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78

처음으로 한 꿈집단이

잘 마무리 되었다.

우여곡절이 많은 기간이었지만

나를 버틸 수 있게 해주는 버팀목이 되어주었고

각자들에게 뭔가 꿈에 대한 나름의 느낌을 주었다는 것이

기뻤었다.

 

마지막 날 한 분이 내게

남자들 중에 좋은 사람도 있으니

좋은 분 만났으면 좋겠다. 라고 말을 했다.

 

본인 남편이 참 좋은 사람이라서

그리 말할수 있다는 것은 감사한 일이다.

 

내가 연애라는 것을 삶의 뒤켠으로 밀어놓아 버린 것은

나이든 남자들의 노골성이 싫기 때문이었다.

그래도 된다 라고 생각해서인지

항상 그래도 되는 삶을 살아서 습관이 되어버린 것인지

내가 만나본 사람들은 하나같이

자신의 욕망을 드러내는데 거리낌이 없었다.

 

서로 어색함이 사라지고

가까운 거리가 되어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되었을 때

남녀로의 욕망을 이야기할수도 있을 것이고

관계가 무르익어 결혼이야기가 오고갈 때

그런 이야기가 오고가도 되겠지만

 

서슴없이

어색함이 가시기도 전에

욕망의 나체를 드러낸다.

서슴없이 내 수입을 물어보고

얼마나 자신을 잘 지금 자신을 돌보는 어머니 만큼이나 잘

돌봐줄거냐고 물어보곤 했다.

자고 싶다거나

뭐 이런 말도 서슴 없이.

 

심리적 바바리맨

야만 그 자체로 보존될 수 있는

이 사회는 어떤 괴물의 사회일까를

궁금하게 만드는 존재들을 보다보니

신물이 났다.

 

그래서 그냥 이 나이가 되어도 좋은 남자는 없다.

고 편리하게 결론 내린 것도

없지 않았다.

 

괜히

어제 남자친구 보면서

박보검의 교태를 보고 있자니

아 저런거 참 그립네.

이런 생각이 들어

주저리 주저리 신세 한탄 해본다.

 

 



ㄷㅊㅋ

2018.11.30 16:06:15

예전에 캣우먼 님 말마따나 부끄러움을 아는 어른이 참 드물고 드문만큼 또 멋있는 것 같아요.

나이가 들었어도 여전히 이성에게 어느정도의 수줍음이 있는 남자,

멋있고 귀엽고 좋아요.

Waterfull

2018.12.01 11:06:14

뭔가 일맥상통하는 말이네요.

 

단핕빵

2018.12.04 06:01:07

최근에 아는 분 소개로 (친구 어머님) 반 강제 소개팅을 했는데 .. 한 살 오빠인데 진짜 노골적으로
자기는 이제 일하기 싫으니까 먹여살릴 수 있냐고.. 연봉부터 묻더라고요;;
소개팅 왠지 물건 고르는 것 같고 작위적이라 싫어했는데 악몽이 추가 됐어요...ㅠㅠ
이래서 연하를 만나게 되는 것 같아요.
왜 나이들면 점점 노골적이고 야비 해 지는지..

권토중래

2018.12.06 16:39:17

ㄷㄷㄷ 질문이 좀 세네요.

Waterfull

2018.12.06 16:50:03

글쎄 뭐 연상이고 연하고

진짜 인간 대 인간으로

만날수 있는 사람들은 남녀 관계 불문하고

몇 없을 거예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79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88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9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80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7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5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60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2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5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6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67 10
55183 직장인 소개팅 모임 어때요? [6] 그놈참 2018-12-01 757  
55182 12월은 평년과 비슷하고 1,2월은 평년보다 포근..? 뜬뜬우왕 2018-11-30 209  
» 나이들어 연애가 힘든 이유 [5] Waterfull 2018-11-30 1237  
55180 다음생엔 뭐로 태어날래 [7] 몽이누나 2018-11-30 416  
55179 한번 안아 보자. [4] 몽이누나 2018-11-30 659  
55178 금요일 스물톡 두둠칫. [7] St.Felix 2018-11-30 396  
55177 날 버리고 어디가 [1] 로즈마미 2018-11-30 225  
55176 다시 붙잡고싶어요 [6] 은구 2018-11-30 556  
55175 사랑한다는 흔한 말 [1] Takethis 2018-11-30 317  
55174 관계의 어려움 [2] dudu12 2018-11-29 374  
55173 [서울, 경기] '히치하이킹'에서 12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시골빵집... 하루아범 2018-11-29 227  
55172 Why so lonely [3] 뜬뜬우왕 2018-11-29 330  
55171 가족간의 관계라는것도 결국 [2] 조리퐁 2018-11-29 335  
55170 전 애인에 대한 기억. [10] St.Felix 2018-11-29 802  
55169 개념녀는 여혐 단어 [13] 로즈마미 2018-11-29 445  
55168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5] 처음처럼. 2018-11-28 500  
55167 슬퍼지려 하기 전에(1) [3] 뜬뜬우왕 2018-11-28 274  
55166 나를 제대로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남자친구들 [7] 여자 2018-11-28 716  
55165 왜 연애 못하는지 알겠다 [12] St.Felix 2018-11-28 1009  
55164 연말이라 싱숭생숭 SsSs [3] 몽이누나 2018-11-28 324  
55163 최강맹수들의 무시무시한 이빨들 [2] 로즈마미 2018-11-28 231  
55162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남친 [8] 하얀장미 2018-11-28 729  
55161 연락이 뜸한 홍콩 남자 [3] silvermoon1 2018-11-27 507  
55160 화요일 스몰톡 뜬뜬우왕 2018-11-27 170  
55159 요즘 내가 화를 내는 포인트 (feat. 인간관계) [5] 뾰로롱- 2018-11-27 576  
55158 친구관계란 고무줄 같은건가요.. [10] 휴우휴 2018-11-27 605  
55157 헤어져야 되겠죠? [3] 플립 2018-11-27 448  
55156 왕좌의 게임 불쌍함 甲 [1] 로즈마미 2018-11-27 263  
55155 친구와 멀어져야 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모르겠어요 [6] 포포9 2018-11-27 407  
55154 이번주 휴가인데 뭐 할만한거 없을까요? [3] 넬로 2018-11-27 264  
55153 여자친구와 계속 만나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13] summary 2018-11-26 1140  
55152 먼데이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26 257  
55151 마음이 식었다는 여자친구 [2] 우진님 2018-11-26 558  
55150 월요일 스몰톡 [6] St.Felix 2018-11-26 340  
55149 현재 송파/구리/하남 폭우 구름.jpg [1] 로즈마미 2018-11-26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