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3

ㅇ 좋은 사람

조회 487 추천 0 2018.07.12 18:23:25
대체로 나의 연애는 하자가 있는 애인들을 그들의 부모나 친지에게 반품시키는 식의 결말로 끝나곤 했다. 사랑이야기는 불꽃같이 시작되어 고조되다가, 내가 더 이상 좋은 사람이길 포기하게 되는 순간 절정으로 치달았다. 그런 뒤엔 늘 씁쓸한 파국만이 남곤 했는데, 이쯤 되면 하자는 그들이 아니라 내게 있는지도 몰랐다. 난 다만 인정하고 싶지 않았을 뿐.


뜬뜬우왕

2018.07.12 18:58:24

언니,얼굴에 하자만 없음 되요.라던 옛 회사동료가 생각나요.대체 그 하자가 뭘까 지금도 잘 모르겠어요.

lastofus

2018.07.13 02:49:53

일기 같지만 성찰이 느꺼지네요

뾰로롱-

2018.07.13 09:31:09

연민은 사랑이 아니다... 

고양이님의 문제라면 하자있는 상대에게 끌리고 연애로 넘어가게 되는게 문제이지 않을까요? 

자존감을 좀 올리는 노력을 해보세요~ 

하자있는 상대에게 너무 과분한 나라는 인식을 가져보심이~


(그들보다 못난 고양이님이 아니라 생각해요!) 

Waterfull

2018.07.13 09:34:17

세상에 하자 없는 인간은 없다.

그리고 내가 반품한 상대는 상품도 아니었지만

가족으로 반품되지 않고

다른 더 나은 고객을 만나 팔렸을 것이다.

애초에 좋은 사람, 좋은 연인이 되고자 했던 내가 나빴다.

나는 나로 연애를 했어야 했었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인 척 하는 연애 말고.


권토중래

2018.07.13 12:34:28

누구나 하자는 있지요. 정도의 차이가 있을뿐..

비오늘날엔비빔면

2018.07.13 17:01:36

완전공감입니다.  상대방에게 좋은사람이길 포기하게되는순간 .. 상대방이 아닌 나자신에게 하자가있는지도 모르는 그말이 너무 공감입니다. 요즘  상대방의 ㅣ잘못이 아닌 저의잘못으로 저혼자 지쳐가는 중이거든요 공감하고갑니다ㅜ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6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5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4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updatefile [7] 캣우먼 2017-01-23 4718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6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2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9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9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8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4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49 10
54718 태어나고싶지않았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59  
54717 확실히 나는 남들과 다른 인생이야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511  
54716 저도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85  
54715 아빠에 대한 미운마음과 안쓰러움 [8] 수박중독 2018-07-18 440  
54714 이범석과 홍범도 [2] 다솜 2018-07-18 272  
54713 24살인데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친구하실분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7 832  
54712 흔한 중소기업의 휴가 쓰는법 [3] 로즈마미 2018-07-17 677  
54711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 [3] Marina 2018-07-17 491  
54710 "알아서 잘 해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7 366  
54709 일본이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통령 ㄷㄷ [22] Quentum 2018-07-16 695  
54708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5] 몽이누나 2018-07-16 606  
54707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안녕하세요. [1] 롸잇나우 2018-07-15 339  
54706 여름휴가 [1] 올리브블랙 2018-07-15 260  
54705 26살 직장인 여자입니다. "인생이 재미가 없어요." [18] 경현 2018-07-15 1266  
54704 유럽여행을 가는 여동생에게 [12] 십일월달력 2018-07-15 749  
54703 의견 좀 여쭐게요.. [16] freshgirl 2018-07-15 809  
54702 소개팅남에게 실수한일 일까요? [8] 슬픈고라니 2018-07-15 1134  
54701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4] guskllrhkd 2018-07-15 719  
54700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guskllrhkd 2018-07-15 118  
54699 ㅇ 어쩔 수 없는 슬픔 [1] 에로고양이 2018-07-15 252 1
54698 직장동료에게 마음이 커져가요 [3] hades 2018-07-14 670  
54697 미묘하게 기분이 상하고 서운해지는 것 [10] 쵸코캣 2018-07-14 968  
54696 똑똑하다는건 [2] 스맛 2018-07-14 429  
54695 삶이 불안하다고 느껴질 때 어떻게 하시나요? [6] dudu12 2018-07-13 604  
54694 감정 쓰레기 투척 [14] Waterfull 2018-07-13 761  
54693 상대방이 오바라고 느끼지 않을...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3 351  
54692 요새 자영업 하시는 분들 상황이 많이 힘드신가 보네요. [10] Quentum 2018-07-13 655  
54691 19)여자친구가 사후피임약을 먹게 되었네요... [6] 에코스톤 2018-07-13 1157  
54690 신선한 소개팅앱 등장 [4] 러브캣히나 2018-07-12 601  
54689 Go [2] 뜬뜬우왕 2018-07-12 239  
» ㅇ 좋은 사람 [6] 에로고양이 2018-07-12 487  
54687 술 마시는 사람이 싫어요. [13] 지나인 2018-07-12 828  
54686 제 상황, 조언 좀 해주세요.ㅠㅠ [1] bubu 2018-07-11 292  
54685 싸이 콘서트 가시는분있으신가요?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7-11 150  
54684 19))30대중반 남자 체력 [22] ryn 2018-07-11 2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