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5

소개팅 까인 후기

조회 2500 추천 0 2018.10.06 21:53:34

저는 여자구요

소개팅 일주일전 주선자한테 남자분이 번호 받아서
저에게 연락왔어요
서로 사진 얼굴 모른채 번호만 교환한 상태였어요

근데 문자할때도 제가 문자하면
10~30분 후에 답변 오구 글드라구요

연락하는게 원래 그런 스탈인가보다 싶었어요

그때 서로 날짜만 정하고
만날시간 식당 이런거는 안정했어요

그때 남자분이 무슨 음식 좋아하시냐고 물어보셔서
무슨 음식 좋아한다구 대답하구

그리고는 소개팅 일주일 전까지 연락 서로 안했구
저는 좀 친해지고 싶었는데 소개팅 전까지
근데 소개팅 전에 연락 안하는 분도 계시니깐

그리고 처음 연락할때 남자분이 마지막 문자로 소개팅 날 연락드릴께요 해서 중간에 안부 연락하기도 글드라고요

소개팅 날

소개팅 날 오후 3시가 되도록 연락없길래
기다리다가 몇시에 볼까요 문자하려고 하는데
문자가 오느라고요

저는 처음 문자할때 무슨 음식 좋아하시냐고 물어보셔서
식당 알아볼줄 알았는데
그제서야 어디 식당으로 갈까요?
물어보드라고요

그래 남자가 꼭 다 식당 알아보고 할 필요는 없지
싶어서 부랴부랴 식당 알아보고
제가 거기서 봐요 했어요

정말 갑자기 기분이 주선자만 아니면

소개팅 너무 하기싫드라구요 그냥 ㅠ

저는 잘 안될꺼 같아서 제 차로 가고싶었는데
저를 데리러 오시겠다고 하셔서 그분 차타고 갔어요

막상 만났는데 이야기도 잘통하고 재미있드라구요

헤어지고 제가
'데려다주셔서 감사합니다
조심히 들어가세요' 문자드렸어요

좀 서로 문자하다가 남자분이

저희 나중에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커피 한잔 해요

라고 와서

네ㅎ 시간되면 문자주세요 ^^라고
답하고 좋아하는티 냈는데
5일째 연락 없네요

저도 그때 저렇게 문자올때 좋았었는데
먼저 문자하고싶단 생각도 안드네요

저는 이게 애프턴줄 알았는데
친구들 말이 예의 있게 거절 멘트라네요
주선자 생각한 멘트


주선자가 남자분에게 어땠냐고 물어봤는데

커피한잔하기루했어요 라고 했다든데


이것도 친구들 말이 별로라고 할순없잖아 주선자한테

괜히 좋아했네요.....


자존심이 넘 상합니다ㅠ



생제르맹

2018.10.06 22:35:31

소개팅이라는게 그래요.  분위기가 잘 맞았다해도 안 맞고. 또 상대가 나보다 못하다 생각했는데도 까이고, 자존심도 많이

상하고 감정소비가 많은게 소개팅입니다.  사귀다 헤어진건 아니니 자주 소개팅 하시고 하나의 일이라고 생각하세요

zweig

2018.10.06 23:50:10

다음부턴 꼭 최근 사진 교환하고 만나세요~ 할일도 없는데 맛있는 밥 남자사람이랑 먹어본다 생각하시고 열심히 소개팅 나가시구요!

새록새록

2018.10.07 00:43:18

남자분이 좀 미숙했었던듯합니다.

SNSE

2018.10.07 00:52:41

남자분이 예의상 거절을 한 거였으면 주선자에게도 똑같이 예의상 빈말을 한 것 같아요, 나중에 커피 한잔하기로 했다고.

그리고 소개팅 전에도 연락이 별로 없었던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후에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커피 한잔하자고 한 말에 저는 속상했을 것 같아요. 남자는 나이를 떠나서 정말 이 여자다 싶으면 시간과 돈을 아끼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는 1인이므로, 만약 남자가 나를 맘에 들어하고 잘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면, 다음에 여기 카페가자고 할 것 같은데, 첫 만남에 식당 정하는 것도 그런게 없었으니, 이 사람은 그냥 예의상 나온 거였나봐요-_-;;  대화가 잘 통하고 재밌었어도 그 사람 마음이 없는데 내가 열심히 하는 것도 좀 웃기면서 슬픈것 같아서, 저도 첫 만남 이후 흐지부지되면 그냥 후지부지된 상태로 흘려보내요. 쓰니가 만나기 싫었던 그 감정이 맞았을거여요(저도 사진교환없고 식당도 안 정한 상태에서 톡도 없는 비슷한 남자분이 계셨는데, 왠지 다른 소개팅과는 달리 제가 정말정말 만나기가 너무 부담스럽고. 나가기가 싫었었는데, 소개팅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계속 섹드립해서 허걱한 적 있었어요. 그래서 아, 내가 나가기 싫은게 괜히 나가기 싫은게 아니였어 라고 생각했다는ㅋ) 이 사람은 아니였고, 더 좋은 사람이 쨘-하고 나타날 거여요! 

사람냄새

2018.10.07 00:58:32

소개팅 원래 그럼 감정소모 심함

채원

2018.10.07 01:12:17

남자분 행동이 만나기 전부터 좀 그런거 같은데 성격이 원래 그런 분같으니까 너무 속상해하지 마세요. 소개팅이란게 그렇더라구요. 다들 그런 경험있으실꺼에요. 내가 그쪽 취향이 아니었나보네 하고 쿨하게 잊으셔요

뜬뜬우왕

2018.10.07 12:47:39

소개팅은 어려워요.ㅎㅎ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7 22:51:20

힘내시고요.

지롱롱

2018.10.08 09:44:05

힘내세요 거지 같은 남자네요..ㅋㅋ지가 뭐라도 되는 줄 아나봐요..


쵸코캣

2018.10.08 11:59:59

저도 그러다 보니 소개팅 나갈때 겁부터 나고 기대를 완전 버리고 나가게 되더라고요.  사람한테 섣불리 맘줬다 상처받을까 겁나지요. 저도 소개팅 상대에게 사실상 까인거였는데 제가 연락을 몇달간 이어나가다가 결국 지지부진한 남자 태도에 지쳐 나가 떨어지고 자존감은 바닥을 치고... 그러다가 어느날 기대를 완전 버리고 나간 소개팅에서 지금 남친을 만나게 되었고요. 저희 형부도 기대를 완전 버리고 나간 선에서 저희 언니를 만나 첫눈에 반해 사귀게 되었지요. 해뜨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다고, 이런일도 겪고 저런일도 겪고 하다가 또 좋은 일도 있는거겠죠?

구름9

2018.10.09 03:59:59

커피 한잔 하자가...거절이에요? ㅠㅠ 뭐 이렇게 어려워

몽몽뭉뭉

2018.10.13 02:52:31

저도 헐 싶어요. 그러게요 ㅋㅋㅋ 어렵네 증말...

유리동물원

2018.10.15 12:13:08

그 남자는 거절 할거면 확실히 하지 왜 상대방 기분 나쁘게.. 낮에 또 다른 옂‥ 소개팅 받은거 아닌가 의심 되네요;; 자존심 상하실 필요 없이 더 낫고 최소한 장소는 먼저 정하는 정도의 배려심은 있는 분을 만나셔요 ㅜㅜ

라영

2018.11.09 17:07:44

이거 제가 쓴 글인지 알았어요.

세세하게는 좀 다르지만,, 저도 다음에 또 만나자 등등 하면서 좋게 끝났고,

연락은 왔는데, 그뒤로 일주일째 연락이 없어요.

주선자 말로는 괜찮았다고 하네요 (주선자가 제 친구고 그 남자는 시동생이에요)

저는 좀 한번만나고 끝내긴 아쉬운 상태인데,,

직감상 끝인것 같아 속상하네요. 매력있으셨는데 ㅎㅎ

라영

2018.11.09 17:08:11

그리고 후기 있으시면 후기 부탁드려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94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53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730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957 2
54820 실내 음악 공연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할게요 일상이멈출때 2018-10-08 313  
54819 하하하하 내년에 서른이네요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7 608  
54818 겨울대비.옷장정리. [4] 뜬뜬우왕 2018-10-07 444  
54817 어머니, 아버지 미안해요 [1] Thorn 2018-10-07 470  
» 소개팅 까인 후기 [15] 꼬우요 2018-10-06 2500  
54815 직장생활 스트레스 [7] 장미그루 2018-10-06 865  
54814 요새 이틀에 한번은 저녁을 안먹고 있습니다 [3] clover12 2018-10-05 870  
54813 사무실 이전 해보신 분 계신가요? [4] 새록새록 2018-10-05 435  
54812 혼자 주절 주절 [6] 지롱롱 2018-10-05 591  
54811 이직,연애 딴나라 얘긴가...? 뜬뜬우왕 2018-10-05 335  
54810 _ [4] freshgirl 2018-10-04 507  
54809 이직 선택의 순간 복잡한 머리 [8] dudu12 2018-10-04 505  
54808 싸울때 여친이 하는 28가지 말.jpg [8] 로즈마미 2018-10-04 1147  
54807 변한듯 변하지 않은듯 한 친구 [4] 피터보이리 2018-10-03 592  
54806 코코몽ㅋ [4] 뜬뜬우왕 2018-10-03 337  
54805 아기시절 [8] 뾰로롱- 2018-10-03 365  
54804 이적의 위대함 [6] 권토중래 2018-10-02 710  
54803 처음 써보는 스몰 톡 [7] 유바바씨 2018-10-02 413 1
54802 연애를 영상으로 배웠어요 (추천할 만한 연애채널들 소개) [4] 쵸코캣 2018-10-02 986 1
54801 고민 많이 했겠죠, 그 사람도 [6] 델리만쥬 2018-10-02 651  
54800 그냥 진따같지만 [7] 계속그렇게 2018-10-01 699  
54799 자전거 타다가 남친한테 화냈어요 [10] 휴우휴 2018-10-01 845  
54798 소개팅 전 연락 [6] 보거스동생 2018-10-01 1443  
54797 주절주절 롱톡입니당 [3] 로이 2018-10-01 390  
54796 헐~울아빠 왜이래??ㅠㅠ [2] 로즈마미 2018-10-01 401  
54795 [서울, 경기] '히치하이킹'에서 9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불안) [2] 아라리 2018-10-01 371  
54794 미스터 션샤인을 보면서 [6] Quentum 2018-10-01 527  
54793 적극적으로 몰아치는 사람 과 가랑비에 옷깃젖는 사람 뜬뜬우왕 2018-09-30 446  
54792 결혼정보회사 [6] enzomari2 2018-09-30 1131  
54791 소개남과 3번째 만남 후 [7] johjoh 2018-09-29 1626  
54790 여자친구한테 차였어요 [5] 답답이 2018-09-29 831  
54789 궤도에서 약간 벗어나 산다는 것 [14] Takethis 2018-09-28 896  
54788 혈기왕성 ㅋㅋㅋㅋ [1] 로즈마미 2018-09-28 443  
54787 싸울 때마다 [5] 으으, 2018-09-27 566  
54786 초간단 톡 [2] 뜬뜬우왕 2018-09-27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