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6


안녕하세요

지금 제 남자친구는 면접 준비로 한창 바쁘게 체력적으로도 힘들게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요

카톡을 저라도 먼저 해야할지 아니면 카톡이 올때까지 기다려야할지 고민이 되어서요.


오늘 아침에도 제가 아침 운동을 하고 끝나는 시간이 남자친구 준비할 시간이라서

'나 운동갔다왔어'

아니면

'일어났어요?'

아니면

'오늘도 힘내요 ^^'

라며 보내고 싶었지만 형식적인 내용인것도 같아서 그냥 참았거든요. ㅠ ㅠ

그랬더니 점심때 카톡이 왔어요.


통화는 저녁에 먼저 자는 사람이 합니다.


남자라고 다 똑같지 않고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그래도 궁금하네요.

보통 이렇게 바쁜 상황일때 연락 해줄때까지 기다려주는 여자친구가 고마울까요

아니면 내가 연락하지 않아도 먼저 연락해주는 여자친구가 좋을까요?


내가(남자친구가)  안보낸다고 하루종일 격려의 카톡 한통 안하면 나한테 관심도 없나 서운할수도 있을거같아서요.






로이

2018.09.12 15:28:39

반대로 생각해서

내가 바쁜 와중에도 힘내요^^ 라던지 하다못해 바쁘지 ㅠㅠ 라던지

남친에게 먼저 와있으면 기분 좋지 않을까요? ^^

아니면 속마음을 담아

부담될까봐 열번 참고 지금 한번 보내는거야 여유 생기면 답 주세요 힘내~

정도는 애정이 솟아나는 카톡이 아닐런지..!!

연락을 강요하지 않는 이상 부담스럽진 않을거 같습니다

뜬뜬우왕

2018.09.12 15:37:26

잦은 연락이 힘들면 그쪽에서 먼저 힘들다고 하겠죠.눈치보느라 참지 마세요.ㅎ

몽이누나

2018.09.12 16:45:23

사랑하는 사인데 이런 연락 너무 고맙죠, 전혀 안부담스러울것 같은데요.

이런것까지 고민할만큼 눈치보지마세요. 눈치보는 사이 별로에요!

dlsrkstlfrur

2018.09.12 18:20:09

댓글 너무나 감사드려요!!

댓글을 읽어보면서 제 생각과 행동이  '주체적'이였는지,  '계산적'이였는지

돌아보게 됐어요.  남자친구가 어찌 생각할지 눈치보기보단

제 마음을 표현하는데 솔직해질수있는 여유를 갖도록 노력해볼게요!!


Waterfull

2018.09.15 10:53:22

내 친구가 매일 연락하던 애인이

저녁이 되면 그렇게 "오늘 하루 수고했어요."라고 카톡을 보내서

뭘 수고했다는 것인지 그걸 보면 살짝 짜증도 나고 그랬대요.

너무 멘트가 상투적으로 느껴져서.

근데 싸우고 한동안 서로 카톡도 잘 안하던 동안

어느날 너무나 피곤하고 고되고 정신 없이 보내던 중에

저녁에 집에 왔는데 갑자기 그 말이 생각나면서 울컥 하더래요.

"오늘 하루 수고했다."는 말이 그렇게 듣고 싶더래요.

그 얘길 하더라구요.

아마 남친도 그런 상투적이지만 힘들때는

가슴 깊이 스며드는 한 마디 듣고 싶을 것도 같아요.

저라면 그래요. 바쁘고 힘들때는 누군가가 귀찮기도 하겠지만

무척 외롭기도 하거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5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7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9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2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3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08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5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9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2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02 10
54836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528  
54835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1181  
54834 이상한 후회 [7] dudu12 2018-09-15 631  
54833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348  
54832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864  
54831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1081  
54830 오랜만의 스몰톡 [7] 슈코 2018-09-14 403  
54829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603  
54828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387  
54827 사자도 추위엔 ㅋㅋㅎㅎㅍㅍ [1] 로즈마미 2018-09-14 244  
54826 결혼? 결혼!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4 883  
54825 둘이 노는데 자꾸 끼고싶어하는 친구 [3] clover12 2018-09-13 473  
54824 그 친구는 저에게 왜 그런 이야기를 했을까요 ? [14] 유연 2018-09-13 894  
54823 엄마와 딸의 입장변화 [4] 뾰로롱- 2018-09-13 329  
54822 DDONG 쟁이의 투정 (더러움 주의) [2] Chiclovely 2018-09-13 254  
54821 연애할 마음이 왜 안 들까요? [8] 구름9 2018-09-13 850  
54820 비혼선배님들 연애 어떻게 하시나요 [2] 리듬속으로 2018-09-13 744  
54819 미술관 투어 이프로 2018-09-13 211  
54818 꿈으로 인해 분명해진 현실, 뜬뜬우왕 2018-09-12 242  
54817 ㅇ 묘한 우정 : 잔소리가 많은 친구 [2] 에로고양이 2018-09-12 439  
» 바쁜 남자친구를 위한 연락 조절 [5] dlsrkstlfrur 2018-09-12 784  
54815 스몰톡_1일1글 뜬뜬우왕 2018-09-12 181  
54814 메이크업 포에버 사각 립스틱 샘플 있으신 분 저 좀 주세요. 이진학 2018-09-11 389  
54813 창업 준비중이신 예비 창업가님들 계신가요? file [1] 궁디팡팡 2018-09-11 254  
54812 미안해 교정기, 뜬뜬우왕 2018-09-11 217  
54811 우울의 원인 [2] 로즈마미 2018-09-11 409  
54810 작은 추천 [2] dudu12 2018-09-10 381  
54809 2014년 다이어리를 들추다... [3] 뜬뜬우왕 2018-09-10 322  
54808 대학교에 남자휴게실이 왜 필요하죠?. [4] 로즈마미 2018-09-10 598  
54807 어른들의 연애와 사랑 [10] 뾰로롱- 2018-09-10 1174  
54806 D-26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0 391  
54805 공공기관 입사 18개월, 돈도 그렇고 힘이드네요. [7] 파라독스 2018-09-09 1082  
54804 40대에도 불같은 연애가 가능할까요? [5] 티크 2018-09-09 982  
54803 전남자친구에게 연락 [11] 페일 도그우드 2018-09-09 860  
54802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 [29] 하림윤 2018-09-09 1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