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5

지나간 20대에는 하고싶은 거 어지간한 거는 다 해보고 산 거 같습니다.

돈이 많이 드는 건 아니었지만 이것저것 배우고 싶은 거 배우고, 대외활동 등으로 유럽이랑 홍콩 등등도 다녀와보고 십여년 전이지만 클럽도 가보고; 등등

아직 하고싶은 데 못해본 게 골프배우기 (나이 더 들면 자연히 배우겠죠?ㅋ), 사격해보기 등등인데

길거리나 카페에서 헌팅도 해보고 싶네요.


제가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된 데에는 제 학부 지도교수님 영향이 있는 거 같아요. 

오래전에 단체로 식당에서 식사를 하는데 

서빙하는 젊은 남자를 보고 지도교수님이 (결혼을 늦게하고 아이가 없는 중장년층의 여자교수님)

"얘, 내가 좀 젊었으면 저 남자에게 말 걸어보고 싶다"

뭐 이런 비슷한 식으로 말씀하셨던 거 같아요.


저는 서빙하는 남자분을 눈여겨 보지 않아서 그렇게 잘생겼는지 여부는 모르겠고

지도교수님이 그런 류의 말을 제게 한 건 처음이자 마지막이고, 전혀 생각해본 적 없는 대사라서 좀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아직도 기억이 나는거겠지요 ㅎㅎㅎ


제 인생모토가 후회하지 말자여서

제 교수님이 그런 생각을 하신 걸 보고는, 저도모르게 '나도 나이먹고 후회하기 전에 헌팅이나 해봐야겠다' 싶었나봐요 ;;;

제 성격이 막 수줍음타는 성격이 아니고 처음보는 사람에게도 말을 잘 거는 성격이라 가능할 것도 같은데

문제는 아직 그정도로 말걸고 싶은 이성을 아직 못 봤네요.

제 눈에 문제가 있는건지, 저라는 인간은 좋아함이라는 감정이 최소한의 교류가 쌓이고 나서야 발생하는 것인지...

아무튼 더 나이먹기 전에 해보고 싶은데 ...... 왠지 못해보고 죽을 거 같네요 ㅋㅋㅋ 아 이거 못하면 죽겠다 싶은 것도  아니구.



노타이틀

2018.07.07 10:05:27

헌팅을 당하시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ㅋㅋㅋ

pass2017

2018.07.07 13:21:21

음 근데 국내, 해외 모두 포함하면 네다섯번 정도는 헌팅 당했었어요. 근데 다 별로인 사람들이었고 의도가 빤히 보이는 헌팅들이라 별 가치없는 것들이지만요ㅠㅠ 그리고 그것도 오래전 일......ㅜ.ㅜ

PEARL

2018.09.12 05:25:56

여행지에서 혼자 국밥먹는 남자를 한번 잘 찾아보세요. ㅎㅎ

뜬뜬우왕

2018.07.07 10:28:05

맘 한켠에 위시리스트로 남겨두고 상상하는것두 나름 즐거워요.ㅎ

pass2017

2018.07.07 13:22:40

그것도 일리가 있네요. 막상 결과가 안 좋은 거 보다는 몇개 정도는 상상만으로 이루면 적어도 멘탈은 다치지 않겠네요 ㅎㅎ 

쵸코캣

2018.07.07 12:29:33

사람 한번 사는데 이것 저것 다 해보고 죽어야죠...

저는...나중에 늙어서 죽는 날이 다가올 때... 왜 더 열심히 공부나 일을 하지 않았느냐보다..왜 더 열심히 놀고 사랑하지 않았느냐 이걸 더 후회할 것 같아요. 뭐든지 때가 있죠... 과감하게 질러보는건 젊을 때 해볼만한 것들이니까...한번쯤 경험삼아 질러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네요. 

pass2017

2018.07.07 13:25:36

맞아요, 나중에 후회하는 게 정말 무서워요. 근데 아직 먼저 말걸어보고 싶을 정도의 이성을 거의 못 마주쳐봤고,,, 작년에 한 번 정도 그런 적 있었던 거 같은데 당시 제 상태가 메롱이고 여자친구 있으면 어쩌지 이런저런 생각으로 그냥 단념했었네여

물냉면

2018.07.07 13:04:56

전 경험 있어요. 철저히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외모로만 공략 ㅎㅎ 한 번은 카페알바생, 연락없음으로 실패로 끝났고요. 몇 년 뒤에 또 무슨 용기가 났는지 호프집 알바생. 그 땐 연락처 주고 받고 두어 번 더 보기도 했어요. 다 지금보다 몇 살이라도 어렸기에 가능했던 일이네요. 지금은 그럴 의욕도 관심도 없네요. 하고싶을 때 해보세요~젊을 때 느끼는 일상에서의 신선한 자극이랄까 그런 정도의 것이니까요.

pass2017

2018.07.07 13:26:36

오 용자가 여기 있으시네요! 일상에서의 신선한 자극이라는 표현이 딱인 거 같아요. 저도 더 늦기전에 기회가 오길

꾸미쭈

2018.07.08 19:30:15

근데 막무가내로 아무 남자나 헌팅하는건 의미없다고 생각해요. 헌팅하는 족족 딸려오거든요 ㅋㅋㅋ 좀 친분있는 사람들중 괜찮은 사람 골라서 드라마나 영화에서처럼 말 건네는게 나을듯해요.

pass2017

2018.07.09 03:01:48

으으 그게 더 낫겠죠 아무래도...? 알고지내는 사이니 어느정도 검증도 되고... 어렵네요, 말시키고 싶은 사람이 나타날지 과연ㅡ

Waterfull

2018.07.09 14:53:37

전 헌팅은 해 봤는데

어릴 때 술 취하면 주변에서 술 마시는 분들 전화번호를 그렇게 많이 따와서

아침에 보면 여자 남자 전번이 3-4개씩 있었던 것 같아요.

기억 나지 않으니 그대로 폐기 했구요.

이런 버릇 때문에 주변 남자들이 제게 대쉬하지 않았던 것 같아요.

 

SnLnBnS

2018.07.11 16:41:03

남자들도 밑도 끝도 없이 여자분이 들이대면 당황합니다 ㅋㅋㅋ


pass2017

2018.07.12 06:43:49

ㅋㅋ 그냥 안하는 게 낫겠어요. 이제껏 알지도 못하는데 강한 끌림이 생겼던 적도 없구. 잘생긴 남자야 거리에서 몇 번 봤지만 단지 그걸로 들이대고 싶을 정도로 환장한 것도 아니고. 흑역사 하나 더 만들기 전에 그냥 환상속에 고이 접어두는 걸로 ㅎㅎ

래빗키스

2018.07.14 02:12:11

어차피 스쳐 지나가면 부끄러움도 의미없는데 해보시는걸 지지합니다.ㅎㅎ 

잘 안되더라도 어차피 남이고 평생 볼일 없잖아요. 잘되면 조상님부터해서 하느님 부처님 감사합니다...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9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4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3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4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4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5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1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6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8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66 10
54890 취업과 사업 시작 사이에서의 고민 [3] 지나인 2018-07-11 330  
54889 끝을 정해놓고 시작하는 관계 [4] chocovi 2018-07-10 564  
54888 여-히사시부리! [1] 4000m걷기 2018-07-10 226  
54887 남자친구 회사에 선물같은거 보내보신분 계실까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09 409  
54886 나이차이 나는 연애에 대해서 질문이 있습니다 [29] 윌리엄 2018-07-09 1342  
54885 나이들수록 속이 빈 게 편하네요 허허 [2] pass2017 2018-07-09 619  
54884 연애하면서 가족들에게 연인 소개 [4] levent 2018-07-09 649  
54883 이제 20살 선배님 조언해주세요 [8] 3S실천하자 2018-07-08 523  
54882 빗속에서 [3] Marina 2018-07-08 395 1
54881 이번 중국여행을 통해 [3] Maktoob 2018-07-08 286 1
54880 야채참치, 고추참치 [8] 권토중래 2018-07-07 507  
54879 덕질 [1] Rooibos12 2018-07-07 281  
» 여자인데 헌팅을 해보고 싶습니다 [15] pass2017 2018-07-07 982  
54877 남편의 성매매. 이젠 돌이킬수 없는 걸까.. [7] sjn4 2018-07-07 1231  
54876 서울 [2] 십일월달력 2018-07-06 433 3
54875 곁에 사람이 없는 나이 [8] bestrongnow 2018-07-06 894  
54874 이해하기 힘든... 엄마 친구 아들인 오빠 [8] 쵸코캣 2018-07-06 615  
54873 작은 돗단배의 주인 [6] 뾰로롱- 2018-07-06 350  
54872 새벽 전남친전화 [9] gksdid77 2018-07-05 910  
54871 왜 행복할 수 없는걸까? [10] Air 2018-07-05 747  
54870 네이버 웹툰과 오디오클립 [1] 칼맞은고등어 2018-07-05 284  
54869 아직 해보지도 않은 일인데 항상 겁먹고 피하고 싶어해요... 조언 ... [7] 마미마미 2018-07-05 531  
54868 "못생겼어, 내눈에 이쁘면 됐지" [11] 아하하하하하하 2018-07-04 911  
54867 진짜 만나기싫어요 [7] hades 2018-07-04 759  
54866 뭘까. [10] 뜬뜬우왕 2018-07-04 549  
54865 무슨 저격글 떳는건가요? [1] Quentum 2018-07-04 383  
54864 부서이동했어요 [6] 골든리트리버 2018-07-03 463  
54863 나의 언어습관 [7] 뾰로롱- 2018-07-03 612  
54862 회사에서 저에게 화낸 언니, 아무리 생각해도 수긍이 안돼요 [11] 프카 2018-07-03 708  
54861 이진학 야야호 칼맞은고등어 [5] Cnp 2018-07-02 836 1
54860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안내드려요, 7월 도서명: 빛의 물리학 melancholy 2018-07-02 196  
54859 소개팅 후 애프터 신청 [6] namu123 2018-07-02 945  
54858 장문) 소개팅으로 만난분과 끝났는데 카톡에 아직 떠요 [4] 니모뚜루르 2018-07-01 777  
54857 이성과의 스터디 [3] 산드라 2018-07-01 387  
54856 강인한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요? [10] 헐헐 2018-06-30 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