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오랜만에 만난 반가운 친척들.
왠지모룰 어두운 분위기에 눈치만 보던 중.

거침없는 어른들의 근황토크가 갑자기 싸움으로 번져가는 걸 보고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
이유는 호스피스 치료를 받고 계신 큰어른의 급격한 시력저하.

수술을 받자니 여생을 병원에서 마칠것 같고
그렇다고 투병에 집중하자니 생활이 너무 불편해 진다는 미친 딜레마.

서로 다른형제들의 입장차에 그걸 지켜보는 어른들의 훈수질까지 더해져
안그래도 편찮으신 어르신만 더 처량해 지는 설명절 풍경을 보니
즐거운 연휴.
갑자기 마음이 무거워졌다.

내가 봐도 수술 후 추가감염이나 합병증 우려 때문에 수술은 아닌 거 같지만
꺼져가는 생명의 불꽃도 서러운데
두 눈에 비치는 세상 풍경들과 빛마저 사라진다 생각하니
이것이야말로 지옥의 딜레마.

조금 다른 의미로 다가왔던 설명절.
어르신들의 건강한 추석을 바라며 이만.


만만새

2019.02.06 15:33:33

살아도 사람답게 살지 못하면 죽은것과 진배없단 생각. 전 예전엔 몇살까지 살고싶어?묻는다면 막 88세~이랬는데 그정도나이에 건강하기란 아주 드물고 대부분 70세 전후로 많이들 아프기 시작하시더라구요. 전 건강하다가 암걸림 그냥 숨지려구요. 어차피 언젠간 재발하는데 그거 기다리느니. 뇌질환만 안왔음 하는 바램.개인적인 작은소망은 한 2년안에 애를 낳을수 있다면 그애가 스무살 될때까지만이라도 살고 싶다.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55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082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798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612 2
55291 소개팅 후 한달됐어요 [6] 나불나불 2019-02-08 1514  
55290 난 왜 늘 혼자일까 혼자여야 할까 궁지에 몰려있을까. [15] 만만새 2019-02-07 1179  
55289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1] 로즈마미 2019-02-07 451  
55288 설설 메리설 ('_')~ [5] 몽이누나 2019-02-07 363  
55287 인조이의 추억 [2] 만만새 2019-02-07 560  
» 죽느냐 보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1] 칼맞은고등어 2019-02-06 455  
55285 우리집 명절풍경과 나의 위치 [2] 만만새 2019-02-06 472  
55284 삽질의 여왕 만만새 2019-02-06 323  
55283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15] 하림윤 2019-02-05 1405  
55282 셀프꿈해몽 만만새 2019-02-05 312  
55281 외모는 자영업자에 직업은 회사원 만만새 2019-02-04 357  
55280 여자분들ㅡ 쓰는 쿠션 공유해 보실래요? [5] pass2017 2019-02-04 886  
55279 남사친 [2] freshgirl 2019-02-03 500  
55278 이 남자 도대체 심리가 뭘까요 ? [11] silvermoon1 2019-02-03 1212  
55277 남자친구와의 1주년 선물 [14] 하림윤 2019-02-03 1045  
55276 남성미 만만새 2019-02-03 303  
55275 친하다고 생각했던 친구에 대한 실망감 [6] 플립 2019-02-03 864  
55274 난 계속 갈거당 만만새 2019-02-02 283  
55273 옷장정리.. [1] 라영 2019-02-02 414  
55272 별자리처럼~ 만만새 2019-02-01 287  
55271 [심리질문] 나는 당신이 그립지 않다. [13] 30's 2019-02-01 1036  
55270 카메라녀 [1] 로즈마미 2019-02-01 423  
55269 재조산하 에서 자한당 No2 Quentum 2019-01-31 311  
55268 담백과 이글 그 어딘가 만만새 2019-01-31 277  
55267 고퀄 만평 [2] 로즈마미 2019-01-31 330  
55266 신혼인데 남편의 거짓말 때문에 이혼생각 [7] 신혼고민 2019-01-31 1588  
55265 포카리스웨트 만만새 2019-01-30 292  
55264 이상형에 대해서 [6] 뻥튀기 2019-01-30 802  
55263 의미없는 주절주절 (나름의 스몰톡.) [8] 라영 2019-01-30 631  
55262 문전박대 인생 [4] 만만새 2019-01-30 515  
55261 첫눈에 반한다는 것 만만새 2019-01-29 430  
55260 십년만에 생긴 최애 [8] 뻥튀기 2019-01-29 731  
55259 (진행형) 첫사랑을 떠나보내기기 너무 가슴 아프네요. [4] 외롭다 2019-01-29 479  
55258 이틀전 이별을 했어요. [11] 개념인 2019-01-29 860  
55257 이런 이유로도 결혼이 하고 싶어질수 있나요? [8] 만만새 2019-01-28 1277