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0

당분간 골아픈 작업 중 러패를 페이스 메이커로 활용할 듯 하네요..

이달 말에 강제 종료!니깐 이 시기를 견뎌 보겠다.


참을성의 작동 기제는 저마다 다르겠죠.

나는 이 상황을 왜 참는가.

바닥엔 미안함이 깔려 있는 것 같고.

늘 구멍을 채우는 식으로 '함께'의 상황에서 활동해 왔기에. 

이번에 이 구멍을 채우고, 미안함도 비로소 버리고 홀가분해지리라.


작년 초에 고립감을 크게 느꼈었어요.

대의랄지 함께랄지..

내 활동 자아의 천성은 작은 성취도 유의미하다는 소박함과, 한번 제안해서 아니라면 아닌 거지 재차 무리하게 설득할 필요 있나 하는 무심함이 있는데요.

이게 어떻게 보면 내 코어인데 이게 자꾸 공격당하고 의심을 요구받아서..

남의 장단에 맞춰. 혹은 업무적 포지션에 맞춰. 애써 설득하다가 다양한 벽을 느꼈었고 

이후에 몇몇 사건을 계기로 칩거와 장기외박을 오가며 관계자들과 거리를 두는 시기를 꽤 길게 가졌어요.

(그 와중에도 그걸 비집고 들어오는 사람들이 있더라는. 자신의 걱정을 덜고자 혹은 요구와 비난과 충고를 던지고자.)

겨우 회복한 지 불과 보름?


지금 기록 작업이 개개인의 상처를 들쑤셔서 사람들이 폭염에 감정적으로 덧난 것 같아요.

다시 업무적 고립의 스멜이..

다짐이 필요합니다.

'나는 프로마감러"였"으니까 이 엿같은 시기의 엿같음에 최대한 휘둘리지 말고 시기가 되면 강제종료하리라.

기대수준을 낮추리라.'


암튼 심란한 와중에 혼밥 먹으러 가다가 동네 수다친구 어르신을 간만에 만나

다 쏟아내니 좀 속이 풀리데요.

진짜 반론 없이 귀기울여 주시고 깔깔 웃어 주시고 심지어 다 기억해 주심. 최고의 경청러.

지금은 속 시끄러우니까 못하지만

나중에 으르신이 되면 경청러가 되겠습니다.

좋은 경청은 치유력이 있다. 믿슙니다.

할머니 힐러, 멋지지 않나요.



Waterfull

2018.08.07 17:09:21

뭐 말이 사람 죽이기도 살리기도 하니까

꼭 좋기만 하겠우?

모험도감

2018.08.07 17:32:05

어휴 말이라고요. 말로 죽다 살았습죠 ㅋㅋ

권토중래

2018.08.12 08:03:32

저는 힐러라기에 순간적으로 온라인 게임 하신다는 줄 ㅋㅋ

그렇네요. 그런 어르신 힐러 멋지네요. 

모험도감

2018.08.12 22:13:25

만화동아리 선후배들이 게임하는 걸 보며 그 근처에도 안 가겠다고 다짐했어요.

프리셀과 지뢰찾기로 밤새는 인간인지라.

나이 먹으면 입 열지 말고 지갑을 열라잖아요. 지갑은 못 열어도 입은 닫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6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6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20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7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10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30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4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57 10
54785 채식을 끝마치며.. [14] 십일월달력 2018-08-07 555  
54784 언어를 쓸곳이없다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343  
54783 저는 그게 무척 궁금하더라구요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566  
54782 사랑이 주제인 책들을 읽고있는데 이해가 안가는게 많아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304  
54781 현 상황에 대한 잡생각 정리 (긴글입니다) [7] 볼매소년 2018-08-07 456  
» 할머니 힐러의 꿈 [4] 모험도감 2018-08-07 200  
54779 퇴사 고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3] 탱_탱 2018-08-07 538  
54778 썸이 끝나니 허무해요. [10] 몽몽뭉뭉 2018-08-07 858  
54777 정말 연인이 나타날까요? (나는 32살 여자) [37] 숑니승은 2018-08-07 1684  
54776 어른들 말씀. 그냥한말은 없는듯 [8] 골든리트리버 2018-08-06 814  
54775 가라앉은 스몰톸 [11] 모험도감 2018-08-06 469  
54774 현정권 >= 자한당 [3] Quentum 2018-08-05 149  
54773 가짜인생 [11] 가짜인생 2018-08-05 668  
54772 우울증 몇년동안 지속되니까 뇌가 죽어가는 느낌이 드러요 [9]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4 728  
54771 신혼집 명의 문제 [20] 키코KIKO 2018-08-03 1163  
54770 잘 노는 것의 정의가 뭘까요? [3] 아사이 2018-08-03 429  
54769 남자분들께 여쭐게요. 심리가 이해가 안가네요 [8] eungdo 2018-08-02 1140  
54768 아직 정리안된 생각들... 뜬뜬우왕 2018-08-02 208  
54767 심리가 궁금해요 [3] 언젠간 2018-08-02 363  
54766 오늘 깨달은 것(이벵 있음) [16] Waterfull 2018-08-02 586  
54765 $250 짜리 소비 [16] 뾰로롱- 2018-08-02 611  
54764 인생은 한 방향으로 간다. [2] Chiclovely 2018-08-02 472  
54763 죽는게 쉽지가 않네요 (후기) [5] 아사이 2018-08-02 622  
54762 소개팅 2년 후 어떻게 연락하면 될까요? [4] 아름다운날들3 2018-08-02 814  
54761 불균형 [5] dudu12 2018-08-01 384  
54760 초딩때..(셋이 싸우면 누가이겨요?) [2] 로즈마미 2018-08-01 202  
54759 김고은이 이상형이라는 남자 [14] Diceplay 2018-08-01 1184  
54758 친구구해여@@@@@@@@@@@@@@@@@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1 279  
54757 공황 고치는 법? [3] 뜬뜬우왕 2018-07-31 358  
54756 [합정/홍대]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에서 새로운 회원을 모집합니다. [1] 반짝별 2018-07-31 298  
54755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7-30 464  
54754 저같은 분 있나요 [20] Air 2018-07-30 1446  
54753 이번 정권을 재앙이라고 생각하는 이유 [5] Quentum 2018-07-30 403  
54752 삶에 갉아 먹히는 올해네요. [3] 일상이멈출때 2018-07-29 542  
54751 라디오, 러패 [2] dudu12 2018-07-29 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