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6

안녕하세요-

이 곳, 주인장입니다. 

7 만에 단편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습니다. 저마다의 자리에서 저마다의 고통을 품고 살아가는 강인하고도 사랑스러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어요. 소설은 자신이 주인인 인생을 살아가기 위해 고독한 싸움을 벌이는 등장인물들을 통해 삶이란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고통스러울지언정 스스로를 존중하는 인생을 살아가는 ([곁에 남아 있는 사람][나의 이력]), 지극한 사랑이 보여주는 애틋한 대안([치앙마이], [사월의 서점]),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며 찾는 삶의 의미([Keep Calm and Carry On]), 누가 뭐라 해도 내가 사랑하는 것을 지켜가고자 하는 마음 ([안경]) - 복잡한 마음을 가진 더없이 인간적인 등장인물들은 손쉬운 해결책으로 도피하지 않고 자신의 인생에 일어난 크고 작은 사건에 온몸으로 부딪히며 때로 좌절하고 때로 무너져 내립니다. 그리고 저마다의 싸움을 거치며 계절을 통과하고 나면, 그들은 어느새 다시 스스로 몸을 일으켜 앞으로 걸어나가고 있습니다. 소설의 등장인물들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곁에 남아 있는 사람] 목차 

1. 곁에 남아 있는 사람

2. 안경

3. 치앙마이

4. 우리가 잠든 사이 

5. 나의 이력서

6. Keep Calm and Carry On

7. 사월의 서점 




달려라 달려

2018.09.04 23:34:36

소개만 봐도 보고 싶네요. 꼭 사서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삐북이

2018.09.07 15:45:24

"비밀글 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4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2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6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0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1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1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8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48 10
55246 카페에서 번따 당한 날 new zweig 2018-09-20 27  
55245 임신초기 낙태 방법 공유 newfile [3] 톡Danco88 2018-09-20 42  
55244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new Quentum 2018-09-20 48  
55243 임신초기 증상으로 테스트 없이 임신가능성 진단하기 -- 호르몬 변화... new [3] 약물유산 2018-09-20 32  
55242 임신초기 유산방법 알아보자 new [2] 유나리 2018-09-20 21  
55241 임신초기증상총정리 해보았어요 참고해보세요 new [3] 효빈아 2018-09-20 27  
55240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new [1] 로즈마미 2018-09-20 65  
55239 임신초기증상 중 원치않는 임신인 경우 대처법 new [3] 임신1주차증상 2018-09-20 28  
55238 대화, 다툼 new [13] stepbystep 2018-09-20 154  
55237 첫 소개팅과 인연.. new [12] 스머펫트 2018-09-20 178  
55236 바쁘고 매일 일만 남친에게 update [4] levent 2018-09-20 205  
55235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update [3] 스토리북 2018-09-19 200  
55234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update [13] 백구 2018-09-19 266  
55233 나도 참 그렇다 update [3] dudu12 2018-09-19 113  
55232 보면 볼수록 마음이 끌립니다. 어떻게 다가가면 될까요? update [8] Maktoob 2018-09-19 220  
55231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update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134  
55230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282  
55229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4] 로즈마미 2018-09-19 267  
55228 소개팅남에게 다시 연락해도될까요 [6] kkmmz 2018-09-19 274  
55227 친구한테 남자친구를 그새끼라고 지칭하는 것을 들어버렸어요. [18] 서리닝 2018-09-19 367  
55226 자꾸 화를내는이유가 왜일까요...ㅠㅠ [7] 으아아아아!! 2018-09-19 257  
55225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1] 스캣 2018-09-19 144  
55224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4] 모던걸 2018-09-19 380  
55223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243  
55222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266  
55221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162  
55220 4년간의 연애가 끝난 뒤 [4] lazymin 2018-09-17 476  
55219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347  
55218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214  
55217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298  
55216 죽고싶기도 하고 살고 싶기도 하고 [9] 김두두 2018-09-16 357  
55215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685  
55214 이상한 후회 update [7] dudu12 2018-09-15 456  
55213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268  
55212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