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8

"1분만 더 놀다 갈래"

하루종일 일하는 엄마 떨어져 어린이집에서 있다,
어두컴컴한 놀이터에서 엄마랑 좀 놀다,
엄마가 이제 됐지? 집에가자.한 말뒤에 아이가 한말입니다.

1분이라니, 1시간, 하루종일 놀이터에서 뛰어놀아야 할
나이에, 집에가서도 엄마는 밀린 집안일 하느라 바쁘고,
매일 반복되는 일상.그래서 둘째는 꿈도 못꾼다고.

어떤이의 목격담, 어떤 여자가 아이를 데리고 가며
울면서 통화하는 모습을 봤는데 통화내용이 임신을
했는데 초음파검사상 아이 목둘레가 정상치보다 굵다며,
아이아빤 일을 줄이지 그랬냐고 그랬는지 어떻게 일을 줄이냐,라며.

하루종일 좁은 어린이집에서 갇혀 있어도 밝고 건강하게
잘 클 행운, 일을 무리해서 해도 건강한 아이를 낳을 행운에
매달려야 하는건 그렇게 할수밖에 없는 현실이 있기때문
이겠죠.

청담산부인과에서 아이낳고 산후조리원 1인실 쓰는 사람
인스타를 보며 아 그정도는 바라지도 않는다고.라는 생각이
바보같단 생각이 드는건 기본적인 것도 아등바등하며 취해야할수밖에 없는 현실이라는 점.

어젠 조카들이 또 놀러왔는데, 작은조카가 곧생일이어서
5만원봉투를 줬는데, 아 이정도라도 계속할수 있으려면,
걍 맘 편하게 비혼으로 쭉 가는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이래저래 생각만 많아지던 주말.


P.S 늙어서 죄송합니다.



단핕빵

2018.12.03 19:27:30

결혼생활이나 육아는 정말 현실이라.. 혼자여도 가끔 생활이 쪼들릴 때가 있어서... 직딩으로 사는 지금 아이를 갖고 싶더라도 막막하고 두려울 때가 있어요.. 아이를 정말 좋아하고 갖고 싶은데도, 현실이 있으니.. 경제적 어려움에 처하진 않을까 싶고요ㅠㅠ

뜬뜬우왕

2018.12.03 19:53:33

누군가 기저귀는 천기저귀 쓰고 옷은 얻어입히고 하라는데 댓글에 그럼 아동학대라나, 천기저귀까진 아니더라도 저두 비슷한 생각이라. 의료비랑 식비 말고 다른데 돈쓸 필요가 없단 생각인데 그마저도 어려울까봐. 문젠 애가 건강하지 않다면 그럴수조차 없다는거죠. 일반적으로 고열이나 그런걸로 병원신세 지는 경우말구 선천성 심장기형이랄지, 주변에 아기가 인공심장 수술한 경우를 봐서. 그럼 돈도 돈이지만 아이 인생이 안됐잖아요.그런일은 없었음 좋겠단 생각이 드네요. 머 더 나아가선 정신지체나 지적장애 그렇담 더 큰 문제긴 하죠. 이래저래 걱정이 많네요. 진짜 현실이예요. 버젓히 가정꾸리고 살려면 차도 굴려야되지.애 장기자랑할때 유니폼도 사줘야되지,쟤는 사주는데 왜난 안사줘.라는 타박이라도 들을수 있음 좋겠어요. 이 모든건 애가 건강다는 가정하에서 가능한것들. 그래서 전 첫째도 건강! 둘째도 건강! 셋째도 건강! 그럼 잘먹어서 돈이 부족함 훔쳐서라도 갖다 먹일텐데.문젠 전 임자도 없는데 왜 이런 공상이나 하고 있을까요.

쵸코캣

2018.12.04 10:35:31

부부가 맞벌이 하며 둘이서 아껴 쓰면서 딩크로 애 없이 살 수 있다면 독신으로 홀로 사는 것 보다는 경제적으로도 조금 더 여유롭고 마음은 덜 외롭지 않을까요?

책임질 만한 경제력이 안되면서 줄줄이 애들을 여러명을 낳아 키우지만 않는다면 굳이 경제적 이유 때문에 독신으로 살아갈 이유는 없는 것 같아요. 중요한 건 좋은 사람을 만나야 한다는 것... 좋지 않은 사람 만나서 맘고생 할거면 연애고 결혼이고 나발이고 그냥 혼자 사는게 낫고요.

뜬뜬우왕님은 좋은 사람 만나실 수 있을거에요~

뜬뜬우왕

2018.12.04 10:40:10

앗 쵸코캣님 덕담에 눙물이~~ㅠㅠ넘 감사합니다~~좋.은.사.람. 이미 제맘 깊은곳까지 엄습해옴이 느껴집니다!!! 성큼성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5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5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3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7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1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8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9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7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3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37 10
55248 30대 후반에 인연을 드디어 만난 것 같아요. [13] 쵸코캣 2018-12-04 1360 2
55247 연애를 시작하는 매개가 주는 선입견. [13] 示示 2018-12-03 859  
55246 월요일 스몰톡 [2] St.Felix 2018-12-03 314  
55245 소개팅 두번 만남후에... [3] Jun 2018-12-03 682  
» 워킹맘을 다룬 다큐를 보고, [4] 뜬뜬우왕 2018-12-03 433  
55243 주말운동 [2] 몽이누나 2018-12-03 282  
55242 현실 남매란 이런것 [1] 로즈마미 2018-12-03 294  
55241 어떤 사람이 좋은 사람일 확률이 높은가? [4] 계절앞으로 2018-12-03 797  
55240 집순이 집돌이 [9] 여자 2018-12-03 593  
55239 [탈코르셋] 화장 좀 하라는 아는 사람. 정말 화 납니다. [23] 경현 2018-12-02 853  
55238 살짝 19금 인데요.. [15] orang 2018-12-02 1376  
55237 내일12/2 god 콘서트 티켓 양도합니다..!! [1] 우갸갸 2018-12-01 277  
55236 [글 작성] 프리톡 방에 글 작성되나요? 전 안 되네요. [4] 경현 2018-12-01 209  
55235 직장인 소개팅 모임 어때요? [6] 그놈참 2018-12-01 706  
55234 12월은 평년과 비슷하고 1,2월은 평년보다 포근..? 뜬뜬우왕 2018-11-30 191  
55233 나이들어 연애가 힘든 이유 [5] Waterfull 2018-11-30 1126  
55232 다음생엔 뭐로 태어날래 [7] 몽이누나 2018-11-30 389  
55231 한번 안아 보자. [4] 몽이누나 2018-11-30 607  
55230 금요일 스물톡 두둠칫. [7] St.Felix 2018-11-30 378  
55229 날 버리고 어디가 [1] 로즈마미 2018-11-30 211  
55228 다시 붙잡고싶어요 [6] 은구 2018-11-30 527  
55227 사랑한다는 흔한 말 [1] Takethis 2018-11-30 296  
55226 관계의 어려움 [2] dudu12 2018-11-29 341  
55225 [서울, 경기] '히치하이킹'에서 12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시골빵집... 하루아범 2018-11-29 208  
55224 Why so lonely [3] 뜬뜬우왕 2018-11-29 301  
55223 가족간의 관계라는것도 결국 [2] 조리퐁 2018-11-29 308  
55222 전 애인에 대한 기억. [10] St.Felix 2018-11-29 751  
55221 개념녀는 여혐 단어 [13] 로즈마미 2018-11-29 423  
55220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5] 처음처럼. 2018-11-28 470  
55219 슬퍼지려 하기 전에(1) [3] 뜬뜬우왕 2018-11-28 261  
55218 나를 제대로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남자친구들 [7] 여자 2018-11-28 656  
55217 왜 연애 못하는지 알겠다 [12] St.Felix 2018-11-28 922  
55216 연말이라 싱숭생숭 SsSs [3] 몽이누나 2018-11-28 304  
55215 최강맹수들의 무시무시한 이빨들 [2] 로즈마미 2018-11-28 211  
55214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남친 [8] 하얀장미 2018-11-28 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