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0

부모님과 안친해요

한집에 살지만 아빠랑은 대화안한지 꽤 됐고..

엄마랑도 말이 잘 안통해서 서로 뭐 교감..? 없어요

그냥 집에서 말을 안한다고보면돼요

어렸을때 부모님이 많이 다투셨고 이해안되는 두분의 성격을 보고자란저는

존경심같은건 없고요..그냥 저렇게 살면안되겠다? 이렇게 생각하면서 살았어요

그래도 가끔 선물해드리고 명절챙기긴해요..

의외로 저같은 집안이 많더라고요.

문제는 남자친구가생겼는데 소개시켜 드리려하는데.. 아 대체 어색한 분위기는 어떻게해야하나요

더 나아가 상견례까지 걱정이 되네요


드라마에서 보던 하하호호 웃으며 과일깎아먹으면서 하루일상을 대화하는 가족들도 부럽고

딸과 아빠 둘이 데이트하면서 화목하게 지내는 장면도 부러워요 ㅠㅠ

나중에 제 아이와는 대화도 많이하고 정서적 교감도 나누면서 지내고싶어요

급 우울한 밤이네요 ㅠㅠㅠ




dudu12

2018.09.19 23:05:05

드라마처럼 행복한 가정도 있지만 드라마처럼 안그런 집도 많더군요. 미디어가 우리도 다복한 가정에서 살아야한다는 강박관념을 심어주는게 아닐까 싶어요. 마치 똑같은 기준의 성형인을 미인으로 만들어 놓는것처럼요. 사랑하는 사람에게 좋은 모습만 보여주고 싶은건 누구나 마찬가지일거에요. 그치만 내가 함께 할 사람이 화목하지 않은 집에서 자랐다고 밀어내지 않는 것도
대다수가 같은 마음이지 않을까요? 있는 그대로 얘기하시고 상대분도 이해하고 받아드려주면 좋겠네요. 혹시
아나요? 연인분도 마찬가지 상황일지요. 부모 형제는 내가 택할 수도 없는거잖아요. 쓰니 상황이 이해는 가지만,
쓰니 잘못이나 흉도 아니니 잘되시길 바래요.

뜬뜬우왕

2018.09.20 10:44:36

남친은 부모님과 사이가 좋나요? 그렇담 컬처쇼크일수도 있겠으나, 그정도는 괜찮아요. 본인의 숨긴비밀이 탄로난다거나 하는것도 이해할수 있어야 결혼을 하게 된다고 보거든요.어차피 애생김 애는 진짜 부모의 딱 반반씩 외모며 하는 짓이 똑같더라구요. 숨겼어도 뽀록이 나죠.

Waterfull

2018.09.20 14:08:50

그냥 소개하지 말고 있다가

나중에 상견례 할 때나 보여드리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9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6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61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2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5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7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0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1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003 10
54865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564  
54864 직장 내 소외감. [23] 라영 2018-09-20 1270  
54863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1] Quentum 2018-09-20 345  
54862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1] 로즈마미 2018-09-20 404  
54861 대화, 다툼 [14] stepbystep 2018-09-20 697  
54860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3] 스토리북 2018-09-19 608  
54859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14] 백구 2018-09-19 1215  
54858 나도 참 그렇다 [3] dudu12 2018-09-19 291  
»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409  
54856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865  
54855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4] 로즈마미 2018-09-19 729  
54854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2] 스캣 2018-09-19 324  
54853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4] 모던걸 2018-09-19 1078  
54852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437  
54851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492  
54850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46  
54849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495  
54848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331  
54847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526  
54846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1178  
54845 이상한 후회 [7] dudu12 2018-09-15 629  
54844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347  
54843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861  
54842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1073  
54841 오랜만의 스몰톡 [7] 슈코 2018-09-14 403  
54840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598  
54839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386  
54838 사자도 추위엔 ㅋㅋㅎㅎㅍㅍ [1] 로즈마미 2018-09-14 241  
54837 결혼? 결혼!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4 881  
54836 둘이 노는데 자꾸 끼고싶어하는 친구 [3] clover12 2018-09-13 471  
54835 그 친구는 저에게 왜 그런 이야기를 했을까요 ? [14] 유연 2018-09-13 890  
54834 엄마와 딸의 입장변화 [4] 뾰로롱- 2018-09-13 327  
54833 DDONG 쟁이의 투정 (더러움 주의) [2] Chiclovely 2018-09-13 253  
54832 연애할 마음이 왜 안 들까요? [8] 구름9 2018-09-13 844  
54831 비혼선배님들 연애 어떻게 하시나요 [2] 리듬속으로 2018-09-13 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