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저는 성격상 모임보다는 일대일관계에서 편안함을 느끼는 편입니다.
친구도 몇몇만 추리고 깊게 사귀는 편이구요,
그래도 겉으로 보이는 성격은 밝고 솔직하고 낯을 안가리는 편이라 그런지 사회생활하면서도 친구가 꾸준히 생기는 타입입니다.

근데 제 친구 중 하나가
가끔 저랑 다른 친구가 노는데 끼고 싶어 하네요.
이제껏 세번정도 그랬고 불쌍해서 두번은 껴줬습니다.
근데 저도 이 친구랑 있으면 굳이 공유하고 싶지 않은 이야기가 있어서 말을 아끼게 되고, 덩달아 모임도 살짝 어색해지는 거 같은데 이친구는 눈치가 없는지 크게 상관을 안하나봐요ㅜ.ㅜ

참고로 이 친구는 사람을 참 좋아하는 유형입니다. 제가 보기에 별로인 친구타입도 옆에 두는 타입이구요.
남자친구도 있고 아는 사람이랑 친구도 꽤 될텐데 왜 자꾸 친구를 더 갈구하는 걸까요? 이해가 도무지 되지 않습니다.


SNSE

2018.09.13 23:49:09

혼자 있는 걸 견디지 못하는 타입이라서!? 아니면, 그냥 사람 만나는 거 자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서?! 저도 쓰니처럼 깊고 일대일 관계를 선호하는데 (그리고 그게 아무리 나랑 맘 잘 맞는 사람이라고 해도, 만나고 오면 피곤해요ㅠㅠㅋ 에고 힘들어@_@aㅋ), 그냥 이 사람 저 사람 상관없이(그 사람의 됨됨이도 상관없이) 그냥 사람 만나는 거 자체를 좋아하는 사람일수도 있어요. 언.제.나. 많은 사람을 만나서 시시콜콜한 얘기하는 거 좋아하는 취향? 이제 앞으로는 불쌍하다고 껴 주지 말고 딱 선을 그어보셔요. 내가 내 친구한테 속 깊은 얘기하고 싶어서 서로 만나자고 시간낸건데, 정작 그 얘기도 못하고 모임도 살짝 어색해지는 것 같으면 진짜 내 시간과 돈도 아깝지만, 내 친구도 모임후에 만족도가 별로일 것 같아요.   어차피 내 모임에 안 껴도, 이 사람은 항상 만날 사람은 있을테니까. 

뜬뜬우왕

2018.09.14 05:25:09

껴든다고 생각안하구 좋은사람이랑 어울린다라고 생각하는걸테죠.ㅎ

Waterfull

2018.09.14 08:10:44

구지 이해 못하는 것을 이해하면서까지

껴주기 보다는

내가 불편해서... 라고 말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6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4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8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6 10
55173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445  
55172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24  
55171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461  
55170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298  
55169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478  
55168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1076  
55167 이상한 후회 [7] dudu12 2018-09-15 592  
55166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319  
55165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774  
55164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936  
55163 오랜만의 스몰톡 [7] 슈코 2018-09-14 371  
55162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476  
55161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349  
55160 사자도 추위엔 ㅋㅋㅎㅎㅍㅍ [1] 로즈마미 2018-09-14 213  
55159 결혼? 결혼!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4 755  
» 둘이 노는데 자꾸 끼고싶어하는 친구 [3] clover12 2018-09-13 429  
55157 그 친구는 저에게 왜 그런 이야기를 했을까요 ? [14] 유연 2018-09-13 796  
55156 엄마와 딸의 입장변화 [4] 뾰로롱- 2018-09-13 273  
55155 DDONG 쟁이의 투정 (더러움 주의) [2] Chiclovely 2018-09-13 216  
55154 연애할 마음이 왜 안 들까요? [8] 구름9 2018-09-13 764  
55153 비혼선배님들 연애 어떻게 하시나요 [2] 리듬속으로 2018-09-13 642  
55152 미술관 투어 이프로 2018-09-13 185  
55151 꿈으로 인해 분명해진 현실, 뜬뜬우왕 2018-09-12 217  
55150 ㅇ 묘한 우정 : 잔소리가 많은 친구 [2] 에로고양이 2018-09-12 345  
55149 바쁜 남자친구를 위한 연락 조절 [5] dlsrkstlfrur 2018-09-12 525  
55148 스몰톡_1일1글 뜬뜬우왕 2018-09-12 151  
55147 메이크업 포에버 사각 립스틱 샘플 있으신 분 저 좀 주세요. 이진학 2018-09-11 332  
55146 창업 준비중이신 예비 창업가님들 계신가요? file [1] 궁디팡팡 2018-09-11 205  
55145 미안해 교정기, 뜬뜬우왕 2018-09-11 184  
55144 어른들의 이별 극복법 [4] 유미유미 2018-09-11 678  
55143 우울의 원인 [2] 로즈마미 2018-09-11 356  
55142 작은 추천 [2] dudu12 2018-09-10 351  
55141 2014년 다이어리를 들추다... [3] 뜬뜬우왕 2018-09-10 283  
55140 대학교에 남자휴게실이 왜 필요하죠?. [4] 로즈마미 2018-09-10 524  
55139 어른들의 연애와 사랑 [10] 뾰로롱- 2018-09-10 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