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7

말잘하려면..?

조회 374 추천 0 2018.09.18 12:29:08
적어도 글쓰는것만큼이라도 말을 좀 했음 좋겠어요.
저는 말을 왜이렇게 못할까요.-_-;;
어제두 면접보는데 원격으로 프로그램 설치하는거,
전에 했던일도 프로그램 깔고 지우고 많이 해봐서,
할수 있을거 같은데,
문젠 전화상으로 콜을 받고 그 일을 해야한다는데,
면접실에 세명이 들어갔는데, 다들 컴이랑
그닥 관련없는 일을 했는데 어떤 분이 콜센타 일을
해봤더라구요. 면접관이 저한테 전화받는일인데
해본적 있냐구, 솔직히 얘기했죠. 별로 안해봤다구.
별로 안해봤지만 배워서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랬어야 했을까.ㅋ뭐 나이도 있기 때문일까.
경력 얘기하는데 떨려서라기보다 말이 잘 안나오는거예요.
문장이 아니라 단어로 말하고 있는 저자신을 발견한후 좌절,
말문좀 트였음 좋겠어요.중년에 유딩정도의 언어구사력.ㅋ
초딩인 조카도 저보단 말 잘해요.ㅠㅠ
말이 없기 때문일까요. 말하는게 귀찮기도 하지만,허허허.
어버버한 내자신..실타...ㅎㅎ


슈코

2018.09.18 19:26:00

적어도 글쓰는것만큼이라도 말을 좀 했음 좋겠어요.

이부분 완전 공감이요.......


조금 다른경우이긴 하지만, 전 특히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의견충돌이 생길때면 정말정말 말을 못해요.

똑뿌러지게 의견을 이야기하고 싶은데 감정이 앞서서 눈물부터 나려고 해서

말은 하나도 못하고.. 말하면서도 '내가 지금 무슨말을 하고 있나...' 싶고 ㅎㅎ 

뒤돌아서서 후회하곤 해요 ㅠㅠ 아놔.....

뜬뜬우왕

2018.09.19 07:48:03

화내는 사람,다그치는 사람한테 약해요.ㅎㅎ 그럼 벙쪄서 말도 제대로 못할뿐만 아니라 거짓말까지 하게 되니까.또 평소에 싫어.라는 단 한마디도 잘 못해요. 거절을 잘 못해요. 이렇게 보니 전 말보다 마음의 문제란 생각도 드네요.허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4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4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21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22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20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04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18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38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20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8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315 10
55032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526  
55031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같이 술먹자는 제안을 주셨어요 [3] pass2017 2018-09-21 726  
55030 직장 내 소외감. [23] 라영 2018-09-20 1086  
55029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1] Quentum 2018-09-20 314  
55028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1] 로즈마미 2018-09-20 369  
55027 대화, 다툼 [14] stepbystep 2018-09-20 649  
55026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3] 스토리북 2018-09-19 561  
55025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14] 백구 2018-09-19 1048  
55024 나도 참 그렇다 [3] dudu12 2018-09-19 266  
55023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349  
55022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797  
55021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4] 로즈마미 2018-09-19 674  
55020 자꾸 화를내는이유가 왜일까요...ㅠㅠ [7] 으아아아아!! 2018-09-19 474  
55019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2] 스캣 2018-09-19 295  
55018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4] 모던걸 2018-09-19 966  
»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374  
55016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455  
55015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27  
55014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469  
55013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303  
55012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494  
55011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1107  
55010 이상한 후회 [7] dudu12 2018-09-15 600  
55009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327  
55008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796  
55007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964  
55006 오랜만의 스몰톡 [7] 슈코 2018-09-14 376  
55005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486  
55004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362  
55003 사자도 추위엔 ㅋㅋㅎㅎㅍㅍ [1] 로즈마미 2018-09-14 218  
55002 결혼? 결혼!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4 791  
55001 둘이 노는데 자꾸 끼고싶어하는 친구 [3] clover12 2018-09-13 442  
55000 그 친구는 저에게 왜 그런 이야기를 했을까요 ? [14] 유연 2018-09-13 822  
54999 엄마와 딸의 입장변화 [4] 뾰로롱- 2018-09-13 282  
54998 DDONG 쟁이의 투정 (더러움 주의) [2] Chiclovely 2018-09-13 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