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6
평범한 사람을 기준으로 두고 봐도 누구에게나 상당히 친절한 편에 속하는 나조차
이성을 대할땐 뭔가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는 사실을 마냥 부정하긴 힘들었다.

예전엔 그게 단순히 상대방에 대한 나의 호감. 혹은 상대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여러모로 도움이 되기 때문에 이성에게 훨씬 주의를 기울이는건 당연한 일이란 생각에
뭔가 원인모를 불편함들을 참고 숨기는 데 익숙해지려 애쓰며 살았던 적이 있었다.

하지만 그 고난과 인내의 시간도 잠시.
불현듯 깨달아버린 사실 하나.
예쁜 여자(뭔가 좀 더 친밀한 관계로 향하고 싶은 상대)를 대할때의 마음가짐과 그렇지 않은 여자(etc.)들을 대하는 마음가짐은 근본부터 전혀 달랐는데 그걸 전혀 인정하지 않았던 것부터 문제였단거.

우연히 선물한 흔해빠진 기념품.
습관적으로 건넨 웃음섞인 인삿말.
상대의 입장을 생각한 단순한 배려.
기타 등등.

아무 생각없이 던지는 것들도 상대와 상황에 따라
전혀 다르게 받아들여지고 분류되기도 한다는 점에서
굳이 누구에게나 괜찮은 사람인척하려 애쓰며 살아가야만 할 필요는 전혀 없단거.

가만히 웃어 주고만 있어도 선택을 강요하는 남자들이 많은데 굳이 새로운 상대에게 나쁜 여자가 되고 싶진않다던 누군가의 이야기가 떠오른 바로 그 순간.

솔직함이 때론 가장 큰 무기 혹은 방어도구가 되기도 한다는 점.
굳이 핑계를 댈 필요는 없지만 그걸 설명하는게 좋은 상대에겐 분명히 설명하는게 좋다는거.

자신에게 전혀 관심이 없는 것처럼 철벽을 쳤다 해서 게이인 줄 알았단
그리 예쁘지 않고 내게 그리 쓸모있어 보이진 않았던 누군가의 뼈있는 농담을 듣고 남기는 흔해 빠진 기억 한 묶음.

내가 게이라서 그에게 철벽을 친게 전혀 아니었던 것처럼
많은 여자들 또한 상대에게 호감이 있기에 벽을 감추거나 드러내려 애쓰는 게 아니란 거.
게이인 줄 알았다느니 미혼부인줄 알았다느니 하는 이상한 농담들.
불편한 진실에 진심으로 보복하는 미친놈들이 좀 줄었으면 하는 마음에 찌끄려 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385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78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0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3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2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6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1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3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4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39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08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586 10
55111 스몰톡 [8] StFelix 2018-11-14 383  
55110 연애를 안하면 인생이 줴미가 없어요.. [18] 몽이누나 2018-11-13 1172  
55109 . [10] Lilly666 2018-11-13 683  
55108 내안에서 뛰노는 너 뜬뜬우왕 2018-11-13 196  
55107 헤어질 때 뭐라고 얘기하나요? [7] 맛집탐구 2018-11-13 704  
55106 우크라이나에는 미녀가 많다.jpg [1] 로즈마미 2018-11-12 441  
55105 베리베리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12 304  
55104 스몰톡 [6] StFelix 2018-11-12 299  
55103 오랜만 [1] dudu12 2018-11-11 207  
55102 나의 소녀 감성 [2] 여자 2018-11-11 269  
55101 특별했던(?) 소개팅 [19] 라영 2018-11-11 953  
55100 남자분들께 질문) 핸드폰 서로 검사??하는거요... [20] bluewhite 2018-11-11 748  
55099 연애,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 [8] 하얀장미 2018-11-10 904  
55098 하나둘씩 결혼하는 시기인데 [7] 일상이멈출때 2018-11-10 824  
55097 5년. 뜬뜬우왕 2018-11-10 282  
55096 성적으로 만족되지 않는 관계 [6] 생각의결 2018-11-10 1200  
55095 자한당은 진짜 또라이집단이 맞는거 같네요. [1] Quentum 2018-11-09 205  
55094 밤밤밤 자기 싫은 밤 [2] 다솜 2018-11-09 353  
» 너와 나의 안전거리 그거시 바로 우리가 둘러치게 될 철벽의 두께 칼맞은고등어 2018-11-09 241  
55092 혼자가 편해요~(정말?) [2] 뜬뜬우왕 2018-11-09 486  
55091 휴대용 가스 꼽고 달리는 자동차 [1] 로즈마미 2018-11-09 214  
55090 어쨋든 맛있다 이거지? [1] 로즈마미 2018-11-08 379  
55089 한 아이의 생명이 내게 온다는 것. [6] StFelix 2018-11-08 694  
55088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1] 뜬뜬우왕 2018-11-07 359  
55087 폭풍같던 시간이 지나고. [9] 라영 2018-11-07 588  
55086 집주인 혹은 갓물주 뭔가 좀 이상한 아줌마들. [3] 칼맞은고등어 2018-11-07 520  
55085 슬픔이 없는 십오 초 [1] Thorn 2018-11-07 409  
55084 음악으로 대동단결 [4] 뜬뜬우왕 2018-11-06 396  
55083 이 세계가 나의 것이라니 [1] 로즈마미 2018-11-05 358  
55082 에어프라이어기 후기 [2] 뾰로롱- 2018-11-05 638  
55081 이것도 바람 피운거 맞죠 ? [9] 지롱롱 2018-11-05 1232  
55080 사는데...멘토는 아니더라도 고민을 함께 생각해줄 사람이 있으신가요 [15] 골든리트리버 2018-11-03 856  
55079 운동 요즘 뭐 하시나요? [7]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1-03 811  
55078 스스로 병들어가는 한국사회 [6] Quentum 2018-11-03 562  
55077 달력 두장. [3] 뜬뜬우왕 2018-11-02 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