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02

엄마의 반대...

조회 547 추천 0 2018.10.30 13:46:50


전 엄마의 착한 딸이에요.

좋을땐 엄마와 친구같은 사이고.

제가 잘 맞추고 챙겨드리니 대부분 좋을 때이고.

엄마는 늘 걱정이 앞서고.

안해도 되는 걱정도 미리하고.

긍정적이기보다는 부정적이고.

고집도 세고.

그치만 또 여리기도 하세요.

굉장히 기준이 높고 까다롭기도 하구요.

전 감정쓰레기통이 되기도 하죠...


1년사귄 남친을 엄마에게 소개했는데...

만난 자리에선 괜찮은거 같더니

집에 돌아와서는 많이 실망하신 눈치네요.

전 맘에 들어하실 줄 알았는데...

남친이 외모적으로 크게 나쁘진 않지만

입이 작고 치열이 약간 고르지 못한데

그걸 보셨나봐요...

전 다른 걱정스러운 부분은 있었지만

외모에서부터 지적하실줄은 몰라서...


묘하게 틀어진 집안분위기에 저도 속상해서

혼자 많이 울었네요.


남친은 직업도 안정적이고 벌이도 나쁘지는 않은데,

남친부모님이 딱히 하는 일이 없으세요

아버님은 고정적이진 않아도 수입이 있으시긴 하시다는데,


남친도 지금은 결혼보다는

부모님이 노후에 생활하실 수 있게

뭐라도 해드리려고 신경쓰는게 있구요.

결혼은 그 다음이라고 생각하는 듯...

(저와의 미래보다는, 여기에 신경쓰는게 커서

제가 많이 서운해하고 헤어졌던 적도 있어요)


이건 엄마는 아직 몰라요...


기본적으로 저랑 잘 맞고, 잘해주고

서로 사랑해서 1년을 만났는데...


객관적으로 봐서 결혼상대로는 아닌건지...

심란하고 고민도 많아요...

엄마가 반대하시는데 밀어붙일만큼

남친과의 결혼에 확신이 있는것도 아니에요 ㅠㅠ


엄마와 트러블생기면 굉장히 힘들어 하는 편이라

지금 많이 힘들구요.


엄마가 절 너무 사랑한만큼 기대가 커서 실망이 크신건지...

차라리 그런거라면 좋겠어요.. ㅠㅠ







헤이즐넛

2018.10.30 14:26:21

"비밀글 입니다."

:

피크닉

2018.10.30 15:00:04

감사합니다...

저희엄만, 늘 본인의 답이 정답이라고 생각하시는 분이라 힘들었어요.

주변의식도 너무 많이 하시구요...

저 고시공부 오래할때는, 다닐때 이웃 눈에 띄지 않게 다녀라... 하실정도로.. ㅠㅠ


엄마와의 관계는 늘 어려운 것 같아요.

둘도 없이 좋은 사이처럼 보이지만, 그 속에 딸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는데...

때로는 엄마가 노력하는 것도 보여서.. 더 잘하려고 하는 것도 있구요.

남친을 사랑하기는 하지만, 결혼에 대한 확신이 없는 것이 제 문제네요.

남친 부모님이 경제력이 없는 것 도 사실 걸리구요.

모든게 다 만족스러운 조건이면야 좋겠지만,

그럴 순 없는게 현실인가... 싶은 생각도 들구요.

 

제 마음이 바로서야 뭐든 결정 할 수 있을텐데...

저도 자꾸 흔들리고 심란하니

여기저기에 많이 다치고 휘청거리는 것 같아요...

Quentum

2018.10.30 18:40:29

눈에 넣어도 안아픈 딸이라 남자가 좀더 완벽했으면 좋겠지 싶나 보네요. 

뜬뜬우왕

2018.10.31 08:11:44

맘에 들게 행동으로 보여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6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1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9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2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92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7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6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6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3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1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008 10
55152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1] 뜬뜬우왕 2018-11-07 344  
55151 폭풍같던 시간이 지나고. [9] 라영 2018-11-07 558  
55150 집주인 혹은 갓물주 뭔가 좀 이상한 아줌마들. [3] 칼맞은고등어 2018-11-07 495  
55149 슬픔이 없는 십오 초 [1] Thorn 2018-11-07 397  
55148 음악으로 대동단결 [4] 뜬뜬우왕 2018-11-06 381  
55147 이 세계가 나의 것이라니 [1] 로즈마미 2018-11-05 344  
55146 에어프라이어기 후기 [2] 뾰로롱- 2018-11-05 562  
55145 이것도 바람 피운거 맞죠 ? [9] 지롱롱 2018-11-05 1168  
55144 사는데...멘토는 아니더라도 고민을 함께 생각해줄 사람이 있으신가요 [15] 골든리트리버 2018-11-03 835  
55143 운동 요즘 뭐 하시나요? [7]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1-03 783  
55142 스스로 병들어가는 한국사회 [6] Quentum 2018-11-03 542  
55141 달력 두장. [3] 뜬뜬우왕 2018-11-02 340  
55140 반말당할 때의 대처법 [17] Takethis 2018-11-02 829  
55139 마음이 안정되는 과일가게 사진 [2] 로즈마미 2018-11-02 609  
55138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한히선 2018-11-02 920  
55137 저 같은 분 또 계실까요, 정말 제가 너무 싫어요. [6] freshgirl 2018-11-01 966  
55136 니베아 깡통 정신 [5] 뜬뜬우왕 2018-11-01 317  
55135 주선자에게 전화번호 받고 4일째 연락 없는 소개팅 상대자 [17] waterloo 2018-11-01 1024  
55134 님들, 세상에서 제일 긴게 뭔줄 아세요?... [1] 로즈마미 2018-11-01 391  
55133 와 역시 한국이 좋아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1-01 241  
55132 비행기 조종사나 정비사이신 분 있나요? [5] ㄷㅊㅋ 2018-10-31 528  
55131 보헤미안 랩소디 보고 왔습니다.. [3] 새라 2018-10-31 509  
55130 일본의 과자먹기 기계 [1] 로즈마미 2018-10-31 312  
55129 각 정부마다 어이없는 일들이 연속으로 일어나고 있네요. Quentum 2018-10-30 184  
» 엄마의 반대... [4] 피크닉 2018-10-30 547  
55127 소소한 취미 그만둬야할까요? [10] 궁디팡팡 2018-10-30 747  
55126 한인간의 질량보존의 법칙 [3] 뜬뜬우왕 2018-10-30 348  
55125 .. [9] 몽이누나 2018-10-30 583 1
55124 마음이 점점, [5] 여자 2018-10-30 582 1
55123 다정도 병인 양하여 뜬뜬우왕 2018-10-29 275  
55122 코스피 2000 밑 하락.........;; [3] Quentum 2018-10-29 444  
55121 메시 형! 네이마르 나갔으니까 제가 대신 [1] 로즈마미 2018-10-29 160  
55120 Alice in wonderland [2] 뜬뜬우왕 2018-10-29 316  
55119 유혹 & [1] 또다른나 2018-10-29 387  
55118 너와 헤어진 이후, [1] 그래요2 2018-10-28 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