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만나면 내게 늘 잔소리만 늘어놓는 친구를 만났다. 우린 10년 전쯤 좁은 원룸에서 동거한 적이 있었는데 한 번은 서로 얼굴이 엉망이 되도록 주먹질을 한 적도 있었다. 녀석은 언제나처럼 내 철없음을 타박하고, 내 부족함을 질타한다. 녀석은 그러면서 스스로가 그나마 괜찮은 인생을 살고 있음을, 안정적이고 견실하게 삶을 꾸려가고 있음을 재확인받는다. 어쩌면 약간의 우월감과 승리감에 도취된 채로. 돌아보면 우리 관계의 기본적인 틀은 그런 것이었다.

그럼에도 내겐 그런 시간이 가끔은 필요해서, 녀석을 만나는 게 마냥 싫지만은 않다. 자기 확신의 늪에 빠질 때 옆에서 이성적인 쓴소리로 제동을 걸어줄 사람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돌아보면 내가 파국으로 끝맺을 게 뻔한 사랑을 무모하게 시작하려 할 때, 가장 열심히 뜯어말렸던 것도 녀석이었다. 하고 싶은 일을 하겠다며 첫 직장에 사표를 쓰고 나와서, 두 번째 취업에 연거푸 물을 먹고 초기 우울증 증세가 왔을 때 병원과 약을 추천해준 것도 녀석이었다.

물론 나는 그 사랑을 했다. 병원에도 가지 않았다. 우린 서로를 그렇게 끔찍이 아끼거나 살갑게 챙기지도 않는다. 그래도 우린 아직 친구인 채로 있다. "나하고 친하다고 생각하냐?" 녀석이 어이없다는 듯 물었다. "응. 뭐, 나름." 내가 대답하자 녀석은 속 모를 표정을 지으며 끄응 소리를 냈다.

녀석의 말 중 기억할 몇 대목. 내게 찍힌 낙인. 내 성격은 무던해 보이지만 실은 받아줄 사람 많지 않은 예민한 편이라는 것. 20년 만기 대출로 집을 샀다는 녀석은 갈비탕 값을 계산하지 않으려고 카운터 앞에서 카드를 안 가져왔다는 뻥을 쳤다. 어쩜 그리 학생 때나 다름이 없는지. 덕분에 간밤에 26억짜리 주택을 사려고 둘러보는 꿈을 꾸었다. 주차공간이 넓고 해수욕장에 인접한 멋진 집이었다.


뜬뜬우왕

2018.09.12 17:01:48

녀석님~~~밥좀 사세요~^^
혹시 이름이 여석인데 녀석이라고 하는건....?

Waterfull

2018.09.12 17:34:25

머리 속의 초자아가

세상을 살아가는 모습일듯 합니다.

superego 너 좀 재미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6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4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8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6 10
55173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445  
55172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24  
55171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461  
55170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298  
55169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478  
55168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1076  
55167 이상한 후회 [7] dudu12 2018-09-15 592  
55166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319  
55165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774  
55164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936  
55163 오랜만의 스몰톡 [7] 슈코 2018-09-14 371  
55162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476  
55161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349  
55160 사자도 추위엔 ㅋㅋㅎㅎㅍㅍ [1] 로즈마미 2018-09-14 213  
55159 결혼? 결혼!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4 755  
55158 둘이 노는데 자꾸 끼고싶어하는 친구 [3] clover12 2018-09-13 430  
55157 그 친구는 저에게 왜 그런 이야기를 했을까요 ? [14] 유연 2018-09-13 796  
55156 엄마와 딸의 입장변화 [4] 뾰로롱- 2018-09-13 273  
55155 DDONG 쟁이의 투정 (더러움 주의) [2] Chiclovely 2018-09-13 216  
55154 연애할 마음이 왜 안 들까요? [8] 구름9 2018-09-13 764  
55153 비혼선배님들 연애 어떻게 하시나요 [2] 리듬속으로 2018-09-13 642  
55152 미술관 투어 이프로 2018-09-13 185  
55151 꿈으로 인해 분명해진 현실, 뜬뜬우왕 2018-09-12 218  
» ㅇ 묘한 우정 : 잔소리가 많은 친구 [2] 에로고양이 2018-09-12 345  
55149 바쁜 남자친구를 위한 연락 조절 [5] dlsrkstlfrur 2018-09-12 525  
55148 스몰톡_1일1글 뜬뜬우왕 2018-09-12 151  
55147 메이크업 포에버 사각 립스틱 샘플 있으신 분 저 좀 주세요. 이진학 2018-09-11 332  
55146 창업 준비중이신 예비 창업가님들 계신가요? file [1] 궁디팡팡 2018-09-11 205  
55145 미안해 교정기, 뜬뜬우왕 2018-09-11 184  
55144 어른들의 이별 극복법 [4] 유미유미 2018-09-11 679  
55143 우울의 원인 [2] 로즈마미 2018-09-11 356  
55142 작은 추천 [2] dudu12 2018-09-10 351  
55141 2014년 다이어리를 들추다... [3] 뜬뜬우왕 2018-09-10 283  
55140 대학교에 남자휴게실이 왜 필요하죠?. [4] 로즈마미 2018-09-10 524  
55139 어른들의 연애와 사랑 [10] 뾰로롱- 2018-09-10 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