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93

안녕하세요,


최근 맘에 드는 친구를 만나, 좋은 감정으로 만나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이 관계에 대한 기대가 서로 다르다는 걸 알았고, 그래서 마음이 복잡합니다. 이 친구의 생각은, 이 관계는 언제가는 끝날것이고, 헤어진 이후에 발생할 수 있는 불편한 상황이 부담스러우니, 비밀연애를 하자는 겁니다.


네, 저도 알아요, 영원한 관계는 없겠죠. 그런걸 바라는 것도 아니구요. 그렇지만 시작부터 끝을 정해놓은 연애라니, 잘 받아들여지지가 않습니다. 저는 하루를 만나더라도 저와의 관계를 소중히 여기고 마음을 다하는 그런 연애를 하고 싶어요. 이 친구가 정말 좋지만, 이런 세팅에서 마음을 다해 상대방을 아끼고 신뢰할 자신이 없네요. 저보다, 주변관계를 더 중요시 하는 것 같아 이미 저는 상처를 받았어요. 저와의 관계로 인해 무언가를 잃게 되는건 바라지 않는다는 얘기니까요. 


마음이 너무 아프지만, 여기서 그만 정리하는 것이 맞겠죠? 

<script src="chrome-extension://hhojmcideegachlhfgfdhailpfhgknjm/web_accessible_resources/index.js"></script>


iron

2018.07.11 00:26:19

네.. 좀 이기적인것 같아요 한번정도는 글쓴님 생각을 말해보고 그래도 굽히지 않고 비밀 연애만 고집하면 그때는 정리하는게 좋을거같아요

chocovi

2018.07.14 00:38:03

댓글 감사해요-! 그냥 정리해야 하나, 얘기라도 해봐야하나 고민하다 내 마음은 이렇다 얘기했더니 고민했던게 무색하게 받아들이고 미안하다고 하더라구요- 속마음은 어떤지 모르지만, 먼저 다른 사람들한테도 오픈하고 그러는거보면, 한번 믿고 같이 가봐도 괜찮은 거겠죠? 조언 다시한번 감사해요 :)

쵸코캣

2018.07.11 05:28:18

이 관계가 어차피 끝날 거라고 예상하는 확실한 이유가 있나요?

그게 둘다 납득이 가는 명백한 이유라면 지금이라도 헤어지고 다른 사람을 만나는게 좋을 것 같네요.

그게 아니라면 그 사람이 님을 생각하는 마음이 거기까지인 거라고 생각이 되네요.

chocovi

2018.07.14 00:58:47

저희가 미국에서 일하고 있는데 여기 얼마나 있을지 불확실한것 말고는, 따로 이유같은건 없어요. 제 생각엔 이전의 연애가 좀 힘들었던것 같아요 주변사람들 때문에-


나는 그냥 평범한 연애를 하고 싶고, 이 관계를 무엇보다 소중히 여기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니가 그렇지 않다면 나는 이 관계를 지속하기는 어려울것 같다고 얘기하니, 그런건 아니라고, 자기가 노력하겠다고 하네요. 주변 지인을 통해 들어보니, 가벼운 연애를 하고 싶어했던것 같더라구요. 저는 그런건 싫다고 분명히 말했고, 서로 생각이 다르다면 어쩔수 없이 정리해야겠구나 생각했는데, 순순히 제 말을 들어줘서 좀 놀라긴 했어요. 이후 더욱 친밀하게 꽁냥꽁냥 잘 지내고 있답니다. 댓글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33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00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06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7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99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6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03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8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089 10
55058 소개팅남에게 실수한일 일까요? [8] 슬픈고라니 2018-07-15 522  
55057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4] guskllrhkd 2018-07-15 398  
55056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guskllrhkd 2018-07-15 44  
55055 ㅇ 어쩔 수 없는 슬픔 에로고양이 2018-07-15 170 1
55054 직장동료에게 마음이 커져가요 [3] hades 2018-07-14 404  
55053 미묘하게 기분이 상하고 서운해지는 것 [7] 쵸코캣 2018-07-14 558  
55052 38. 사표에 대한 고민. [7] 골든리트리버 2018-07-14 466  
55051 똑똑하다는건 [2] 스맛 2018-07-14 314  
55050 너의 이름은 예쁘리아 2018-07-14 138  
55049 24에 여러 꼬리가 붙었는데요 [5] 뚠뚠뚠 2018-07-14 464  
55048 삶이 불안하다고 느껴질 때 어떻게 하시나요? [6] dudu12 2018-07-13 397  
55047 감정 쓰레기 투척 [14] Waterfull 2018-07-13 519  
55046 삼십대 남친이 3만원 커플링을 만들자고 했는데요. [15] viva_v 2018-07-13 715  
55045 상대방이 오바라고 느끼지 않을...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3 250  
55044 요새 자영업 하시는 분들 상황이 많이 힘드신가 보네요. [8] Quentum 2018-07-13 438  
55043 19)여자친구가 사후피임약을 먹게 되었네요... [6] 에코스톤 2018-07-13 666  
55042 너무나 진보적인.....(?) [13] 고민이많아고민 2018-07-12 548  
55041 신선한 소개팅앱 등장 [4] 러브캣히나 2018-07-12 360  
55040 Go [2] 뜬뜬우왕 2018-07-12 179  
55039 ㅇ 좋은 사람 [6] 에로고양이 2018-07-12 353  
55038 미­프진 구매대행 전문사이트, 낙태알약 구입, 초기임신낙태 상담가이... file 뚱땡이 2018-07-12 52  
55037 [7] herbday 2018-07-12 324  
55036 술 마시는 사람이 싫어요. [13] 지나인 2018-07-12 601  
55035 퇴사 통보 기간, [4] 여자 2018-07-11 359  
55034 제 상황, 조언 좀 해주세요.ㅠㅠ [1] bubu 2018-07-11 227  
55033 싸이 콘서트 가시는분있으신가요?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7-11 102  
55032 19))30대중반 남자 체력 [22] ryn 2018-07-11 1176  
55031 취업과 사업 시작 사이에서의 고민 [3] 지나인 2018-07-11 253  
» 끝을 정해놓고 시작하는 관계 [4] chocovi 2018-07-10 395  
55029 여-히사시부리! [1] 4000m걷기 2018-07-10 176  
55028 임신초기 낙태알약 구입 및 후기-임신초기 미­프진 구입 및 후기 file 뚱땡이 2018-07-09 170  
55027 남자친구 회사에 선물같은거 보내보신분 계실까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09 332  
55026 나이차이 나는 연애에 대해서 질문이 있습니다 [29] 윌리엄 2018-07-09 952  
55025 나이들수록 속이 빈 게 편하네요 허허 [2] pass2017 2018-07-09 480  
55024 연애하면서 가족들에게 연인 소개 [4] levent 2018-07-09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