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43

저는 남친이 너무좋은데 요새 계속 싸우고 틀어졌어요..어색해지고 무튼 근데남친은 딱히 잘못하지 않은상황인데도

제가 너이러니까 이러지!!하고 몰아가면서 화를내고 짜증을냅니다...

계속욱하고 저같아도 저질릴것같아요...아직많이 사랑하는데...저를싫어하게될까바 겁도납니다

어제도 친구와술먹고 집에가는데 집에도착하니 취기가확올라오더라구요

친구가 전화가 오고 그다음에 남친이 저나가왔는데 친구랑비교하면서 얘가 내남친같다

머 이렇게 비꼬듯이야기했습니다...


아침에톡을보니 나도남친인데..남친값못해서미안해다고 와있더라구요..

그게아닌데..계속꼬이네요 저도정말미안하다고 보내긴했는데 제마음은 그게아닌데...아...그런말하면안되는데

왜계속 이러는걸까요 저는 남친한테 뭘원하고그러는건지 저도저를잘모르겠고

그냥 화나게하고싶고..먼가 진심을 듣고싶은건가 답답하고..너무 제자신한테 제가지칩니다.

너무추해보이고 질려보이고 별생각이다드네요 어떻게해야될까요....



로이

2018.09.19 10:41:35

방법을 알고 계신데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으신다면... 대답해 드리는게 인지상정!! (냐옹인 없습니다)

표현의 방법을 달리 해보세요

어떤 글에도 제가 답글을 달았었는데

너 이러니까 이러지!! 하고 몰아가기 보다는

너 이러는거까지 되게 신경쓰인다 아무것도 아닌데.. 내가 너 많이 좋아하나봐

하고 말하면 남친이 되게 기분좋아하지 않을까요

전화로 말고 얼굴보고 얘기하면 효과는 배가 되겠지요

그리고 비꼬는 얘기는.. 본인이 절제하면서 절대 하면 안됩니다

입장바꿔 생각해보세요 얼마나 기분 나쁘겠습니까

가까운 사이일수록 예의는 더욱더 지킬건 지켜야합니다

진심을 듣고 싶은거는 시험에 들게 하지 않아도 들을 수 있잖아요

사랑한다면 이렇게까지 해도 이해하겠지.. 하지 마세요 사람에 실망하게 됩니다

사랑하니까 더 조심스럽게 상대를 대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으아아아아!!

2018.09.19 10:44:26

네맞아요!!!제가 성격이 이런성격이아닌데...남친이 잘못을했는데 회피하니까 먼가 마음에 응어리가있나봐요 미안한데 자꾸미안한짓을 제가하니까...나이도어리지도않은데 왜이러는지..막상잘말하려해도 욱하나봐요 님말대로 더표현을 부드럽게해봐야겠어요...ㅠㅠ

뜬뜬우왕

2018.09.19 10:54:15

원래 욱하는 성격인지 아님 화가 쌓여 그런건지,타고나길 욱하는 성격임 솔직히 고치기 어려운것 같애요. 그러나 또 화나는 이유가 다른데서 화가 쌓인게 남친한테 푸는건지,아님 남친과의 관계가 원활하지 못해 화를 내는걸수도 있구요.그건 승산이 있다고 봐요. 평소에 화낼때 잘 모르겠다하시는데 이유가 있을거예요. 그 이유를 찬찬히 살펴보시고 해결방법을 찾아보심 되지 않을까요.

으아아아아!!

2018.09.19 13:12:39

남친하고 쌓인게 안풀린것같아요 근데 잘못된방법으로 화를내니까 제가 너무답답합니다ㅠ 평소성격은 화를잘못내는 성격이에요ㅜㅜ

뜬뜬우왕

2018.09.19 17:00:51

자기 자신과의 문제부터 해결해야 함이, 스스로에게 낼 화를만만한 가까운 사람한테 내는거죠. 듣기에도 이사람이 내가 잘못한걸 콕 찝어 화를내면 수긍이 되는데 분에 못이겨 폭팔하듯 내면, 내가 뭘 잘못했지?싶거든요. 내공이 필요하고, 그 내공을 키우려면 스스로와 대화를 많이 하고,자기 자신이 어떤때 분노하는지 캣치를 하면 답답함이 줄어들지 않을까.생각이 듭니다.

ㄷㅊㅋ

2018.09.19 12:02:36

어렸을 때 부모님 관계가 어땠어요?

아님 님에게 부모님이 말하는 투 생각해보세요.

보고 자란 건 내가 의식하기도 전에 마구 튀어나와요.

만약 부모님이 님의 언어습관과 비슷했다면

오랜 수련이 필요할듯요... 아마 평생 자기성찰하고 안 그러려고 노력해야 하거든요

으아아아아!!

2018.09.19 13:17:41

엄마성격을 닮은것같긴해요 엄마가 평소에는화를잘안내시는데 한번화나시면 불같으시거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8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1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4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2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2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4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2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0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18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64 10
55238 불안한 꿈 [2] 쵸코캣 2018-09-27 220  
55237 남은 2018년 소원 적어보기 게시판(?) [9] Air 2018-09-26 342  
55236 난,엄마 아빠를 넘 어렵게 생각해... [5] 뜬뜬우왕 2018-09-26 240  
55235 남자친구와 얘기를 해보았어요! [6] 하림윤 2018-09-26 712  
55234 두집살림하는 고양이들의 근황 (알고보니 충격. 경악. feat.둔함) [2] 뾰로롱- 2018-09-25 334  
55233 폐쇄적인 인간관계 [18] SNSE 2018-09-24 1053  
55232 만나지도 않은 미래의 배우자를 생각하면 눈물이 나요 [3] Marina 2018-09-23 631  
55231 참,명절때마다, [1] 뜬뜬우왕 2018-09-23 286  
55230 저의 망상증... [6] Rooibos12 2018-09-23 543  
55229 연락없는 전남친 [1] 네네네네네 2018-09-22 630  
55228 추석, [2] 뜬뜬우왕 2018-09-21 342  
55227 에쵸티 콘서트.... [1] 빠이 2018-09-21 354  
55226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470  
55225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같이 술먹자는 제안을 주셨어요 [3] pass2017 2018-09-21 640  
55224 직장 내 소외감. [23] 라영 2018-09-20 958  
55223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1] Quentum 2018-09-20 289  
55222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1] 로즈마미 2018-09-20 340  
55221 대화, 다툼 [14] stepbystep 2018-09-20 607  
55220 첫 소개팅과 인연.. [14] 스머펫트 2018-09-20 827  
55219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3] 스토리북 2018-09-19 498  
55218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14] 백구 2018-09-19 910  
55217 나도 참 그렇다 [3] dudu12 2018-09-19 245  
55216 보면 볼수록 마음이 끌립니다. 어떻게 다가가면 될까요? [10] Maktoob 2018-09-19 690  
55215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314  
55214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665  
55213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4] 로즈마미 2018-09-19 601  
» 자꾸 화를내는이유가 왜일까요...ㅠㅠ [7] 으아아아아!! 2018-09-19 430  
55211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2] 스캣 2018-09-19 265  
55210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4] 모던걸 2018-09-19 857  
55209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333  
55208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411  
55207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12  
55206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440  
55205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284  
55204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