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92

아 우리 헤어졌구나

조회 390 추천 0 2018.12.06 10:29:02

'우리 잠깐 시간 좀 가지자'

그사람이 뱉었던 한마디는 나를 참 자유롭게 했습니다.

나는 신이 났구요, 가끔 있어 왔던 일이구나.

오늘 저녁은 친구들과 술좀 마셔야 겠다.


'우리 헤어지자'

가서 이야기 잘 해봐야지. 가서 잘못했다고 하면 될꺼야.

왜그러는거야 대체.


'오빠 진심이야. 우리 헤어지자'

난 이 이별을 받아들일 수 없었고, 집에가서 여러장에 걸친

장문에 편지를 적었습니다.


다음날 다시 만난 그녀에게 내민 편지를 천천히 읽고 했던 말은

'그래서? 어쩌라고, 오빠 나 알지? 우리 헤어진거 맞아'

그 순간 받아들여지지 않던 모든 것들이

밀려오는 파도에 휩쓸리듯 갑자기 받아들여졌습니다.


아 진짜 헤어졌구나, '잘 살자 서로, 고마웠어' 라고 뱉고 

체념하듯 돌아서는 순간 소리없는 눈물이 미친듯이 흘러 내렸습니다.


그리고 돌아온 집에서 몇일을 방구석에서 많은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나는 조금 더 커졌습니다.

마음이, 진심이, 대하는 태도와 생각과 모든 것들이.

그래서 나는 지난 연애에 대한 이별에 감사합니다.


그때 느꼈던 그 감정들이 지금의 나를 있게 했으니까요.

이별은 끝이라고 하기에는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테니까요.

---------------------------------------------------------------------------------


좋은 아침이에요! 다들 한 주 잘 보내고 계신가요?

마감 중에 잠깐 짬이 나서 과거에 이별할 때 있었던 일이 생각나 적어봤습니다.


이별을 쉽게 생각하고 참 철없이 행동했던 제 자신에게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돌이라도 던지고 싶은 마음이지만


그런 또 과정이 있었기에, 이별에 대한 태도나 상대방에 대한 태도가

정말 달라진 마음적으로 성숙해졌던 계기가 아닐까 싶어요.


그리고 놀랍게도 저 분께서는 저와 헤어진 후 딱 2일만에 새로운 애인을 만드셨습니다.

그때도 참 배신감이 들었는데, 장난치듯 물어본 제게 한마디 하더라구요.

'오빠 나 오빠한테 부끄러운 일 한적없고, 우리도 이틀만에 사귀었잖아'


그 순간 또 쥐구멍에 숨고싶더라구요. 이상할일 하나 없는건데 말이에요 :) 


여러분이 기억하는 이별의 순간은 어떻게 남아있으신가요?

저는 다시 생각해봐도 참 찌질한 순간들이 많았던 것 같네요.






몽이누나

2018.12.06 10:42:57

이틀만에 새로운 연인이라 흠.

첨엔 좀 충격이셨겠어용,,,,,

그동안 여자분은 마음정리를 확실히 하셨기에 가능한 일이었을까요? '-'

나도 금방 누군갈 만날꺼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쉽지 않네용 흥 ㅜㅜ

 

St.Felix

2018.12.06 10:47:24

처음엔 조금 충격적이었는데, 생각해보면 우리의 만남도 그래서 그랬는지 금방 수긍되더라구요. :) 

시간을 가지자는 말에 제 행동은 참 철없고 나쁜 사람이었고, 그 기간에 이미 모든 정리를 끝낸 상태였을꺼에요. 

누군가를 만나는 일은 참 쉬우면서도 그게 이어지고 연결되기가 참 힘든일 같아요! 

뜬뜬우왕

2018.12.06 11:53:29

제목에서 이은미 헤어지는 중입니다와 정엽 없구나,를 믹스해서 보는 이기분 크하,

St.Felix

2018.12.06 12:15:42

두 노래다 잘 모르는데 가사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9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24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23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06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23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41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14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491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367 10
55391 이별 후 늦어도 너무 뒤늦은 후회외 후폭풍 new [2] 꽃보다청춘 2018-12-09 96  
55390 6년연애를 잊으려면 시간이 얼마나 필요한가요? [1] frienemy 2018-12-09 224  
55389 닉변경했어영~ update [4] 만만새 2018-12-08 166  
55388 (추가모집)신문으로 시작하는 경제스터디 다시사랑한다고.. 2018-12-08 80  
55387 데이팅앱 짧은 후기 [1] pass2017 2018-12-08 258  
55386 언제까지 이렇게 살게될까 update [1] clover12 2018-12-08 208  
55385 묵은지 update [2] 뜬뜬우왕 2018-12-08 77  
55384 청담동 쌤시크후기 Utcjii 2018-12-08 144  
55383 &*#&쉴새없이★ 터지는★!!애교!!&#ㄸ$짜릿한 *누나의#&* 거친 포옹!!♥ CS마인드부족 2018-12-08 71  
55382 새로운 연애 update [1] 라영 2018-12-08 185 1
55381 또 장거리연애해요 두부한모 2018-12-08 146  
55380 올해도 결국은 혼자 연말을 보내네요 [4] clover12 2018-12-07 401  
55379 4years4month 뜬뜬우왕 2018-12-07 106  
55378 갑과 을 [1] 몽이누나 2018-12-07 200  
55377 아가씨 차 와! [2] 로즈마미 2018-12-07 250  
55376 12월 7일 스몰톡 [1] _yui 2018-12-07 148  
55375 스몰톡 [2] 라영 2018-12-07 152  
55374 힘들어서 쓰는 넋두리 update [1] 처음처럼. 2018-12-07 165  
55373 직장동료와의 친밀함에 대한 강박 [6] 뜬뜬우왕 2018-12-06 321  
55372 2시간 [12] 도비는자유예요 2018-12-06 416  
55371 2019년엔 사람들 좀 만나자! [2] 뜬뜬우왕 2018-12-06 206  
55370 겨울 언제 끝나요? [5] 몽이누나 2018-12-06 249  
» 아 우리 헤어졌구나 [4] St.Felix 2018-12-06 390  
55368 이신발 어디꺼인지 아시는분 계신가요 [4] 로즈마미 2018-12-06 307  
55367 특이한 바베큐 소품 [2] 팔미온 2018-12-05 177  
55366 미련 [2] Miluju te 2018-12-05 280  
55365 일회용카메라 처음 본 아이들 [2] 로즈마미 2018-12-05 194  
55364 데이팅앱 ㅌㄷ 성별바꾸어 들어가 봄... [3] pass2017 2018-12-04 419  
55363 또 다른 바보같은 질문입니다만.. [6] 처음처럼. 2018-12-04 355  
55362 다들 운전면허 있으신가요? [6] 유미유미 2018-12-04 299  
55361 니가 그렇게 쌈을 잘해?어? [2] 로즈마미 2018-12-04 193  
55360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8-12-04 285  
55359 슬슬 다른 일을 구해봐야겠어요. [6] 뜬뜬우왕 2018-12-04 313  
55358 30대 후반에 인연을 드디어 만난 것 같아요. [13] 쵸코캣 2018-12-04 765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