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6
지난번 글을 쓰고 난 뒤, 두달? 정도가 지났네요.

부단히 노력한 결과 다시 아주 조금이지만 자존감을 올리는 데에 성공하면서

조금은 긍정적인 사고도 갖게 되어 평범하기도 하고 조금씩 행복하다 느낄 만한 일들도 있었는데요.

오늘 또.. 일이 터졌습니다..
(평소 무슨 안 좋은 일이 생기면 급격히 바닥을 치는 스타일입니다...ㅜ ㅜ)

운전을 한 지 3년이 조금 넘어가는데요.

오늘 아침 따라 출근길 가방도 집에 놓고 올 정도로 정신이 없긴 없었습니다.

출근시간이 늦진 않았으나..얼른 가서 처리할 것들 준비를 좀 해놓자 하고 부랴부랴 가다가

사고가 났어요. (제 잘못이에요..)

사실 지금도 좀 믿기지 않는데.. 제가 앞에 있던 차를 박았습니다...

앞차에 타 계셨던 운전자분은 병원도 다녀오셨다 하시고, 보험처리도 하고 당장 앞에 닥친 일은 어찌어찌 마무리됐는데

정신을 조금 차린 지금...
현실적인 부분이 와닿네요.

자동차 수리 비용 견적이 300만 원이 나왔다는 거죠.. 내년? 내후년? 보험료 할증은 당연하고..

자차가 가입이 안 돼 있었는데(차에 생채기가 있어서 자차 가입이 안 된다고 했었어서 아 어쩔 수 없이 자차는 가입이 안 되는구나.. 하고 말았었습니다..)
제가 다 부담하려니 너무 부담이 되네요. ㅜ ㅜ

하.. 정말 액땜한다 치는 것도 한두번이지.. 자꾸 ㅜ ㅜ

왜 이렇게 사는지 정말 저도 의문입니다..

왜 이리도 정신없이 사는지 모르겠어요... ㅜㅜㅜㅜㅜ 사고를 낸 제 자신이 너무 너무 싫습니다..

정말 시간을 되돌릴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되돌리고 싶다는 생각을 하루종일 한 거 같아요.

아침 집을 나서면서부터 상황을 수도없이 떠올리고, 이렇게 했으면 사고가 안 났을까부터 시작해서.. 후..

하루종일, 지금도 자괴감이 너무 심하게 들었고
지금은 잠도 못 이루겠어요... ㅜ ㅜ

정말 저는 왜 이렇게 사는 걸까요..


유바바씨

2018.11.02 00:58:34

진짜 속상하시겠어요ㅠ 저도 안좋은 일 생기거나 후회할 일 생기면 아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하고 생각해요ㅠ 엄청 속상해하고, 이제 그만 생각해야지 하구 막 잠도 못자구요. 근데 It could've been worse... 더 안 좋은 상황이었을 수도 있잖아요. 글쓴이님 몸 안 다치시고 정말 진부한 말이지만 액땜 한다치시고... 시간가면 다 잊혀지는 일들이니까 넘 자책하지 마시고 앞으로 더 조심해야겠다 하는 좀 비싼 수업이라고 생각하자요! 화이팅!

쵸코캣

2018.11.02 09:10:17

저는 몇달 전 심지어 제 운전 실수로 제 차가 폐차된 사고가 났었어요 (빗길에 코너를 돌다가 빗면에서 차가 옆으로 한바퀴 굴렀어요). 다행히 다른 차를 박거나 다른 사람을 친건 아니었지만, 몇달 동안 가벼운 뇌진탕을 포함한 약간의 후유증은 겪기는 했지만 놀라울 정도로 멀쩡했네요. 주위의 반응은... 모두 입을 모아 그만하길 천만 다행이다 라는 반응이었어요. 님도 많이 놀라셨을 텐데 심신을 편안하게 먹고 안정하시길 바래요. 그리고 지금 살아서 온전한 정신으로 글을 쓰고 계신 것만 해도 하늘에 감사할 일이예요.

채원

2018.11.02 09:27:34

운전이란게 운전 오래하신 베테랑들도 가끔 그래요. 너무 바쁘고 피곤하거나 정신없고 신경이 딴데 가 있으면 주차장에서 벽을 들이받는 일도 있는데 길에서 서로 움직이는 차니까 충분히 그럴 수 있어요. 회사에서 운전해서 일하는 업무를 하는 분들도 일년에 한두번은 사고가 나서 보험처리하고 그래요. 그러니 너무 자책하지 마시구 어디 아프지 않는지 몸을 잘 살피시고 큰 사고는 아니니까 불행중 다행이라고 생각하셔요. 돈이야 뭐 건강보다 중하지는 않잖아요. 사고가 잦고 차가 꼭 필요하지는 않으면 차를 잠시 유지하지 않는 것도 괜찮구요. 맘 편한게 최고니까요. 이건 자존감하고는 아무 상관없는 일인거 같아요. 만약에 운전을 못한다고 해도 그게 한 사람이 가진 고유의 가치나 자존감에 영향을 주는 일이 아니니까요. 저는 운동신경이 제로라서 운전할 생각도 안하고 면허도 안땄어요.^^;;

튜닉곰

2018.11.02 11:45:10

지금 손해만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시겠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하셔서 사람 크게 안다친게 다행이라고 여기셔야 마음이 좀 편해지실거 같아요

Waterfull

2018.11.02 22:12:53

만회할 수 있는 실수는

오히려 천운이라고 생각해야해요.

세상에는 만회할 수 없는 실수가 더 많아요.

lastofus

2018.11.04 04:18:02

나름의 대안 같지 않은 대안을 드리자면...차라리 주행보조기능이 잔뜩 들어간 풀옵션 차를 사보세요. 조금은 나아질듯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386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78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0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3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2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6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1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3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4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39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08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587 10
55076 반말당할 때의 대처법 [17] Takethis 2018-11-02 880  
55075 마음이 안정되는 과일가게 사진 [2] 로즈마미 2018-11-02 628  
55074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한히선 2018-11-02 956  
» 저 같은 분 또 계실까요, 정말 제가 너무 싫어요. [6] freshgirl 2018-11-01 1008  
55072 니베아 깡통 정신 [5] 뜬뜬우왕 2018-11-01 339  
55071 주선자에게 전화번호 받고 4일째 연락 없는 소개팅 상대자 [17] waterloo 2018-11-01 1332  
55070 님들, 세상에서 제일 긴게 뭔줄 아세요?... [1] 로즈마미 2018-11-01 411  
55069 와 역시 한국이 좋아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1-01 252  
55068 비행기 조종사나 정비사이신 분 있나요? [5] ㄷㅊㅋ 2018-10-31 549  
55067 보헤미안 랩소디 보고 왔습니다.. [3] 새라 2018-10-31 526  
55066 일본의 과자먹기 기계 [1] 로즈마미 2018-10-31 333  
55065 각 정부마다 어이없는 일들이 연속으로 일어나고 있네요. Quentum 2018-10-30 194  
55064 엄마의 반대... [4] 피크닉 2018-10-30 574  
55063 소소한 취미 그만둬야할까요? [10] 궁디팡팡 2018-10-30 781  
55062 한인간의 질량보존의 법칙 [3] 뜬뜬우왕 2018-10-30 367  
55061 .. [9] 몽이누나 2018-10-30 597 1
55060 마음이 점점, [5] 여자 2018-10-30 600 1
55059 다정도 병인 양하여 뜬뜬우왕 2018-10-29 305  
55058 코스피 2000 밑 하락.........;; [3] Quentum 2018-10-29 462  
55057 메시 형! 네이마르 나갔으니까 제가 대신 [1] 로즈마미 2018-10-29 171  
55056 Alice in wonderland [2] 뜬뜬우왕 2018-10-29 331  
55055 유혹 & [1] 또다른나 2018-10-29 400  
55054 너와 헤어진 이후, [1] 그래요2 2018-10-28 445  
55053 민머리로 헤딩하기 뜬뜬우왕 2018-10-28 150  
55052 남친의 이성친구 너무 힘듭니다.. [22] ohmysummer 2018-10-28 1289  
55051 시각도 위조될수 있나요? [5] 뜬뜬우왕 2018-10-27 408  
55050 은근슬쩍, [2] 여자 2018-10-27 420  
55049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과 여러 고민 [28] 하림윤 2018-10-27 1066  
55048 신화 김동완이 초,중학생 신화창조에게 띄우는 메시지 [1] 로즈마미 2018-10-26 469  
55047 인간의 외로움에 관해 표현된 영화 있을까요? [9] 마노쁠라스 2018-10-25 736  
55046 눈치없는 직장생활.. [5] 으리 2018-10-25 636  
55045 스킨쉽보다 관계를 더 [2] join22on 2018-10-25 934  
55044 관심있는 이성에게 카톡을 보내려는 보배님들 [1] 로즈마미 2018-10-25 502  
55043 새로운 만남에 대한 지나친 걱정일까요? [1] 언제나스마일 2018-10-25 332  
55042 D-두달 [3] 뜬뜬우왕 2018-10-25 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