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저보다 큰 노력을 하지 않은 것 같은데 더 많은 걸 가진 사람이 부럽고 질투가 날 때가 있어요.

그사람은 그사람이고 나는 나라고 생각해야할 것 같은데

부러움에 얄밉다는 감정이 올라오는 나를 보니

지금의 나는 참 마음의 여유가 없구나 느끼네요. :'(




Quentum

2018.09.09 13:40:41

추천
2

'같은데' 잔아요 :) 그 사람이 님이 안보이는데서 엄청난 노력을 할 수도 있는거죠. 참마음의 여유구나 이건 무슨 말씀인지 모르겠네요. 

몽몽뭉뭉

2018.09.09 16:40:10

헐.. '여유가 없구나' 였어요 ㅋㅋㅋ 왜 저렇게 썼지?

그친구도 노력을 할지도 모르죠. 하지만 제 노력이 덜 했을거라곤 생각하지 않아요.

세상이 공평하다고 생각하며 살고 있진 않은데 문득 서러웠어요.

이런 감정이 동력이 되면 좋겠지만 딱히 전투력(?)은 없는지라, 부정적인 기분 털고싶어 글을 썼구요 ㅋㅋ

뜬뜬우왕

2018.09.09 15:41:43

순간 느껴지지 않나요?두고두고는 느껴지지 않던데,
나쁜감정이 순간 들때 아 이럼 안되지 하고 고쳐먹음,
그다지 나쁜것 같진 않은 저의 기준,ㅎ

몽몽뭉뭉

2018.09.09 16:42:37

맞아요 :D

딱히 득 될 것 없으니 흘려보낼게요. 내 일에 집중하면 또 잊겠죠.

Waterfull

2018.09.09 16:54:39

질투심이 생기는 것은

나도 그렇게 살거나

그 사람이 가진 것을 나도 갖고 싶기 때문입니다.

그 사람이 가진 것을 내가 가질수 없다고 생각하거나

가능성이 낮을 때

우리의 심리는

그 사람이 별다른 노력을 하지 않고 그것을 얻었을거야라면서

자신을 위로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대다수 거짓이죠.

그들은 그만큼의 노력과 대가를 치르고 그것을 얻었을 것이고

노력을 하지 않았다면 다른 곳에서 대가를 치르고 있을 것입니다.

님이 원하는 것만 바라보고 간다면

타인을 질투하게 되는 일은 적을 것입니다.

있어도 자신의 마음을 볼 수 있게 될테구요.

야야호

2018.09.09 23:44:27

우아한 백조조차 수면 아래에서는 뺑이치고 있다는거..

남의 노력을 폄훼하는 사람 치고 제대로 된 사람 없더군요

dudu12

2018.09.10 18:21:49

질투를 느낄 수도 있죠. 그걸 뭐 나쁘게 겉으로 표현하거나 훼방놓는 것도 아닌데요 뭐. 혼자 속으로는 무슨 말을 못하고 무슨 감정인들 못느끼겠습니까. 구질구질하게 쫓아가서 괴롭히고 끌어내리는거 아니면 괜찮다고 봅니다. 별 노력없이 많은 걸 얻는 사람도 있고, 노력해도 못얻는 사람도 있는 것 같더라고요. 길게보면 그 상황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겠지만요

유연

2018.09.13 16:37:46

큰 노력을 하지 않는 것 같은 사람

그 분은 노력을 드러내고 있지 않을 뿐 아닐까요 ?


슈코

2018.09.14 21:00:01

저도 가끔 그런생각 들때 있어요.

하지만 그 사람이 지금의 위치에 있기까지, 그것을 유지하기 위해 분명 포기해야 하는 것들을 떠올려봐요. 

'나는 그것들을 (어쩌면 내 예상보다 더 많은것들) 포기할 자신이있는가..?' 라고 스스로에게 물어본다면

역시나 대답은 'no' 예요. 자신이 없더라구요. 

자신이 있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그 모든것들을 다 포기하고 올인해보세요. 

그럼 얻게될지, 더 잘 될지 누가 아나요 ^-^ 

쵸코캣

2018.09.14 22:29:10

그사람이 님보다 노력하지 않았는데 잘 되는 것일 수도 있어요. 그치만 만약 그게 사실이라면 그건 그 친구가 님보다 갖춘게 많아서 일거에요. 예를 들어 머리가 더 좋다든지, 재능이 있다든지, 대인관계가 좋다든지, 하다못해 운이 좋다든지 등등... 살다 보면 타고난 재능과 능력이 굉장히 중요하다는거, 그리고 노력도 중요하지만 노력이 다가 아니라는건 조금만 사회 경험 해보면 다 아실텐데요. 그리고 세상은 원래 불공편하다는 것도요. 그걸 받아들이고 님은 님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서 님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하는거... 그게 맞는 거라고 생각해요. 어차피 나는 남과 같을 수가 없어요. 나보다 잘난 사람도 있고, 못난 사람도 있고요. 그걸 받아들이세요. 그리고 지금 잘나가는 것 처럼 보이는게 5년을 갈 지 10년을 갈 지...그건 그때 가 봐야 아는거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6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4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8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6 10
55137 D-26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0 337  
55136 공공기관 입사 18개월, 돈도 그렇고 힘이드네요. [8] 파라독스 2018-09-09 946  
55135 40대에도 불같은 연애가 가능할까요? [5] 티크 2018-09-09 814  
55134 전남자친구에게 연락 [11] 페일 도그우드 2018-09-09 661  
55133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 [28] 하림윤 2018-09-09 977  
» 질투심이 생길 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몽몽뭉뭉 2018-09-09 608  
55131 혹시 성대 졸업생이신 분 계신가요 [3] 昨夜はブルーMonday 2018-09-09 578  
55130 보통 모임에서 어떻게 고백해서 사귀게 되나요..? [5] 프리프리임 2018-09-08 637  
55129 전 연인과 헤어져야 겠다고 생각한 계기 [8] 크룽크룽 2018-09-08 996  
55128 요새 초딩남자애들이 너무 귀엽다. [3] 뜬뜬우왕 2018-09-08 341  
55127 연애나 결혼을 안하면 큰일나는 줄 알고 잘못된 거라고 생각하는 친... [13] Rooibos12 2018-09-08 721  
55126 성당이나 절 다니시는분? [13] dudu12 2018-09-07 537  
55125 역시 세상은 이상에만 치우쳐서는 안된다는 사실 Quentum 2018-09-07 158  
55124 모두에게 행복한 가을이었으면 좋겠어요 [5] 유미유미 2018-09-07 290 1
55123 닮은 뒷모습을 보았습니다 [3] Maktoob 2018-09-07 307  
55122 여자가 먼저 대시하면 결말은 비극인가효?ㅠㅠ [13]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07 995  
55121 남자친구가 있는 지역에서 직장잡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소중 2018-09-07 340  
55120 난 이번 생엔 글렀어. 하고 싶은대로 살란다. [4] 칼맞은고등어 2018-09-07 465  
55119 주변에서 은근한 압박만 주지 않고 단지 솔로란 이유로 아무하고나 ... [3] pass2017 2018-09-06 507  
55118 연애의 목적 보신분 [4] 뜬뜬우왕 2018-09-06 545  
55117 연애와 계절의 상관관계 [14] 뻥튀기 2018-09-06 727  
55116 이감정, [2] 뜬뜬우왕 2018-09-06 272  
55115 오르락내리락 [4] dudu12 2018-09-05 249  
55114 맨손으로 노른자 잡기 ;;;;;;;;;;;;;;;;; [1] 로즈마미 2018-09-05 254  
55113 ㅇ 스몰톡 : 경계선 [2] 에로고양이 2018-09-05 268  
55112 남친을 만난 뒤, 엄마와 큰 갈등을 겪고 있어요. [11] 은하수물결 2018-09-04 781  
55111 그냥 주저리 주저리... [4] 믿지말자 2018-09-04 355  
55110 케이펫 송도 페스티벌 하네요 에스밀로저스 2018-09-04 131  
55109 헛간을 태우다. [6] 예쁘리아 2018-09-03 546  
55108 ㅇ 기록 : 성장기 [4] 에로고양이 2018-09-03 286  
55107 맨정신 자아도취 타임.. ㅋㅋ [22] 뾰로롱- 2018-09-03 622  
55106 주위에 여자가 없어요 [8] 昨夜はブルーMonday 2018-09-03 851  
55105 서울에 갈만한 여행지 [6] Maktoob 2018-09-03 412  
55104 누가 한국말로 정의좀 해줘봐요 [4] 풀프 2018-09-02 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