 될 수 있어서

더 좋아요.

제 나이는 48세이고 이제서야 이러니

그냥 나이는 참고 하세요. 제 친구들 나이는 40-60입니다.

뜬뜬우왕

2018.07.06 16:35:09

추천
1
전 사십인데 공감해요. 친구들이 늦게 결혼들을 많이해서 삼십후반정도까지두 잘놀고 했는데 지금은 다들 애낳고 살기바쁘고 회사다닐때도 여직원들이 또래라 친구처럼 잘 지냈는데 회사 관둬버리니까 지금은 낙동강 오리알 된 느낌.ㅋ
원체 사람 직접 만나는 것보다 웹상에서 꽁냥꽁냥 하는걸
좋아해서 러패가 비중이 커지는.ㅋㅋ
사십인 지금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인간관계로나
일이로나, 뭔가 전환점이 되는 시기 같아요.ㅎ

eungdo

2018.07.07 01:11:28

제 이야긴줄 알았어요 정말-

다들 비슷하게 살아가구나 안도하면서도 마음 한켠이 서글프네요

Blanca

2018.07.10 19:01:10

저는 외국에 오래 살다보니 한국에서 알았던 대부분의 친구들과 자연스럽게 멀어졌어요. 공유할 수 있는게 점점 적어지니 연락 빈도가 줄어들고, 마침내는 서로 궁금하지 않아졌어요. 

연락이 끊어졌다고 그 친구들이 저의 친구가 아니었다고 말할 수는 없어요. 내 인생의 한 부분을 만들어준 친구들이었으니까요. 진실한 친구가 아니었던게 아니라, 이제 각자 삶터에서 만날 또 다른 인연들을 위해 서로 자리를 비켜준거라고 생각해요. 


dudu12

2018.07.13 23:55:30

저는 그래서 가끔은 사람과 가까워지는게 꺼려지기도 하더라구요. 기대한만큼 내게 좋은 사람이 아닐까봐, 내가 다른 사람에게 실망을 줄까봐, 또는 관계라는 것에 묶이게 될까봐요. 다들 비슷한 감정을 느낀다고 위로받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424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9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1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5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3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8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8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4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6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4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10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607 10
54659 제 상황, 조언 좀 해주세요.ㅠㅠ [1] bubu 2018-07-11 297  
54658 싸이 콘서트 가시는분있으신가요?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7-11 153  
54657 19))30대중반 남자 체력 [22] ryn 2018-07-11 2353  
54656 취업과 사업 시작 사이에서의 고민 [3] 지나인 2018-07-11 359  
54655 끝을 정해놓고 시작하는 관계 [4] chocovi 2018-07-10 611  
54654 여-히사시부리! [1] 4000m걷기 2018-07-10 244  
54653 남자친구 회사에 선물같은거 보내보신분 계실까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09 434  
54652 나이차이 나는 연애에 대해서 질문이 있습니다 [29] 윌리엄 2018-07-09 1528  
54651 연애하면서 가족들에게 연인 소개 [4] levent 2018-07-09 685  
54650 이제 20살 선배님 조언해주세요 [8] 3S실천하자 2018-07-08 545  
54649 빗속에서 [3] Marina 2018-07-08 414 1
54648 야채참치, 고추참치 [8] 권토중래 2018-07-07 528  
54647 덕질 [1] Rooibos12 2018-07-07 299  
54646 남편의 성매매. 이젠 돌이킬수 없는 걸까.. [7] sjn4 2018-07-07 1357  
54645 서울 [2] 십일월달력 2018-07-06 467 3
» 곁에 사람이 없는 나이 [8] bestrongnow 2018-07-06 943  
54643 이해하기 힘든... 엄마 친구 아들인 오빠 [8] 쵸코캣 2018-07-06 648  
54642 작은 돗단배의 주인 [6] 뾰로롱- 2018-07-06 366  
54641 새벽 전남친전화 [9] gksdid77 2018-07-05 1058  
54640 네이버 웹툰과 오디오클립 [1] 칼맞은고등어 2018-07-05 311  
54639 아직 해보지도 않은 일인데 항상 겁먹고 피하고 싶어해요... 조언 ... [7] 마미마미 2018-07-05 552  
54638 "못생겼어, 내눈에 이쁘면 됐지" [11] 아하하하하하하 2018-07-04 958  
54637 진짜 만나기싫어요 [7] hades 2018-07-04 792  
54636 뭘까. [10] 뜬뜬우왕 2018-07-04 572  
54635 무슨 저격글 떳는건가요? [1] Quentum 2018-07-04 398  
54634 나의 언어습관 [7] 뾰로롱- 2018-07-03 636  
54633 회사에서 저에게 화낸 언니, 아무리 생각해도 수긍이 안돼요 [11] 프카 2018-07-03 732  
54632 이진학 야야호 칼맞은고등어 [5] Cnp 2018-07-02 887 1
54631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안내드려요, 7월 도서명: 빛의 물리학 melancholy 2018-07-02 208  
54630 소개팅 후 애프터 신청 [6] namu123 2018-07-02 1441  
54629 장문) 소개팅으로 만난분과 끝났는데 카톡에 아직 떠요 [4] 니모뚜루르 2018-07-01 965  
54628 이성과의 스터디 [3] 산드라 2018-07-01 401  
54627 강인한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요? [10] 헐헐 2018-06-30 873  
54626 오늘 혹시, [3] Thewarmestblue 2018-06-29 568  
54625 저 소개팅해요 두근두근ᆢ [1] hades 2018-06-28 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